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solPark
10,000+ Views

주식으로 가장 쉽게 돈을 벌 수 있는 방법.

사실 주식투자를 하고 있다고 이야기하면 주변 반응은 두 가지다. 1. "돈 많이 벌었냐?" 2. "쓸데없는 짓 하지 말고 일(공부)나 열심히 해라." 우리나라에서는 주식을 '투자'의 개념이라기 보다는 '투기'의 개념으로 보기 때문에 위와 같은 반응이 나오는 것 같다. 오늘은 왠지 글이 길어질 것 같은데...ㅎㅎㅎ 먼저 내가 제일 처음 주식을 시작하게된 이유부터 기억해보면, 대학생 시절 나는 벤처중소기업학이라는 조금 생소한 전공을 공부했다. 배우는 내용은 대부분 팀을 짜서 새로운 사업아이템을 기획하고 발표하거나 해외 벤처사례들을 공부하고, 혁신에 관한 이론들을 배웠다. (기초적인 경영이론들도 배우고, 기초 경제학도 배우고) 그러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내가 창업했다고 생각하고 성공할 것 같은 분야의(기업에) 주식투자를 해보면 어떨까?' 간접창업을 경험한다는 느낌으로 내가 생각한 아이템, 유망하다고 생각하는 분야가 진짜로 성장하는지 보고싶었다. 처음 주식투자의 시작은 돈을 벌겠다는 목적이 아니라 공부를 하겠다는 목적이었다. 실제로도 주식을 시작하고 나서 신문의 경제면을 더 자세히 읽게되었고, 전공서적에서만 보던 회계용어들이 더 잘 이해되었다. 그렇게 시작한 주식투자에서 가장 먼저 매수한 기업은 '인터파크'였다. 그당시 온라인 쇼핑몰이 많이 성장했던 상태였는데 인터파크 주가는 그렇게 높지 않았다. 그리고 인터파크는 계속 신사업을 진행중이었다. 그리고 3개월 후에 40%정도 수익률을 냈다. 그런데 내가 투자한 금액은 5만원이었다. 40%라고 했봤자 몇 만원 번 정도였지만, 그때 난 큰 충격을 받았다. 내가 한건 그냥 이 회사가 성장할 것 같다.(주가가 올라갈 것 같다) 생각하고 돈을 입금하고 주식을 매수한 것 밖게 없는데. 진짜로 돈을 번 것이다. '아, 돈이 돈을 번다는게 이런 말이구나.' 나에게는 40%수익률이 2~3만원이지만 천만원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400만원이고, 1억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4천만원이고, 10억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4억인 것이다. 그때부터 용돈을 아끼고 아껴서 남는 돈, 방학에 아르바이트한 돈 등등 돈이 생기면 조금씩 주식을 사기 시작했......... .....다음이야기는 블로그에서 계속 됩니다. http://solnamu.tistory.com/1375
SansolPark
15 Likes
21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무엇이든 물어보살] 코로나/마스크 알리미 운영자들 고민
하루 이용자가 몇 백만명 그래서 서버비용만 몇 천만원씩 나오는 상황 (알리미 운영자들은 대학생이고 당연히 감당안됨ㅠ) 이두희가 서버비용 전액 지원해주고 있지만 수익이 생기는 사이트가 아니고 비용은 점점 커져서 운영에 고민이 많이 생기고 있다함 그래서 광고로 수익을 내볼까 해서 광고를 걸었었고 처음에는 마스크 광고들이 뜨길래 "이정도는 괜찮겠다~" 싶었다함 (넘나 환한 웃음ㅋㅋㅋㅋ) 근데 시간이 지나니까 점점 이상한 광고들이 걸리기 시작해서 급하게 내렸다고 (༎ຶ▽༎ຶ ) 순수하게 좋은 일하려고 시작한건데, 혹시나 의도가 왜곡 될까봐 걱정돼서 결국 광고게시 2시간만에 내리고 지금은 광고 없이 유지중 엄청 피곤해보이니까 물어봤는데 정말 바쁠 때는 밤새도록 잠 못자고 일 하고ㅠㅠ,, (사실상 3월은 밤새는거나 다름 없을듯) 하지만 운영에서 또 힘든 거는 이 학생들이 만든 이후로 마스크 알리미 사이트가 10개 정도 생겼다 함 그런데 타 사이트/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두 학생이 운영 하고있는 사이트에 와서 캡쳐 보내면서 해결해달라고 해서 난감하다고 함 지금 좀 힘들긴 하겠지만, 어떤 방식으로든 진짜 인생에 틀림없이 반드시 플러스가 될 것 코로나 빨리 끝나고 국민들의 건강 챙기는걸로 시작한거니까 정말 너네는 자손 대대로 복받을거라고 굿 해줄까? 하면서 치는데ㅋㅋㅋㅋㅋ 이수근이 상담받는 사람들 뿌듯해 하면서 치는건 처음 본 듯ㅋㅋㅋㅋㅋㅋ 이 방송 정부(?)에서 많이 본다면서ㅋㅋㅋㅋㅋ 아마 방송 나가고 방법이 생길거라고 한번 더 복 받으라며ㅋㅋㅋㅋ 진짜 둘다 아빠미소ㅋㅋㅋㅋㅋ 점괘도 돈벼락 나옴 ㅋㅋㅋㅋㅋㅋ 비용문제 잘 해결됐으면 ㅠ 물어보살 처돌이가 보면서 세상 너무 훈훈했어서 가져 옴
예금과 적금, 무엇이 더 나을까?
