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50,000+ Views

카메라 개집착

나 보이개?
78 Likes
32 Shares
18 Comments
Suggested
Recent
ㅋㅋㅋㅋㅋㅋㅋㅋ 아이코 깜짝이야!
깜짝이야!! 이런 미친개!!
ㅎㅎㅎㅎㅎㅎ 깜놀했다가 뽱~~!!!ㅎㅎㅎ
카메라 "어여 비키개"
으억! 사백안 개무써벙~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강아지 하루에 최소 한번 산책시키지 않으면 '벌금 324만원' 때리는 나라가 있다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664 사진 : reddit 하루에 최소 한번 산책을 시키지 않으면 강아지 주인에게 우리나라 돈으로 최대 324만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나라가 있습니다. 바로 호주 수도주(Australian Capital Territory)인데요. 강아지도 지각이 있는 존재로 인정해 최소 하루에 한번은 산책 시켜야 한다고 합니다. 미국 CNN 방송 등은 지난 28일(현지 시간) 호주 수도자 의회가 동물복지 개선을 위해 최소 하루에 한번 산책을 시키지 않는 주인에게 최대 4000호주달러(한화 약 324만원)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하는 새 법안을 채택했다고 보도했는데요. 이번에 통과된 동물복지법 개정안에 따르면 동물을 지각과 감정이 있는 존재로 인정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반려동물들에게 기본적인 거처와 식사, 물을 제공하지 않으면 벌금을 부과하도록 한 것이죠. 사진 : reddit 뿐만 아니라 24시간 동안 외출하지 못한 강아지에 대해서는 반드시 최소 2시간 동안 자유롭게 움직이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되어 있는데요. 그러지 않을 경우 처벌받도록 명시돼 있다고 합니다. 이밖에도 자동차 안에 갇힌 강아지 등 동물을 구하기 위해 차량 주인의 허락 없이도 차량을 부수는 것을 허용하는 내용이 담겨져 있으며 동물학대에 따른 처벌이 최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3만 2000호주달러(한화 약 2600만원)으로 강화됐습니다. 수도주의 크리스 스틸 서비스장관은 "현대의 동물복지는 반려동물이 신체적뿐만 아니라 정신적으로 어떻게 대응하는지도 고려해야만 합니다"라고 말했는데요. 여러분이 보시기에는 어떠신가요? 하루가 다르게 반려동물이 우리 일상생활에 차지하는 부분이 점점 높아지는 만큼 강아지와 고양이 등 동물에 대한 존중이 필요로 하다는 지적입니다. 사진 : reddit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콘텐츠
"아프지 않고 자다 떠난게 다행인지.." 무지개 다리 건넌 조석 웹툰 '마음의 소리' 센세이션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767 사진 : (좌) 네이버 웹툰 '마음의 소리', (우) instagram 'skfo303' 조석 작가의 인기 장수 네이버 웹툰 '마음의 소리' 속 등장하는 강아지 센세이션이 끝내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지난달 7일 조석 작가의 아내 최나래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마음의 소리' 속 센세이션으로 유명한 반려견 꼬맹이가 눈을 감았다고 밝혔는데요. 아내 최나래 씨는 살아 생전 찍은 반려견 꼬맹이 사진과 함께 "몇 년은 더 곁에 있을 줄 알았는데.. 아프지 않고 자다가 떠난 게 다행인 건지... 꼬맹이 2008-2019.9.7"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사진 : 네이버 웹툰 '마음의 소리' 요크셔테리어인 반려견 꼬맹이는 조석 작가의 웹툰 '마음의 소리' 202화에서 '작업실 개'로 처음 등장한 뒤 작품에 꾸준히 출연하며 독자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아왔었죠. 실제로 화장품과 인형 등의 제품으로도 출시가 됐었는데요. 센세이션이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는 소식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졌고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 누리꾼들은 "그래도 자다가 가서 다행입니다", "행복하자", "그곳에서는 편히 쉬길" 등의 진심 어린 마음으로 반려견 꼬맹이가 가는 길을 함께 해줬습니다. 사진 : instagram 'skfo303'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콘텐츠
