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kkkk
5,000+ Views

그냥 마음이 짠해지는 사진

먹먹하다
skkkkk
7 Likes
2 Shares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폴스미thㅡ 전시 존좋후기
패션계의 대가 폴스미thㅡ 슨생님을 뵙고 왔습니다. 존좋(ㅈㄴ 좋은)... 까지는 아니지만 존좋 (ㅈㄴ 좋같은)도 아닌... 하지만 #존좋후기 에 올릴겁니다 어쨋든 후기니까 갠.찮.아. 폴스미스의 저 시그니쳐 핑쿠컬러에 꽂혀서 보러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네다 바로 이 컬러 👇 핑크에도 여러 핑크가 있따는거 아시죠. 다소 촌스러운 핑크가 있는반면 요러케 세련미가 좔좔 흐르는 핑크가 있습니다. 이 핑크에 꽂혀서 전시를 보고 왔어여 가격은 16,000원 전래 비쌈; 폴스미스 슨생님의 사무실 재현 문득 폴쌤과 저의 공통점을 발견했습니다. 위에 사진은 폴쌤의 런던 작업실을 재현해둔 것이라고 합니다. 물건이 하도 쌓여서 책상에 앉은적이 없답니다. 아주 깊은 유대감을 느꼈습니다. 땡땡이 존예.. 누군가 실사용한 흔적이 보이는 자전거였습니다. 나였음 아까워서 못탔음ㅋ 안장 밑에 Paul Smith 로고 핵멋짐 하지만 전시를 보는 내내 한걸음 한걸음씩 멀어졌찌요... 폴쌤은 정말 열심히 사셨더군요. 자전거부터 시작해서 카메라 펜 캐리어 할 것 없이 엄청난 작업을 해오셨어요. 저거 다 못쓸것 같아요 너무 예쁘자나... 저 캐리어는 절대 수화물 못부칠겁니다 너무 예뻐서 어케 부침??ㅜㅜㅜㅜ 쇼를 준비하는 폴쌤의 사무실입네다 책상에 올려진 디테일에 눈이 갔어요. 내 사무실 책상엔 먹다남은 아메리카노나 굴러다니는데 말여 ㅋ 폴스미스는 영감을 얻기 위해 사진, 메모를 정말 많이 한다고합니당 보이는 것, 들리는 것, 느껴지는 것을 모두 기록하는거져. 이 기록이 작품의 원천이 되는것이고요 이르케 폴스미스가 수집한 작품만 해도.. 으마으마합니다. 이게 벽 두면을 차지하고 있는데 수집의 일부를 가져온거라고 해여 엄청나네 증말 저는 요게 제일 맘에 들었습니다. 넘나 커엽 아주 세련된 작품들 사이에 저 귀여운 표정을 발견하니 매우 친근하게 느껴졌습니다. 귀여웡 ㅜ.ㅜ 컬렉션 일부를 따온 모습 컬러감이 돋보이쥬?? 폴스미스쌤은 이르케 원색에 포인트가 되는 것을 좋아하시나봅니다. 니트도 예쁜게 너무 많아서 진심 입어보고싶었슴 자켓도 그냥두지 않져 저 핑쿠 디테일 보이시쥬?? 너무 귀엽습니다 이런거 뭐라고 하죠?? 이런 박음질 디자인을 뭐라고 했던것 같은데 아시는분 댓글좀 부탁쓰 요런 패턴도 갱장히 좋아하신다고 합니다. 요즘은 패턴도 전부 프린팅할 수 있는 시대라 훨씬 디자인도 발전했다고 해여 모두 디테일이 살아있는 옷들이라 보는 맛이 있었습니다. 믓찐 남정네들이 믓찐 옷을 입으니 배로 믓찌다~~!!!! 전세계 곳곳에 매장도 요렇게 다양하게 꾸며뒀습니다. 저는 미국에 핑크벽 폴스미스 매장 앞까지 갔는데 사진만 백만장 찍고 매장을 안들어갔다왔어여 이 멍충아..!!!! 너무 아쉽습니다 ㅜ.ㅜ 한국엔 대구와 신세계 본점 등에 매장이 있다구 합니다. 이 전시를 보면 10% 할인 바우쳐를 주니 살게있으면 요 전시 보고 가입셔 EVERYDAY IS A NEW BEGINNING! 매일매일이 새로운 시작이랍니다 여러분 나는 시작을 하고싶지 않은데말이져.. 어쨌거나 폴스미스 쌤과 한층 친해질 수 있는 전시였어여 하지만.... 그러나... BUT...!!!! 16,000원은 너무 비쌌어여 전시가 길지도 않았고 작품이 많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타 전시에 비해 너무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당 가격만 떼고 본다면 나름 볼만한 전시였습니다! 하지만 너무 비싸 존좋도 존좆도 아닌ㅋㅋㅋㅋㅋㅋㅋ 후기였습니다!! 쨌거나 후기니까여 종종 다녀온 후기, 맛집, 써본 물건 리뷰 남길게여 팔로팔로미 존좋후기 팔로우 할래용
