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jryu
50,000+ Views

기적 체험

실상 우리 삶 자체가 기적이 아닌가요? 기적 비슷한 것을 누구나 한두번씩 체험한다고 저는 추정합니다. 호킨스 박사는 과학적 방법으로 의식지수를 개발하여 수치로 된 의식지도를 만들었고 미국 정부는 테러방지에 응용하고 있습니다. 의식지수는 이분법적인 판단방법이 아니고 온도, 속도 등과 같은 척도(scale)라는 점에서 의미가 큽니다. 기적에 대하여 의식 척도를 이용한 아래 설명은 제가 처음 번역 소개하는 것입니다. "보통 사람은 기적 이야기에 강한 인상을 받거나 아니면 의심한다. 왜냐하면 기적은 의식수준 570 미만에서는 좀처럼 받아들이기 어렵기 때문이다(570 이상은 세계적으로 0.1%가 채 되지 않는다). 기적의 대부분이 보통의 체험을 벗어나 있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인정되지는 않으며 인정되더라도 그저 '행운', '우연', 아니면 '예외적인' 것으로 폄하된다. 반면 진짜 과학적으로 검증되어 기록된 기적으로 '루르드'의 기적과 예수님의 오상이나 성인의 썩지 않은 시신과 같은 사례가 있다. 비록 보통 사람이 가끔 기적을 경험하더라도 그 맥락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 이해 가능한 설명으로서 유명한 것이 칼 융 박사의 '동시발생' 개념이다. 하지만 대형 재해에서 살아난 사람들 가운데 기적을 얘기하는 사람이 꽤 있는데 티브이의 '폭풍 이야기' 같은 다큐에서 생존자가 열렬히 기도했다거나 토네이도에 끌려 올라가 '무한한 평화와 고요'를 체험했다는 1인칭 진술을 들을 수 있다(의식 지수 600). 따라서 깊은 신앙을 가지고 완전히 승복을 하면 기적을 체험하는 경향이 있다고 우리는 말할 수 있다(Reality, Spirituality, and Modern man, 98~99쪽)."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 편의 문학 소설같은 영화 <1917> 스크립트
블레이크와 스코필드가 발사 발판을 올라간다. 스코필드가 블레이크를 보고는 살며시 묻는다. 스코필드: 진짜 갈 거야? 확신은 없지만 블레이크는 고개를 끄덕인다. 블레이크: 응 블레이크가 발판을 오르자 스코필드가 그를 잡는다. 스코필드: 장유유서지 스코필드가 주변을 살핀다. 우물 근처에 길게 풀밭이 보인다. 스코필드는 블레이크의 몸을 들어보지만 싸늘해진 그를 들어올리는 것은 완전히 다르다. 사랑하던 사람의 시신보다 더 무거운 것은 없다. 하얀색. 꽃잎이 떠있다. 퀼트 담요에 수놓인듯. 벚꽃잎이다. 스코필드는 하얀 꽃잎들을 지나쳐 떠내려간다. 스코필드는 물에 잠겨있던 팔을 들어올려 그에게 붙은 꽃잎들을 쳐다본다. 블레이크다. 스코필드가 숲 가장자리에서 멈춘다. 자신 앞에 펼쳐진 세상에 불안함을 느낀다. 이들이 산자인지 죽은자인지 확신하지 못한다. 그 자신이 유령 중 하나인지도 모르겠다. 그는 나무 하나에 기대어 사람들 바깥쪽에 주저앉는다. 음악이 그에게 밀려온다. 날이 밝아온다. 그는 눈을 감는다. 모든 것이 끝났다. 블레이크 중위: 톰이 왔다고? 어딨지? 스코필드가 그를 본다. 블레이크의 미소가 사라져간다. 침묵이 흐른다. 스코필드: 편히 갔습니다. 블레이크가 받아들인다. 스코필드: 유감입니다. "꼭 돌아와” 그가 사진을 들여다본다. 그의 얼굴에 나타난 고통이 사라지며 그리움이 된다. 사랑. 그는 눈을 감은채 얼굴에 내려앉는 햇살을 느낀다. 출처
[책추천]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성일권 대표의 pick!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르몽드 디폴로마티크는 "진실을, 모든 진실을, 오직 진실만을 말하라"라는 언론관으로 유명한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의 자매지이자 국제관계 전문시사지로서 세계의 다양한 소식을 전하며 독자들에게 세계를 보는 관점을 넓혀주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만나볼 수 있는 이 전문시사지를 이끄는 발행인이자 편집인 성일권 대표는 세계를 바라보는 편견없는 시각으로 한 세기의 인문학사를 돌아보며 인류의 존재론적 의미에 대해 고민하기도 했는데요! 지난 세기부터 현재까지 인문학이 남긴 자취 사상의 흐름을 따라가며 그 배경과 의미도 알게 될 책 비판 인문학 100년사 성일권 지음 | 르몽드코리아 펴냄 자세히보기 > 오늘은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인문학적 영감을 채워줄 성일권 대표의 추천책 4권을 소개합니다. 눈감을 때 죽는 걸까, 모두에게서 잊힐 때 죽는 걸까? 당신에게도 세상을 등지고 사진에만 남은 사람이 있다면 여우들은 밤에 찾아온다 세스 노터봄 지음 | 문학동네 펴냄 자세히보기 > “그게 왜 고통인 것인지 궁금했습니다” 연약한 우리가 회피하지 않고 바라봐야 할 고통 서랍에 저녁을 넣어 두었다 한강 지음 | 문학과지성사 펴냄 자세히보기 > 끝이 안 보이는 악순환을 끝내고 싶어서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해 말을 거는 편지 나의 팔레스타인 이웃에게 보내는 편지 요시 클라인 할레비 지음 | 경당 펴냄 자세히보기 > 여자와 남자, 동물과 사람, 그 사이 평등은 어딨는가 권리를 외치려는 약자와 그 앞을 가로막은 공포에 대하여 물범 사냥 토르 에벤 스바네스 지음 | 책공장더불어 펴냄 자세히보기 > 지금 플라이북에서 빌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