토이푸들과 스피츠 사이서 태어나 살아있는 인형이라고 불리는 '귀염뽀짝' 댕댕이 푸피츠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807 사진 : instagram_@oliverthedogx 짤막한 다리와 봉긋 솟아오른 귀로 세젤귀 외모를 자랑하는 믹스견이 있습니다. 살아있는 인형이라고도 불리는 이 믹스견의 정체는 바로 푸피츠인데요. 토이푸들과 스피치 사이에서 태어난 강아지라고 합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서는 토이푸들과 스피치 사이에서 태어난 푸피츠가 귀여운 외모로 누리꾼들 사이에서 뜨거운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고 하는데요. 사진 : instagram_@oliverthedogx 실제 공개된 사진 속에는 봉긋 솟아오른 커다란 귀를 자랑하는 귀염뽀짝 강아지 푸피츠 모습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복슬복슬한 갈색 털에 작은 몸집을 자랑하는 푸피츠는 유독 활발한 성격 탓에 뛰어다니며 놀기를 좋아한다고 합니다. 또 영리한 것은 물론 사람 말도 잘 따른다고 하는데요. 자 그렇다면 보기만 해도 귀여움이 넘치는 푸피츠의 귀염뽀짝한 모습 사진으로 함께 확인해보실까요?! 사진 : instagram_@oliverthedogx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컨텐츠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786#vingle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400#vingle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177#vingle
짤줍_519.jpg
하이하이? 역시 숙취는 잠이져 어젠 지짜 너무 진짜 와 지짜 너무 뒈질 것 같아서 이 숙취 며칠 가는 게 아닐까 엄청 걱정했는데 다행히 이젠 살게쪄여 ㅋㅋㅋㅋㅋ 어제 댓글에서 추천해 주신 이온음료+비타민 겁나 먹고, 아니, 비타민 알약으로도 먹고 가루로도 털어먹고 포카리스웨트도 먹고 파워에이드도 먹었는데 그냥 마찬가지로 뒤질것 같더라구여 진짜 술때문에 죽겠을때 가끔 해장술 들이키면 살 것 같을 때가 있는데 그르케 할까 하다가 어제의 숙취는 보통 숙취가 아닌 것 같아서 큰일날까봐 꾹 참고 먹기 싫은 저녁도 꾸역꾸역 밥이 안넘어가서 어묵탕 만들어서 먹고 잤더니... 몇 시간 못 자고 눈뜨긴 했지만 그래도 살게따... 아니 쟤 숙취로 고생한 얘기를 왜 이렇게 오래 보고 있어야 하나 싶져? 저도 제가 이걸 왜 말하고 있는건지 모르겠네영 ㅋㅋㅋㅋㅋ 짤이나 갑시다 기기? 1 나나연 3대 마요 ㅇㅋ? 그새끼 만나지 마요 2 교수님ㅋㅋㅋㅋㅋㅋㅋㅋㅋ커엽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ㅋㅋㅋㅋㅋㅋㅋ핫도그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표정도 넘모 커여워 ㅠㅠㅠㅠㅠㅠㅠㅠ 4 조커 포스터 표절 의혹 ㅋㅋㅋㅋㅋㅋㅋㅋㅋ 30년 전 대한민국의 으아킨피닉스 ㅋㅋㅋㅋㅋㅋ 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부지 당황 너무 급박하잖아 ㅋㅋㅋㅋㅋㅋㅋ 6 그런 표정으로 말하는데 어떻게 일이겠어 ㅠㅠㅠㅠㅠ 7 헐 쩐다 ㄷㄷ 그럼 모두 맛점하시규 전 이만 짤 주우러... 아 내일은 출근시간에 와볼까 해영 출근길을 책임지겠다는 의지 (과연) 그럼 진짜로 이만 빠잇 ㅇㅇ
"이 고양이한테 절대로 문 열어주지 마세요!"…어느 기숙사 문 앞에 붙은 경고장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786 "학생 여러분들, 이 수컷 고양이에게 문을 열어주지 마세요!" 한 고양이에게 문을 절대로 열어줘서는 안된다고 적힌 러시아의 한 기숙사 경고장이 있어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습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서는 창문 방범창에 매달려 문을 열어달라는 듯한 애절한 눈빛으로 안을 쳐다보는 고양이 사진이 올라왔는데요.