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issocool
5,000+ Views

세계의 건축물 속 수학 찾기 (로마 깜삐톨리오 광장과 대칭)

세계사 속의 건축물을 보면서 수학을 발견하는 일은 마치 숨은 그림 찾기나 보물 찾기와 같습니다. 학교에서 수업을 할 때에도 학생들에게 관련된 수학자의 이야기, 건축물, 그림 등에 숨어 있는 이야기를 들려주면 금방 수학적 세계에 빠져듭니다. 집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가족끼리 여행 계획을 짤 때나, 세계사와 관련된 책, 문화유산과 관련된 책을 재미있는 수학 이야기를 할 수 있습니다. 특히 건축은 아름다움과 견고함을 유지하기 위해 수학적 원리를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 속에 숨어 있는 원리를 아이들과 이야기하며 스토리텔링 학습을 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이탈리아의 유명한 예술가가 설계한 깜삐톨리오 광장에 대해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 여러분은 아마 레오나르도 다빈치를 많이 알고 계실 것입니다. 그림, 조각, 음악, 수학, 건축 등 여러 방면에서 뛰어난 레오나르도는 많은 건축물에 수학과 관련된 조각이나 그림을 넣었습니다. 반면 같은 시대에 활동했던 예술가인 미켈란젤로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처럼 그림, 조각, 건축에 능했지만 수학을 연구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레오나르도의 영향을 받아서 일까요? 그의 건축물을 살펴보면 수학이 숨어 있습니다. 우선 깜삐톨리오 광장에 들어서면 중앙 조각상을 둘러싸고 어지럽게 그려진 선들을 볼 수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이 선에서 수학적 개념을 읽어 낼 수 있었나요? ​ ​​사실 선들을 가까이 봐서는 어떤 모양인지 알 수 없습니다. 수학은 가끔 멀리 떨어져 조망해 봤을 때 그 진가를 드러냅니다. 그렇다면 하늘에서 본 깜삐톨리오 광장을 살펴봅시다. ​ ​​높은 곳에서 광장을 바라보면 상당히 아름다운 문양이라는 것이 금방 알 수 있습니다. 이런 문양에 대해서도 아이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직선으로 곡선을 만들 수 있을까?”, “원은 왜 많은 건축물의 무늬로 사용될까?”, “중앙에 보이는 별은 무엇을 의미할까?” 등이 그런 질문의 예입니다. 로마의 깜삐톨리오 광장은 멀리서 보면 마치 아름다운 곡선으로 이루어진 듯 보입니다. 사실, 곡선이 아니라 정교하게 이어진 직선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또한 중앙 부분의 별 모양과 어울려져 신비한 느낌을 줍니다. 바로 이 직선들이 수학적 비밀을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대칭’입니다. 대칭은 점이나 직선의 양쪽에 있는 부분이 꼭 같은 형태일 때를 말합니다. ​ 고대부터 건축물에서는 대칭구조를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시각적으로 균형 잡힌 모습에서 안정감을 주기 때문입니다. ​ 하지만 로마의 깜삐톨리오 광장은 그 대칭축이 무수히 많습니다. 그럼 대칭축을 한 번 그어 볼까요? ​ ​​이렇게 대칭축이 많은 문양도 드물 것입니다. 미켈란젤로는 사실 기하학을 몰랐을 수도 있습니다. 수학은 아름다움과 밀접한 관계에 있기 때문에 그저 아름다운 문양을 만들고 싶었던 미켈란젤로는 자연스럽게 수학을 이용하고 있었던 것일 수도 있지 않을까요? ​ ​위에도 언급했듯이 대칭구조는 많은 건축물에서 볼 수 있습니다. 당장 우리 집에서 대칭은 어디인지 찾아보는 것도 좋습니다. 수학은 우리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부모님과 함께 수학을 이야기하고 탐구할 때 아이는 수학을 더 이상 교과서 속의 학문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것입니다. 출처 : 천재교육 공식블로그 천재 스토리
lifeissocool
2 Likes
2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IN신문] 해운대여성인력개발센터, “새로운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공유숙박운영자편
