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verlion306
10,000+ Views

[베스트 액션씬 시리즈] 영화 영웅 - 이연걸 vs 견자단

장예모 감독이 신경을 써서 만든 영화인데(와호장룡 성공 이후 꽤나 자극을 받은 듯) 흥행성적이 좋았던 것 같지는 않고.. 하지만 영상미나 연출에는 꽤나 신경을 썼던 영화지요... 사이가 안좋다는 이연걸과 견자단이 오랜만에 만나 무기로 경합을 겨루는 액션씬 입니다. 지금 여기 유튜브 본은 초반부분에 누군가 브금을 삽입했는데 원래 브금 없는 부분인데... 영화 영웅은 액션씬에 대부분 배경음악을 모두 삭제하고 차분한 느낌으로 펼쳐가는데 이게 꽤나 매력적인 영화입니다. 영화 자체가 가지고 있는 주제도 뭔가 묵직한거 같기도 하고요. 양조위와 장만옥, 그리고 장쯔이도 나오니 중국영화보시는 분은 꼭 보시기를....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영웅이 개봉했을 때는 저 역할이 견자단인줄 몰랐어요!!
견자단 좋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애니메이션 핵귀요미 캐릭터 특집
안녕~ 지난 번 쏠로부대를 위한 이별영화에 반응이 좋아서 기분이 좋은 팝콘 언니에요. :) 오늘은 애니메이션 캐릭터 특집으로 영화 속 씬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낸 귀요미들로 준비해보았어요. 추석이 코 앞이니 귀요미들 보고 더 즐거운 명절 보내시길요! <라이온킹 The Lion King, 1994> 아기 사자 심바의 친구인 '티몬' 영화에 등장하는 많은 동물 친구들 중 가장 돋보이는 조연이지요. 작은 체구에서 나오는 잔망 돋는 제스쳐와 백만가지 표정들은 동물 캐릭터 연기의 교과서로 불리어도 부족함이 없을 듯 해요. <라따뚜이 Ratatouille, 2007> 프랑스 최고급 레스토랑에서 몰래 요리를 하는 생쥐 요리사 '레미' 천부적인 재능을 바탕으로 요리의 맛을 표현하는 레미의 솜씨는 보는 내내 침을 꿀꺽 삼키게 만들어요. 올망졸망한 손과 깜찍한 표정은 레미가 쥐시끼라는 것마저 잊게 만드는... <니모를 찾아서 Finding Nemo, 2003> 영화 <테이큰>의 리암 니슨 뺨치는, 바다의 진정한 아들바보 '말린' 살짝 처진 눈꼬리에 인자한 미소까지! 저런 아빠가 계시면 맨날 사고쳐도 용서해주실 듯한;;; <폼포코 너구리 대작전 The Raccoon War Pom Poko,1994> 얼핏보면,곰인지 팬더인지 헷갈리는 폼포코의 너구리들이에요. 사실 영화 내용이 어두운 현실을 풍자하는 지라 가볍지만은 않은데요, 너구리들의 익살스럽고 천진한 행동으로 인해 영화보는 내내 미소를 짓게 해준답니다. <쿵푸팬더 2 Kung Fu Panda 2, 2011> 쿵푸하는 팬더 '포'의 베이비 시절을 기억하시나요? 어설픈 몸짓과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언니들의 마음을 흔들었던 만두 킬러 포. 올해 3편이 나왔지만 팝콘언니는 아직 못 봤답니다. ㅠㅠ 이제는 더 비대해졌으려나요@.,@ <스폰지밥 3D Sponge Out of Water, 2015> 스폰지밥과 친구들에서 뚱뚱한 불가사리를 맡고 있는 '뚱이' 핑크 핑크한 몸매에 어울리는 퉁퉁한 뱃살이 왜 이렇게 친근한지요. ㅠㅠ 근데 아이스크림 덕후도 식스팩을 가질 수 있는 건가요? ... 쳇 <슈렉 2 Shrek 2, 2004> 주인공 슈렉 보다 더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장화신은 고양이 '푸스' 큰 눈망울로 상대를 방심시킨 후 목적을 달성하고야 마는 잔머리 대마왕이기도 하지요. <밤비 2 Bambi II, 2006> 엄마 잃은 아기 사슴이라고 생각할 수 없게끔 만드는 초롱초롱한 눈, 앙증맞은 입술로 이미 걸크러쉬 쩌는 밤비짱!!!???..