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GJOO7250
1,000+ Views

꽃의 흐느낌 / 김충규 꽃의 흐느낌이 창문 틈으로 스며드는 밤, 그 흐느낌은 화려한 향기를 며칠동안 내뿜은 뒤에 오는 격렬한 후유증인 것 꽃은 지금 제 종말을 나에게 타전하고 있는 것 내일 아침 눈뜨면 가장 먼저 죽은 꽃에게 문상을 가리라 검은 하늘이 제 욱신거리는 통증 자리에 달 파스를 발라놓고 뒤척이는 밤, 가늘게 흐느끼며 죽어가는 꽃을 위해 내가 준비한 위로는 아무것도 없다 몇 번 죽을 고비를 넘겨 이미 덤으로 살고 있는 내가 다른 누군가를 위로할 수 있는 처지가 아니다 다만 꽃의 흐느낌이 내 몸에 고스란히 떨림으로 다가와 잠 못 들고 있는 것일 뿐 --- 꽃이 아름다운 건 매일 밤 죽고 다시 태어나기 때문인가요?
1 Like
2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