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밝은 갈색과 진한 갈색이 뒤섞인 털을 가지고 있는 고양이 모습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그 옆으로 유리문에는 경고장이 붙여져 있었는데요. 경고장을 본 사람들은 차마 고양이에게 문을 열어줄 수가 없었다고 합니다. 도대체 경고장에는 무엇이 적혀져 있길래 그러는걸까요? 경고장에는 "이 수컷 고양이를 기숙사로 들여보내지 말아주세요. 벌써 암컷 고양이 10마리가 임신했어요"라고 적혀져 있었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귀엽고 사랑스러운 외모와 달리 거대한 대형 사고를 벌여놓았던 것인데요. 뜻밖의 상황이 벌어지는 것을 사전에 막기 위해 붙여진 경고장.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놀랍다", "고양이 삶이... 부럽....", "난리가 났네 완전"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콘텐츠
'대걸레 강아지'라고 불리는 헝가리안 풀리 등에 무임승차(?) 했다가 딱 걸린 아기 주머니쥐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695 사진 : facebook 'sally.watkinson1' 대걸레를 연상시키는 외모 탓에 '대걸레 강아지'라고도 불리는 헝가리안 풀리 등에 몰래 올라탔다가 딱 걸린 아기 주머니쥐가 있어 웃음을 자아내게 합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달 11일(현지 시간) 헝가리안 풀리 등에 무임승차하려고 했다가 주인에게 딱 들킨 아기 주머니쥐 사연을 소개했는데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호주에서 사는 샐리 왓킨슨(Sally Watkinson)은 자신이 키우는 헝기리안 풀리 두마리와 함께 애인 집으로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한참 그렇게 길을 걸어가고 있는 도중에 그녀는 우연히 반려견 카토(Kato) 등에서 정체불명의 생명체를 발견하게 됩니다. 알고보니 아기 주머니쥐였는데요. 사진 : facebook 'sally.watkinson1' 더욱 놀라운 사실은 이번이 등에서 발견된 두번째 아기 주머니쥐라는 사실입니다. 이전에도 등에 몰래 올라탄 아기 주머니쥐를 발견한 적이 있었던 것입니다. 반려견 카토 등에 무임승차하려고 했다가 덜미가 잡힌 아기 주머니쥐는 인근 동물병원에 맡겼다고 합니다. 동물병원에서 검진 후 방생이 가능한 나이가 될 때까지 전문가의 보살핌을 받는다고 하는군요. 한편 헝기라인 풀리라는 강아지 이름 처음 들어보신 분들이 많으실텐데요. 헝가리가 본 고향인 헝가리안 풀리는 1천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유서깊은 견종이라고 합니다. 과거 양치기견으로 많이 길러졌다는 헝가리안 풀리는 페이스북 창업자 저커버그 또한 키우는 강아지라고 하는데요. 정말 신기합니다. 사진 : facebook 'sally.watkinson1'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콘텐츠
24만원짜리 '에어팟' 잘근잘근 씹어먹은 '장꾸' 댕댕이에게 주인이 복수하는 방법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177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판매가만 무려 24만원에 달하는 애플 무선 이어폰 '에어팟(Airpods)'를 잘근잘근 씹어먹어 망가뜨린 장난꾸러기 강아지가 있습니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는 말이 있듯 주인은 강아지에게 참교육(?)을 하기 위해서 똑같은 방법으로 강아지에게 복수에 나서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내게 만들고 있습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에어팟 부슨 댕댕이 참교육'이라는 제목으로 웃픈 사연 하나가 올라와 누리꾼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는데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하루는 바깥 외출을 하고 집에 돌아온 주인은 참혹한 광경을 보고는 그만 억장이 무너져 내리는 심정이었다고 합니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다름아니라 24만원에 달하는 고가 이어폰 '에어팟'이 망가져 있었던 것인데요. 