집, 자동차, 사무실 공유에 이어 최근 부엌을 공유하는 공유 주방까지 등장하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공유하는 형태의 경제활동이 일어나고 있다. 이 중 일반인이 쉽게 접근해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분야가 바로 공유숙박이다. 해운대여성인력개발센터는 여성이 자본이나 투자 없이도 수익사업을 할 수 있는 공유숙박운영자 직업 체험 프로그램 참여자를 6월 2일까지 1기 모집을 한다고 밝혔다. 공유숙박은 주거지 일부를 타인에게 빌려주고 이용료를 받는 숙박 서비스업이다. 대표적으로 에어비앤비(Airbnb)라는 온라인 플랫폼에 공유숙박 서비스를 등록하고 많은 이들이 수익을 내고 있다. 기존 숙박보다 비교적 저렴한 비용이라 많이들 찾아 이용하는 편이다. 이번 직업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되는 공유숙박운영자편 1기는 6월 14일부터 6월 25일까지 10일간 진행된다. 교육내용은 공유숙박 A부터 Z까지 직업탐색, 공유숙박업 현장 온라인 견학, 공유숙박 등록, 세금, 법률, SNS마케팅 전략, 베드메이킹, 조식만들기 등 현장체험 실습 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체험 수료 이후에는 씨앗동아리 활동을 하며 본격적인 수익활동을 하게 된다. 공유숙박운영자 직업체험 1기 신청은 오는 6월 2일까지로 공유숙박업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지원가능하다. 수강료 전액 부산시 지원. 접수신청은 신분증 지참하여 센터 내방하거나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다운로드 하여 이메일(pm102385@naver.com)로 발송하면 된다. 공유숙박에 관심이 있거나 더 자세한 사항은 해운대여성인력개발센터 051-702-9199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직업체험프로그램 공유숙박운영자편 2기 모집은 6월 30일까지이며, 교육은 7월 12일부터 7월 23일까지 진행된다. #해운대여성인력개발센터 #공유숙박 #공유숙박운영자 #에어비앤비 #직업탐색 #직업체험 #베드메이킹 #조식만들기 #현장체험 #씨앗동아리
[들여름달(5월)에 알고 쓰면 좋을 토박이말]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들여름달 #5월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들여름달(5월)에 알고 쓰면 좋을 토박이말]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를 만큼 빠르게 무지개달(4월)이 갔습니다. 어느새 덥다는 말이 입에서 절로 나옵니다. 다가오는 어린이날이 여름이 비롯된다는 ‘들여름(입하)’이라고 하니 그럴 만도 하다 싶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들여름달(5월)에 알고 쓰면 좋을 토박이말을 알려 드릴 테니 알아두셨다가 앞으로 자주 써 보시기 바랍니다. 들여름달(5월)은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바다의 날과 같이 토박이말로 된 기림날이 많은 달이기도 합니다. ‘어린이날’에는 앞날의 꿈나무들인 어린이들이 마음껏 꿈을 꾸고 키울 수 있도록 해 주는 일과 함께 언니와 아우가 서로 띠앗이 좋게 지낼 수 있도록 북돋워 주는 일에 함께 마음을 쓰면 좋겠습니다. 아이들에게 이런 내리사랑이 오롯이 이어져서, ‘어버이날’에는 늘 아들, 딸을 그느르라 몸과 마음을 바치시는 어버이를 챙겨 드리는 올리사랑으로 꽃을 피우는 뜻깊은 달이 되기를 바랍니다. 그러면 온 나라 곳곳에 구순한 집안이 넘쳐날 것입니다. 날이 갈수록 빛이 바래는 느낌이 더해지는 ‘스승의 날’이지만 늘 참되고 바르게 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우리의 배움을 돕고 깨우쳐 주신 스승님께 고마운 마음을 이어 드리는 사람들이 많았으면 합니다. ‘부처님 오신 날’에는 하늘마음으로 미움, 다툼, 슬픔과 같은 안 좋은 마음이나 말을 감싸 안을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뭇짐승의 먹이가 되는 풀이 무럭무럭 잘 자라는 풀커(소만)에는 ‘부부의 날’이 겹쳤습니다. 아직까지 ‘부부의 날’로 불리지만 언젠가는 ‘가시버시의 날’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과 함께 서로 다른 두 사람이 가시버시가 되어 같은 보금자리에서 한뉘를 사랑으로 가득 채우며 사는 아름다운 이야기가 가득한 누리가 되길 바랍니다. ‘바다의 날’ 무렵이 되면 더위를 식히려고 시원한 바다를 찾는 분들도 많아질지 모르겠습니다. 난바다 구경은 쉽지 않겠지만, 든바다 구경을 하면서 여름을 즐기실 수 있을 것입니다. 1)들여름: ‘입하’를 다듬은 말 2)들여름달: 5월을 다듬은 말 3)기림날: ‘기념일’을 다듬은 말 4)띠앗: 언니 아우가 서로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우애 5)내리사랑: 손윗사람이 손아랫사람을 사랑함. 또는 그런 사랑 6)올리사랑: 손아랫사람이 손윗사람을 사랑함. 또는 그런 사랑 7)오롯이: 모자람이 없이 온전하게 8)그느르다: 돌보고 보살펴 주다 9)구순하다: 서로 사귀거나 지내는 데 사이가 좋다≒화목하다 10)하늘마음: 하늘처럼 맑고 넓고 그윽한 마음 11)풀커: ‘소만’을 다듬은 말 12)가시버시: ‘부부’를 뜻하는 토박이말 13)보금자리: 지내기에 매우 포근하고 아늑한 곳을 빗대어 이르는 말 14)한뉘: 살아 있는 동안≒한평생 15)난바다: 뭍(육지)으로 둘러싸이지 아니한, 뭍에서 멀리 떨어진 바다≒원해 16)든바다: 뭍(육지)으로 둘러싸인, 뭍에서 가까운 바다≒근해 4354해 무지개달 서른날 닷날(2021년 4월 30일) 바람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