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natrip
1,000+ Views

오스트리아 합스부르크 왕가의 쉔브룬궁전

요즘 우리나라에 브로드웨이 뮤지컬 외에 다양한 곳에서 제작되는 뮤지컬들이 소개되고 인기를 얻고 있다. '마리 앙뚜와네뜨'도 그 중 하나. 주인공인 그녀의 고향 오스트리아 뮤지컬이다. 며칠 전 이 뮤지컬을 보고 문득문득 그녀의 삶이 떠오른다. 그리고, 14살 어린 나이에 프랑스 황태자의 신부가 되어 떠나기 전까지 유년시절을 보낸 비엔나의 '쉔브룬 궁전' 사진을 뒤적여봤다. 참 아름답고 단정한 궁전이다. 어린 시절 이 아름다운 정원을 뛰어놀았을 앙뚜와네뜨의 웃음소리가 들릴 듯도 하다. 합스부르크 왕가의 핏줄이 프랑스 왕실의 대를 잇게 된다는 점에 큰 반감을 가졌던 프랑스 귀족과 민중들. 그들은 이 현명하지 못하지만 악하지도 않았던 작은 여인을 미워하고 싫어하며 끝끝내 콩코드 광장의 단두대에 올려야 했다.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라고 하세요" 그녀가 민중의 고단한 삶에 얼마나 무지했는지를 말해주는 그녀의 어리석은 말로 흔히 인용되는 이 말은 실은 그녀가 한 말이 아니다. 그저 그녀를 싫어했던 프랑스인들의 입에서 입으로 흘러다닌 말이며 오히려 루이 14세의 왕비가 했던 말이라는 설이 훨씬 더 유력하다. 14살에 엄마의 품에서 떨어져 무심하고 힘 없는 남편을 의지하지도 못한 채 모두가 적뿐인 어두운 궁안에서 외로움을 덩어리처럼 키우며 살았던 그녀의 삶이 오늘은 그저 안쓰럽게 느껴질 뿐이다. 그래도 쉘브룬 궁전에서의 그녀는 행복하고 밝고 건강했을테지. 오래 전 유럽의 한 여인에 대한 짧은 단상을 끄적거린다.
Comment
Suggested
Recent
요즘 칸타빌레보면서 오스트리아가 가고싶어지더라구요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운터스베르크 케이블카 타기...
솔직히 첨부터 운터스베르크 케이블카를 타려고 한건 아니구요 ㅎ 잘츠부르크 카드를 구입할건데 그 카드로 케이블카를 무료로 탈수 있데서요^^ 카드를 구입했으니 무료는 아닌거죠 ㅋ 여기서 좌회전^^ 와우 알프스의 시작인가요... 알프스 구경도 식후경^^ 차밥도 줘야죠 ㅎ 여기도 한국이랑 같은가봐요 ㅋ. 화장실 열쇠에 커다란 나무토막을 매달아 놨더라구요 ㅎ 날도 춘데 아수크림... 우와 점점 실감이... 뭔가 다 와가는듯한 느낌이... 운터스베르크 케이블카 타는 곳 건너편 호텔에서 잘츠부르크 카드를 판매한다고 하더라구요. 이 아이랍니다. 아, 물론 다른곳에서도 판매합니다. 저흰 스케쥴 상 여기서 구입했어요. 출바알~~~ 꽤 높이 시간도 많이 걸리네요 ㅎ. 아, 알프스 냄새 ㅋ 케이블카 정상에 음식점이 있어요. 동생들은 차 한잔, 저는 맥주 한잔... 어, 음주 산행인건가 ㅡ..ㅡ 체감 온도는 영하였습니다. 여기까지 왔는데 일명 치유의 십자가라고 불리는 저곳까지 가보려구요. 그냥 운동화에 청바지 차림이었지만요. 산장 바로 뒤에도 십자가가 있는데 거긴 쇠로된 십자가구요 정상엔 나무로 된 십자가네요... 숨이 찬다 숨이 차 흭헉헉... 친구들끼리 온듯... 저보고 사진 좀 찍어달라고... 1973m 라고 하는데 높긴 높은듯요^^ 도착했을때보다 더 추워졌는데요 ㅡ..ㅡ 내려올때 주변경치를 찍은 영상이 있는데 길어서인지 자꾸 짤리네요...
