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좋아하는 캐릭터 커스텀해서 만들기 :) (feat.토미에)
토미에를 만들어보자 :) 간만에 다시 작업기입니다. 기존에 양산형 제품으로 나온 피규어 중 좋아하는 캐릭터를 닮은 녀석이 있어서 :) 한번 만들어볼까해서 작업해보고있습니다. 토.미.에 어설픈 그림솜씨는 죄송합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만화캐릭터 중 하나이면서 예쁘면서도 징그러운(?) 면모를 다 가진 매력적인 캐릭터에요:) 이토준지 공포시리즈에 나오는 주인공 캐릭터 중에 하나다보니 아마 아시는 분들은 아실거라 생각해요:) 우선 피규어 베이스로 쓸 그림들은 대충 쓱쓱 그려주고 피규어 헤드 작업을 해줍니다:) 피규어 헤드를 까보면 이마와 뒷통수가 없어서 식모&접모 (머리카락을 붙이거나 심는작업)이 불가해서 ㅎㅎ :) 퍼티로 이마라인과 뒷통수를 만들어줍니다. 저 위에다가 머리를 붙여나가야해요:) 우선은 직모헤어로 전체적으로 꼼꼼하게 붙여나간다는 느낌으로 붙여줍니다. 얇은 양모를 사용해야 피규어에 비해서 머리카락이 굵어보이지않기 때문에 모량&모 굵기를 잘 선택해줘여합니다 :) 여자캐릭터 식모&접모는 정수리 부분처리가 가장중요. 해보다보니 조금씩 늘어가는 느낌입니다:) ㅎㅎ 처음이다보니 어설프네요. 토미에는 앞머리 뽕이 생명이니(?) ㅎㅎ :) 스타일링을 신경써줘야합니다.... 내머리에 왁스칠 해본지가 몇년전인지 기억도 안나는데.. 참 ㅋㅋ :) 어느정도 헤어컬이 살아났으니 스타일링&컷.. 거의 AJ헤어 디자이너가 된 느낌. 다시 스타일링을 위한 고정작업.........머리하나 붙이는데 꼬박 하루가 걸리네요. 닥터비비 라는 피규어를 토미에화(?)하는 작업이다보니 이녀석 의상에도 토미에 느낌을 좀 심어줍니다:) 눈알은 조형해서 의상에 심어줘요:) 토미에의 상징과도 같은 눈밑 미인점. 우선은 토미에 작업은 헤어스타일링이 끝나야하니 여기까지 다른 버전으로 작업이 끝난 녀석 사진 몇장 올려보고 마무리하겠습니다:) 생각해보니...한창 닥터비비라는 피규어로 재미나게 며칠 쭉 놀고만 있네요 이녀석은 닥터비비 × 키스헤링 버전으로 커스텀해본 입니다 :) ㅎㅎ 이녀석도 커스텀 작업이 마무리되면 다시 올려볼게요:) 간만에 그림그리고 노느라 시간가는 줄 몰랐네요:) 늘 정신없이 두서없는 글만 쓰는 것 같아서 죄송해요 ㅎㅎ 늘 감사합니다.
아기 고양이 울음소리에 덫에 뛰어든 길고양이
캐나다 온타리오주 할리버튼 카운티 시내에는 하모니라는 이름의 길고양이가 살고 있습니다. 하모니는 비록 길고양이지만, 한 지역에 오랫동안 거주하며 동네 사람들도 잘 아는 지역 고양이입니다. 언젠가부터 녀석의 배가 크게 불러오기 시작했습니다. 임신이었습니다. 하모니가 걱정된 주민들은 수차례 포획을 시도했으나, 사람들의 마음을 알 리 없던 녀석은 그때마다 기겁하며 달아나곤 했습니다. 결국, 자신들의 힘만으론 포획할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한 주민들은 지역 구조대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그리고 도싯 고양이 구조대(Dorset Rescue Kittens)의 케일리 씨가 주민의 요청에 응했습니다. 구조대원인 케일리 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이렇게 기억했습니다. "마음 착한 주민들이 하모니를 구조하려고 몇 주나 쫓아다녔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그런 얘기를 들었는데 전문가인 우리가 가만있을 수 없죠." 그런데 하모니가 있는 할리버튼 카운티 시내는 케일리 씨가 있는 곳으로부터 차로 왕복 10시간이나 걸리는 거리입니다. 하지만 케일리 씨에게 먼 거리는 전혀 문제 되지 않았습니다.  "이 정도 노력으로 생명을 구조할 수 있다면 오히려 운이 좋은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녀는 하모니와 아기 고양이들을 임시보호해 줄 자원봉사자까지 미리 섭외해 만반의 준비를 해놓았습니다. 단 한 가지 어려움이 있다면, 케일리 씨에게 주어진 시간이 그리 많지는 않았다는 점입니다. 케일리 씨는 마음만 같아선 며칠이고 운전할 수 있었으나, 그렇다고 해서 자신이 돌보고 있는 지역을 소홀히 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현장에 도착한 그녀는 하모니가 자주 나타난다는 곳에 음식이 들어있는 트랩을 설치했습니다. 하지만 하모니는 그것이 함정이라는 걸 알고 있다는 듯이 음식에 전혀 가까이 오지 않았습니다. 구조 시간이 점점 길어지자 케일리 씨의 마음이 조급해졌습니다. 그때 그녀는 녀석이 임신한 사실에 힌트를 얻어 한 가지 아이디어를 떠올렸습니다. 바로 모성애를 이용하는 것이죠. 케일리 씨는 케이지 안에 스마트폰을 넣은 후 유튜브로 아기 고양이들이 우는 영상을 틀었습니다. 놀랍게도 그녀의 작전은 제대로 통했습니다! "10초도 안 돼 고양이 한 마리가 케이지 안으로 뛰어들더군요. 하모니였습니다." 케일리 씨는 하모니를 태우고 2시간을 운전해 미리 약속한 임모 봉사자의 집으로 이송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4시간을 운전해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온몸이 녹초가 됐었지만 그녀의 기분은 무척 좋았습니다. 임보자가 그녀에게 편안히 쉬고 있는 하모니의 사진을 보내주었기 때문입니다. 편히 눈을 감은 하모니의 사진은 케일리 씨의 피로를 풀어주기에 충분했습니다. 편히 쉬는 그 표정을 위해 그녀가 그토록 노력을 한 것이니까요. 이틀 후, 임보자가 케일리 씨에게 사진 몇 장을 추가로 보내왔습니다. 사진 속에는 하모니가 여러 마리의 아기 고양이를 껴안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었습니다. 케일리 씨가 사진을 보며 활짝 미소를 지었습니다. "제가 녀석의 행복에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하니 너무 뿌듯해요. 그날, 제가 구조에 응하지 않았거나, 구조 작업 도중에 포기했다면 녀석과 아기 고양이들은 계속 길고양이로 살았을 거예요." 물론, 케일리 씨 혼자 하모니를 구조한 건 아닙니다. 앞서 하모니를 돕고자 하는 주민들의 노력이 있었고, 구조된 하모니와 아기 고양이들을 돌보겠다는 임보 봉사자가 있었기 때문에 그녀가 나설 수 있었습니다. "여러 사람이 조금씩만 힘을 합하면 생명을 구할 수 있습니다. 모든 일을 혼자서 도맡아 할 필요는 없어요. 각자 자신이 할 수 있는 것만 조금씩 보태면 됩니다. 구하는 건 제가 할 테니 신고와 길고양이를 입양하고자 하는 열린 마음만 부탁드립니다." 사진 Love Meow @Dorset Rescue Kittens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