자세히 들여다보니 밟아서 부서진 것이 아닌 누군가가 고의로 씹어먹은 듯이 여기저기 이빨 자국이 남아 있었습니다. 알고보니 집에서 키우던 장난꾸러기 강아지가 심심한 나머지 '에어팟'을 잘근잘근 씹어먹어버린 것이었습니다. 한 순간에 24만원을 날려버린 주인은 화를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안되겠다 싶었던 주인은 강아지에게 참교육을 해야겠다는 생각에 평소 녀석이 아끼는 '최애' 장난감을 꺼내와 강아지가 보는 앞에서 가위로 두 동강내기 시작했습니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자신이 아끼는 장난감이 눈앞에서 두 동강나는 모습을 지켜보던 강아지는 이내 시무룩한 표정을 지어보였고 주인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복수했는데요. 누리꾼들의 반응은 다양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주인은 돈을 또 써야합니다", "역지사지네요", "참교육함"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관리를 잘 하지 못한 주인 탓이 더 큰 것 같은데", "강아지가 무슨 죄", "댕댕이 표정 좀 봐ㅠㅠㅠ" 등의 주인을 질책(?)하는 댓글들도 있었습니다. 여러분은 '에어팟'을 씹어먹은 강아지에게 '최애' 장난감 두 동강으로 복수한 주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정말 궁금합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발 아프지마ㅠㅠ"…뿔 잘린 코뿔소 친구 아플까봐 '뽀뽀'로 위로해주는 '꼬마 천사' 소녀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758 사진 : Daily Mail "코뿔소야, 제발 아프지마.... 힝" 인간의 이기적인 욕심으로 하루 아침에 뿔이 잘려나가 두려움에 벌벌 떨고 있는 코뿔소 친구를 본 '꼬마 천사' 소녀는 조심스럽게 다가가 잘린 뿔에 뽀뽀를 해줬습니다. 코뿔소에게 진심이 통했던 걸까요. 잘려나간 뿔에 뽀뽀로 위로해주는 어느 한 꼬마 소녀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해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있는 한 야생동물 보호구역에서 밀렵꾼들에게 사냥 당하지 않기 위해 뿔을 제거하고 있는 현장을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사진 : Daily Mail 이날 당시 나이로 3살된 꼬마 소녀 아바(Ava)는 아빠 손을 잡고 동물 친구들을 보기 위해 공원을 찾아갔고 전기톱으로 뿔이 잘리고 있는 코뿔소를 보고는 무작정 달려갔다고 하는데요.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직원들 또한 당황하기 마찬가지. 꼬마 소녀 아바는 코뿔소를 위로하려는 듯 몸을 숙이더니 이내 뿔이 잘려나간 자리에데 뽀뽀를 해주는 것 아니겠습니까. 날카로운 전기톱 대신 뽀뽀를 받은 코뿔소도 안정된 모습을 보였는데요. 생각지도 못한 꼬마 소녀의 돌발행동에 현장 직원들은 깜짝 놀라면서도 감동을 받았다고 합니다 사진 : Daily Mail 공원 운영자이자 사진을 촬영한 아이샤 카노어(Ayesha Cantor)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소녀가 코뿔소에게 보인 애정 어린 행동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죠"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뿔소들을 구하는 것은 이제 꼬마 소녀 아바의 세대에게 달렸다고 할 수 있습니다"라며 "우리 세대는 분명히 밀렵을 막는데 성과를 거두지 못했어요"라고 현실을 고백했는데요. 실제 코뿔소의 뿔은 중국 등 일부 국가에서 약재나 장식품으로 쓰인 탓에 암시장에서 고가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뿔을 얻기 위한 밀렵꾼들에게 코뿔소들이 죽임을 당하고 있는 것이죠. 동물보호단체들은 코뿔소의 뿔을 미리 잘라주는 등을 통해 밀렵꾼들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도록 돕고 있는데요. 하루라도 밀렵꾼들로부터 코뿔소들이 자유로워지는 날이 오길 바랍니다. 사진 : Daily Mail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