BaseHome
4 years ago10,000+ Views
두산의 마무리캠프가 열리고 있는 일본 미야자키는 그 어느 때보다 바쁘게 돌아가고 있다. '집중'과 '소통'을 강조한 김태형 감독의 스타일이 캠프 곳곳에 잘 묻어나고 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