이지만 '밤비'는 어엿한 숲속의 왕자라는거~ 수컷인데 아쉬운 건 왜때문이죠? 숲속을 지키는 아빠처럼 멋지게 자라다오, 밤비군!(단호) <미니언즈 Minions, 2015> 인류보다 더 먼저 존재 했던 미니언즈! 케빈과 밥, 스튜어트의 뉴욕 여행기, 정말로 핵귀요미가 바글바글 하다는 느낌이죠? ㅎㅎ <마다가스카 Madagascar, 2005> '알라잌튜무빗무빗' 음악에 맞춰 흥겹게 춤을 추던, 매력쩌는 여우원숭이 추장 '줄리안' 기억하시나요? 마다가스카 시리즈마다 삽입되어 들을 때마다 절로 흥이나는 'I like to move it, move it' 뮤비를 마지막으로 준비했어요. 그럼 우린 추석 지나고 가뿐한 맘으로 다시 만나요! 좋아요와 클립, 댓글은 사랑입니다!! chu~
홍콩영화 최고 전성기 시절 남자배우들
곽부성 1965년 10월 26일 대표작 : 신조협려, 천장지구2, 천면은호, 풍운, 초류향등등 견자단 1963년 7월 27일 대표작 : 철마류, 칠검, 실파랑, 도화선, 엽문등등 금성무, 카네시로 타케시 1973년 10월 11일 대표작 : 타락천사. 중경삼림, 모험왕, 첫사랑, 명장, 적벽대전 등등 홍금보 1952년 1월 7일 대표작 : 오복성, 칠소복, 용적심, 프로젝트 등등 원표 1957년 7월 26일 대표작 : 쾌찬차, 공작왕, 비각칠, 오복성 등등 알란 탐 1950년 8월 23일 대표작 : 지존무상, 용형호제, 경천12시 등등 양가휘 1958년 2월 1일 대표작 : 연인, 도신2, 동사서독, 동성서취 등등 양조위 1962년 6월 27일 대표작 : 무간도, 동경공략, 해피투게더, 화양연화, 중경삼림, 색계 등등 여명 1966년 12월 11일 대표작 : 첨밀밀, 유리의 성, 타락천사, 불조차열혈남아 등등 이수현 1952년 8월 6일 대표작 : 강력반장, 첩혈쌍웅 등등 장학우 1961년 7월 10일 대표작 : 열혈남아, 스트리트 파이터, 첩혈가두, 가을날의 동화2 등등 조문탁 1972년 4월 10일 대표작 : 황비홍2기 시리즈, 서극의 칼, 청사등등 주윤발 1955년 5월 18일 대표작 : 영웅본색, 첩혈쌍웅, 도신, 가을날의 동화, 와호장룡 등등 주성치 1962년 6월 22일 대표작 : 도성, 도협, 도학위룡, 신정무문, 서유기, 007북경특급, 소림축구, 쿵푸허슬 등등 이연걸 1963년 4월 26일 대표작 : 황비홍, 영웅, 보디가드, 태극권, 의천도룡기, 방세옥, 동방불패, 소림사, 더원 등등 장국영 1956년 9월 12일 대표작 : 영웅본색, 아비정전, 천녀유혼, 이도공간, 패왕별희, 백발마녀 등등 유덕화 1961년 9월 27일 대표작 : 천장지구, 무간도, 신조협려, 열혈남아, 지존무상 등등 성룡 1954년 4월 7일 대표작 : 폴리스 스토리, 용형호제, 홍번구, 취권, 성룡의 빅타임, CIA, 러이아워 등등 오맹달 1953년 1월 2일 대표작 : 소림축구, 도성, 도학위룡, 서유기, 도협 등등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베스트 액션씬 시리즈9] 도화선(Flash Point) 견자단 vs 예성