국내기차여행, 나주 당일치기 여행코스
가을 날 나홀로 기차 타고 나주 여행을 다녀왔다. 2천년 시간여행이 가능한 역사의 고장, 뚜벅이 여행자에게 제격인 여행지, 나주 하면 배만 생각하면 아쉽지! 걸어서 가볼만한 곳이 어디 있을까? 1. 남파고택 1900년대 초에 건립된 남파고택엔 여전히 후손들이 살고 있다. 고택과 야자수의 조화가 참 이색적이다. 금성관에서 걸어서 5분 거리! 2. 금성관 조선 최대 객사 건물. 전주 객사에 이어 두 번째로 보물로 지정된 객사이다. 생각보다 너른 공간에 많을 것을 두지 않았다. 3. 금학헌 또는 목사내아 금성관에서 나와 조금만 걸어가면 금학헌이 나온다. 목사내아라고도 부른다. 규모는 작지만, 한옥 체험도 가능하다. 즉 하루밤 묵을 수 있다! 물론 돈은 내야죠. 금학헌에서 볼거리, 벼락 맞은 팽나무. 이 나무 앞에서 소원을 빌면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4. 나주향교 임진왜란 때 성균관이 불타 없어졌다. 다시 지어야 할 때 나주향교를 모델 삼아 지었다. 이곳에서 드라마 <성균관스캔들>을 촬영했다. 성균관과 비슷한 이유는 그 때문. 나주향교는 전국 삼대향교 중 하나이다. 5. 마중카페 나주향교 바로 옆에 있는 카페. 분위기가 이색적이다. 6. 구 나주역 나주향교에서 20분, 30분 걸어가야 하지만, 그래도 가볼만한곳. 광주 학생 독립운동의 발화점이 되는 곳! 구 나주역 옆에는 무료 기념관이 있다. 자세한 나주 여행 영상은 위에서 볼 수 있어요!
JAZZIT
잘츠부르크 레드불의 6대0 대승 경기를 직관하고 황희찬 선수 사인에 사진까지... 잘츠부르크에서의 마지막날은 넘 즐거웠답니다. 숙소 근처는 깡시골이라 시내에서 한잔하고 가려구요. 근데 토욜밤인데도 넘 조용하네요... 재즈바라고해서 찾아갔답니다. 노동자가 단결하면 무적이다? 칼형이랑 연관이 있는 건물인건가... 갑자기 독어셤 못쳤다고 차량 안테나로 손등을 때리던 금붕어 쌤이 생각나네요... 조용한 평범한 바 분위기... 안주는 안판다고... 대신 무룐데 이거라도 먹을래 하며 건네던 바텐더... 토묠밤인데 손님이 늦게 드네요... 곧 만석... 아시안은 우리뿐... 하지만 아무도 우릴 신경쓰지 않는다 ㅎ. 나이도 우리가 젤 많은듯... 아니 이건 "유럽" 의 " 파이널 카운트다운" 이곡에 춤을 춘다고? 아, 여긴 원래 재즈바인데 주말에는 클럽으로 변신하는 모양이더라구요. 매주 그런건지 날을 정해서 하는건지는 모르겠네요. 뮤지션들을 초청해서 공연을 하기도 하는가보더라구요. 바 우측으로 가보니 무대와 스테이지가 있어서 음악을 들으며 춤을 추는 친구들이 많더라구요. 직원분이 오셔서 조금뒤부터 입장료를 받고 행사(?)를 시작하니 참여하려면 입장료를 내라고해서 좀더 놀다가기로... 이런거 첨해봄 ㅋ 밖으로 나와보니 첨 들어올때랑은 완전 다른 분위기... 밤 11시가 다돼가는데 초저녁 분위기^^
'피에타'의 놀라운 디테일
여러분 미켈란젤로의 '피에타'라는 작품을 알고 계신가요 ? *_* 피에타는 이탈리아어로 '슬픔', '비탄'을 뜻하는 말로 기독교 예술의 주제 중의 하나예요. 주로 성모 마리아가 십자가에서 내려진 예수 그리스도의 시신을 떠안고 비통에 잠긴 모습을 묘사한 것을 말하며 주로 조각작품으로 표현한다고 해요 ! (위키백과를 참고했습니다 헤헤) 오늘은 미켈란젤로의 피에타를 함께 감상해보는 시간을 준비했습니다 :) 피에타는 1489년부터 작업을 시작해 일년 뒤인 1499년 완성되었어요 ! 현재는 바티칸의 성 베드로 대성전에 보관되어 있고요. 이 작품을 처음 보면 못 느끼실 수 있지만, 뭔가 마리아가 예수에 비해서 너무 크다는 생각이 안드시나요? *_* 맞습니다 ! 이 작품 속 마리아는 예수보다 2배는 큰 크기로 작업되었어요. 