※ 이자가 많은 예금 vs. 이자가 적은 적금 | 예금과 적금 | 예금은 목돈을 일정 기간 넣어두고 이자를 받는 상품을 말한다.  가령 1,000만 원을 한꺼번 에 넣어두고 1년 후에 찾으면 예금이다.  적금은 매월 일정한 금액을 저금해서 일정한 기간이 흐른 후에 목돈으로 찾는 상품을 말한다.  가령 매월 10만 원씩 저금한 후, 1년 뒤에 원금 120만 원과 이자를 받는 상품이 있다면 적금이다. 우리는 예금이나 적금을 이용할 때 ‘~%의 이자를 준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  여기서 ‘~%의 이자’는 정확히는 ‘연 ~%’의 의미다.  예를 들어 1,000만 원을 연 2%의 이자를 주는 예금에 가입했다면 1년 동안 1,000만 원을 넣어 둔 대가로 은행에서원금 1,000만 원의 2%에 해당하는 20만 원의 이자를 지급한다.  그렇다면 1년이 아닌 6개월만 넣어두면 이자는 어떻게 될까?  1년간 넣어뒀을 때의 절반인 10만 원의 이자를 받는다.  같은 조건으로 1개월만 맡기면 이자는 1년간 받는 이자 20만 원의 1/12인 16,666원을 받게 된다. 은행뿐 아니라 증권사나 보험사 등 금융회사들은 돈을 맡기면 1년을 맡기는 것을 기준으로 해서 이자율을 표시하되, 1년 이하일 경우에는 돈을 넣어둔 기간을 계산해서 그 기간 동안에 발생하는 이자만을 지급한다. 이런 원리를 이해했다면 예금과 적금의 이자율 차이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연 2%의 이자를 주는 적금에 매월 100만 원씩 불입한다면, 원금은 1년간 1,200만 원이 된다.  하지만 매월 불입하는 100만 원은 통장에 넣어둔 기간에 따라 이자액이 각각 달라진다.  첫 달에 넣어둔 100만 원은 1년간 통장에 있게 되니까 연 2%에 해당하는 2만 원을 받는다.  하지만 그 다음달에 들어가는 100만 원은 1년이 아닌 11개월만 있게 되니까 1년 기준으로 1개월 동안의 이자를 빼고 준다.  즉, 100만 원에 대한 1년 이자 2만 원에서 1달 이자인 1,643원(30일 기준)을 빼고 18,357원만 이자로 받는다.  이후에 넣은 돈들도 마찬가지 방법으로 1년을 못 채운 만큼의 이자를 기간별로 빼고 받는다. 이런 식으로 1년간 적금에 불입하면 원금 1,200만 원에 대해 받는 실제 이자의 합계는 13만 원이 되고,  이는 원금 대비 1.08% 정도여서 겉으로 표시된 이자율 2%의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  따라서 적금의 이자율이 2%라고 해서 실제로 내가 받는 이자가 원금의 2%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1년간 목돈 1,000만 원을 예금에 넣어두고 적금도 매월 100만 원씩 붓고 싶다면, 아래의 은행 중 어디가 유리할지 따져보자. (이자소득세 15.4%는 무시한다.)   1. Olive은행 : 예금금리 2%, 적금금리 3%  2. Jin은행 : 예금금리 3%, 적금금리 2% 둘 중 어느 은행을 찾아가는 게 유리할까?  정답은 Jin은행이다. 언뜻 보면 Olive은행의 적금금리가 Jin은행보다 높은 데다 적금의 경우 원금이 1,200만 원(100만 원 × 12개월)이고, 예금은 1,000만 원이기 때문에 Olive은행이 조금 더 유리해 보인다.  