엄마야, 가을이 다 여기 있었네! - 뮤지엄 산
기분 좋게 서늘한 날들에 방심하던 사이 시린 바람이 갑작스레 옷깃을 파고들었던 지난 주말, 원주에 있는 뮤지엄 산(museum SAN)을 방문했더랬어요. 원래 안도다다오를 좋아하기도 하고, 일행 중 한명이 이전에 다녀왔다가 반해 버린 바람에 꼭 같이 가고 싶다고 하여 주말 아침부터 출발하여 다 같이 신나게 다녀왔더랬죠. 하늘만 보고 가을을 느꼈던 서울에서의 날들이 무색하리 만치 온갖 가을이 다 모여 있던 뮤지엄 산의 풍경에 칼바람에도 꿋꿋이 바깥을 지켰더랬어요. 운명처럼 이렇게, 프레임 속에 낙엽이 뛰어들기도 했고요. 히. 긴 말 말고, 칼바람을 맞으면서도 '아- 가을이다-' 느껴졌던, 정말 온갖 가을이 다 모여있던 뮤지엄 산의 풍경... 한번 같이 보실래요? 주차장 마저 너무 예뻤지만 주차장 풍경을 미처 찍지 못 해 너무 아쉽네요 ㅜ.ㅜ 정말이지 빨강, 노랑, 초록, 주황, 모든 가을의 빛깔이 공존하는 느낌이었달까. 사실 뮤지엄산이 일반인들(?)에게 그리 유명한 곳은 아니었어요. 우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는 갈 수 없는 곳인지라 근처 골프장을 찾는 어르신들이나 찾는 곳이었는데, 인스타그램에서 이 물과 함께 하는 카페의 뷰가 유명해 진 이후로 북적대게 된거죠. 제 사진에는 사람이 거의 보이지 않지만 실은 정말 엄청 많았단 말이죠, 사람들이. 사실 뮤지엄 티켓도 그렇게 저렴한 가격이 아님에도 주차장이 가득 차서 주차장에 차를 대지도 못했더랬어요. 뮤지엄에 이렇게 사람 많은거 처음 봤네... 하지만 이렇게 아름다운 건축물이 모든 가을 속에 폭 파묻혀 있으니 정말 갈만한 곳 아니겠습니까. 건축 뿐만 아니라 물소리, 바람소리, 우수수 나뭇잎이 바람에 부대끼는 소리, 걸음 걸음 떨어지던 낙엽들, 뮤지엄 정원에서 들려오던 노랫소리 모든 것이 아름답던 곳. 반사되는 물빛마저 너무 아름답지 않나요 ㅠㅠ 그저 두기만 해도 아름다운 곳이니 당연히 어디다 카메라를 들이대도 포토 스팟이죠. 사진에 사람이 들어가면 전혀 다른 느낌을 받게 되잖아요, 그래서 이렇게 인생샷들이 탄생하기도 한답니다 *_* 트랜치 코트 입고 바들바들 떨었지만 넘나 맘에 드는 사진을 건졌고요... 억새도 여기저기 심어져 있어서 가을가을한 샷들을 마구마구 얻을 수 있답니다 후후 전시도 다 너무 맘에 들었고요. 정말 맘에 들었던 터렐의 전시는 사진을 찍을 수 없어서 없지만... 종이 전시들은 촬영이 가능해서 몇장 보여 드릴게요. 그리고... 너무 아름다웠던 해질녘까지 *_* 그리고 원주시내로 나와서 겁나 맛있는 고기를 먹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_* 아름다운 하루였어... 지금, 가을의 끝물에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가 아닌가 해요. 평일에 시간이 되신다면 더할 나위 없이 찾기 좋은 곳이겠지만 주말이어도, 사람이 많다 해도 정말 가볼 만한 곳이에요. 시간이 된다면 한번 방문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가을을 배웅하러!
7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