비례 상으로는 맞지 않지만, 미켈란젤로는 작품의 균형미를 주기 위해 일부러 마리아를 크게 표현했다고 해요 ! 핀터레스트에서 가져온 이 작품과 비교하면 확연한 차이를 느낄 수 있죠 ? 자 이제 조금 더 디테일하게 피에타를 감상해봅시다 :) 예수를 안고 있는 마리아의 손가락 디테일과 흘러내리는 옷들의 디테일이 경이로운 수준 ㅠ_ㅠ 원래는 사후 경직으로 딱딱하게 굳어있어야 할 예수의 몸이 (상단의 그림처럼) 부드럽게 늘어져 있네요 ! 미켈란젤로의 피에타 속 마리아의 얼굴은 이전 작품들과 다르게 굉장히 젊게 표현되었어요 이전 작품들 속 마리아의 모습을 잠깐 살펴보자면 . . 미켈란젤로의 마리아와는 다른 느낌이죠 ? 위에 말씀드렸던 부드럽게 늘어진 예수, 마리아의 젊은 얼굴 등 그 동안의 피에타와는 다른 미켈란젤로의 피에타 ! 그의 독창성이 느껴지는 특징들이네요 *_* 실제 사람의 몸을 찍었다고 해도 믿을 정도로 섬세한 묘사 . . 피부 밑으로 보이는 핏줄과 손가락의 관절, 팔뚝의 근육들 ! 그리고 사실적으로 묘사된 손등의 상처까지 . . 이 모든게 대리암으로 만들어졌다니 . . 믿지기 않아요 ㅠㅠ 우와 저 손가락 표현력 좀 보세요 ! ! 손금과 작은 근육과 손톱의 사실성 ! ! (말을 잇지 못하는 너구리 . . ) 예수의 머리카락과 팔근육 표현 좀 봐주시렵니까 . . 이게 우찌 돌이란 말입니까아 . . ? . . ? ? . . 아, 그리고 여기서 미켈란젤로 피에타의 또 다른 특징이 보이죠 ! 바로 예수의 표정입니다 *_* 잠깐 스크롤을 올려 위에 보여드렸던 피에타들을 다시 한번 봐주시겠어요 ? 그리고 다시 이 사진 속 예수님의 얼굴을 본다면 분명한 차이가 느껴지시죠 +_+ 드디어 안식을 취한듯한 예수의 표정 다른 작품들 속 아직 고통을 겪고 있는 듯한 예수와는 다르게 미켈란젤로의 작품 속 예수는 마치 잠깐 잠이 든 아이같이 평온한 표정을 짓고 있어요 :) 피에타는 위에서 바라보았을 때 가장 아름답고 이상적인 구도를 보여줍니다 ! 이유는 바로 애초에 미켈란젤로가 이 작품을 인간들이 보기 위함(정면)이 아닌 신의 관점(천장)을 생각해서 작업했기 때문입니다 *_* 이 작품의 주인공은 오로지 예수였기 때문이죠 . 그리고 이 사실을 아시나요 ? 피에타를 완성한 당시 미켈란젤로의 나이는 . . 24살 역시 천재란 . . . 아 그리고 피에타는 유일하게 미켈란젤로의 이름이 기록되어 있는 작품입니다 ! 여기에 관련된 이야기를 해드리자면 . . ㅎ_ㅎ 미켈란젤로의 피에타가 완성되고 세상에 공개되면서 이 작품은 엄청난 찬사를 받게 됐어요 . 하지만 ! 사람들은 이 작품을 미켈란젤로가 만들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고, 그는 한 밤중 교회에 몰래 잠입해 마리아의 옷깃에 자신의 이름을 각인했어요 . . ! ! ! ‘MICHAEL, ANGELVS, BONAROTYS, FLORENT, FACIEBAT’ '피렌체 출신의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가 만들었다.' 와웅 . . 세상 돌직구죠? 이 서명으로 그는 곧 유명해졌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미켈란젤로는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게 됩니다 :( 그 이유는 '신은 이 세상을 창조하고도 그 어디에도 자신의 흔적을 남기지 않았다'는 것이죠 . 미켈란젤로는 자신의 오만을 크게 후회하고 그 뒤로는 어떠한 작품에도 서명을 남기지 않게 됩니다 ! 흠터레스팅이죠 ? ! ㅎ_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