하지만 앞서 설명한 대로 실제 받는 이자금액은 이자율이 같을 경우, 적금이 예금이 비해 절반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에 예금금리를 더 주는 Jin은행이 돈을 불리는 데 더 큰 도움이 된다. A) Olive은행에 맡겼을 경우 이자 총액 : 39만 5,000원       예금이자 200,000원 + 적금이자 195,000원 = 395,000원 B) Jin은행에 맡겼을 경우 이자 총액 : 43만 원      예금이자 300,000원 + 적금이자 130,000원 = 430,000원
직장인 돈 관리 하는 법 (통장 4개 굴리기)
1. 급여통장 : 잔액은 항상 0으로 유지 급여가 들어오면 1차적으로 월세나 통신비 같은 고정 지출을 자동납부하도록 해둡니다. (자동납부를 하지않으면 자칫 잊어버려서 밀리게 되고, 이는 곧 목돈이 되어 부담으로 다가옵니다). 이 통장의 경우, 수시로 입출금이 가능한 형태를 골라야겠죠. 중요한건 급여통장은 '절대' 잔액이 남아선 안 됩니다. 월급은 들어오기가 무섭게 "퍼가요~♡"의 성지가 되도록. 물론 퍼가는 주체가 카드 할부금이 되어선 안 되겠죠. 급여통장이 ‘0’이 아니라는 것은 그만큼 노는 돈이 있다는 뜻입니다. 어영부영 하다가 쓸데없는 곳으로 새기 십상이지요. 2. 투자통장 : 자동이체 날짜는 모든 통장을 동일하게 설정 적금, 펀드, 주택청약, 보험, 연금 등을 관리하는 통장입니다. 저축도 큰 의미의 투자로 본다면 여기에 포함되겠죠? 급여가 들어오면 고정지출과 함께 투자통장을 채울 수 있도록 합니다.  강조하고 싶은 것은 자동이체 및 투자상품 이체 날짜를 모두 동일하게 하는 것! 생각보다 많은 초년생들이 각종 자동이체 날짜를 우후죽순으로 설정하곤 하는데요. 이체 날짜가 동일해야 자금의 흐름을 한 번에 파악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적어도 급여의 절반은 투자통장으로 흘러가도록 세팅해 주세요. 3. 소비통장 : 당신의 자제력을 믿지 마라 애초에 쓸 수 있는 돈이 적다면, 자연스레 소비도 줄게 됩니다. 소비통장에 한달에 쓸 돈만 딱 넣어두면 되겠죠? 소비통장은 체크카드와 연결시키도록 합니다. 한 달에 5만 원만 덜 쓰기!라고 하기 보단, 소비통장에 5만 원을 덜 이체시키는 게 훨씬 지키기 쉬울 겁니다. 주의할 점은, 쓸 돈이 부족하다고 해서 추가로 잔고를 늘리기 없기! 소비통장에 넣을 돈은 급여의20~30%를 넘지 않도록 해주세요. 4. 예비통장: 소득의 10%, 평소 지출의 3배를 유지  급여통장에서 투자통장, 소비통장으로 돈을 돌린 후 남은 금액은 예비통장에 넣어둡니다. 만약 이 예비통장이 없다면, 친구 결혼식이나 예기치 못한 사고가 일어났을 때 갑자기 쓸 돈을 구하기 힘들겠죠. 적금을 깨야하는 경우도 생깁니다. 단순히 이자가 아까운 걸 떠나서, 자신의 재무 계획이 와르르 무너져버리겠죠. 예비자금은 급여의 10% 정도로 산정하는 것이 좋으며, 평소 한 달 지출의 3배 정도의 금액을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수시 입출금이 가능하며 상대적으로 단기 고금리에 속하는 CMA를 초년생들에게 추천하고 싶네요.  너무 핵꿀팁이라 같이 보면 좋을 것 같아서 퍼옴 출처는 요기 클립할 때는 댓 하나씩 남기깅 댓글냠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