홍콩 액션 영화사에 길이길이 남을 역사적인 액션씬 --- (견자단에 대해서는 별로 설명할 필요가 없고)여기서 견자단과 피터지게 싸우는 예성은 홍콩에서 주로 악역을 전문으로 하는 액션배우입니다. 한국에서는 인지도가 없을텐데 몇년 전 성룡과 이연걸이 헐리우드에서 같이 주연으로 나온 쓰레기 영화 '포비든 킹덤'에서 악역으로 나온 배우가 이 배우입니다. 그리고 이연걸의 보디가드에서 이연걸과 대립하는 특수부대 출신의 나쁜놈(?)이 바로 이 배우지요. 이 영화가 홍콩 액션영화사에서 길이길이 남을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드디어 홍콩영화가 자신들의 영화에서 실전 기술을 홍콩 특유의 과장된 스타일로 녹아내는데 성공했기 때문입니다. 이미 견자단은 이 영화의 전편 격인 '살파랑' 홍금보와의 대결 도중 그라운드 게임을 영화 내에서 선보이며 아무 생각없이 영화를 보던 MMA 팬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한 바가 있습니다. 살파랑에서는 몇개의 관절기와 애교 수준의 레슬링 싸움을 연출했었는데 굉장히 놀라운 시도이기는 했지만 홍콩 영화에서 바라는 컨텐츠는 아니다라는 생각을 했던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 '도화선'에서는 견자단이 시도하고자 했던 홍콩 액션 스타일과 실전 격투기의 조화가 영화적으로도 충분히 재미있게 감상할 수 있을만큼 엄청난 수준으로 발전했습니다. 견자단이 실전 MMA스타일을 영화에 녹이기 위해서 얼마나 고민했을까 하는 부분이 영화를 감상하는 사람에게 충분히 잘 전달이 되었구요. MMA 팬분들이라면 정말 아주 재미있게 감상하실 수 있을 겁니다. 영화를 보시면서 '이 기술을 영화에서는 이렇게 연출했네!' '이건 그래도 말이 안돼!' 이렇게 생각하며 영화를 감상하면 배로 영화를 즐기실 수 있을 겁니다. 이 영화는 이 7분 남짓의 마지막 액션장면에서 관객들의 카타르시스를 확 분출시키게 하기 위해 이 7분 말고 모든 나머지 시간을 관객들을 열받고 짜증나게 하는 데에 집중합니다. 제목이 도화선인 이유도 여기 나오는 악역들이 주인공을 완전 열받게 하다가 이 마지막에 도화선이 다 되어서 펑!!!!!! 터지며 나쁜놈들을 마구마구 때리는 거죠... 그래서 제목이 도화선입니다. 영화를 다 보셔도 상관없는데 그냥 보는 내내 엄청 짜증날 거라는 건 제가 약속을 드릴 수 있고 그냥 액션만 감상하셔도 충분한 그런 영화입니다.(대부분의 최근 홍콩 액션영화들이 그렇듯이...)
이연걸의 황비홍
이연걸 영화, 황비홍 천하무인, 영화 후기 https://otarumoo.tistory.com/151 영화 황비홍 천하무인 줄거리 (출처 네이버 영화) 청조 말, 혼란한 시기에 탄생한 영웅 황비홍!  중국 본토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다!  1875년, 청조 광서제 시대. 중국 또한 근대화의 바람에 휩쓸리고 있었다. 세상의 혼란스러움은 민생의 파탄을 부른다. 힘있는 사람들이 벌이는 싸움은 힘없는 국민에게 아픔과 고통만을 더해줄 뿐이다. 중국의 젊은이를 샌프란시스코에 값싼 노동자로 팔아 치우고 있는 잭슨 일당의 나쁜 행위를 알아낸 황비홍은 이를 저지하기로 결심한다. 잭슨은 서양인에게 아부하는 중국 건달들을 모아 청년단을 없애버리려 하지만 의지의 청년단을 꺽는데는 역부족이었다. 황비홍은 중국의 젊은이들이 잡혀있는 잭슨의 배에 쳐들어가 악덕 상인과 잭슨의 무리를 상대로 격렬한 싸움을 벌이게 된다. 그들이 가지고 있는 신무기는 맨손 하나로 싸워야 하는 청년단원들에게 공포와 꼭 이겨야 한다는 결의를 다지게 하는데...   직전에 리뷰했던 중국영화, 견자단의 정무문이 항일 영화로서의 성격을 갖는다면, 이연걸의 황비홍은 근대화 시점의 중국을 배경으로 하여 변발의 황비홍이 영화가 진행되며 겪는 심경의 변화에도 무게감을 두면서 변화하는 환경에 어떻게 대처하는 게 맞는지에 대해 물음을 던지는 작품입니다. (영화 초반, 외국인과의 선을 분명히 긋고 지내던 황비홍이 여러 에피소드를 겪으며, 우리도 변해야 한다 라고 인지하는 장면 이 등장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