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dbogi
500+ Views

수능 도중 진동울린 감독에게 자살예고한 수능생

안녕하세요. 저는 올해 2015학년도에 네 번째 수능을 본 학생입니다. 저는 경희대학교 재학 중 긴 휴학을 내고 수능을 보고 또 수능을 보고, 이번에 마지막을 보게 되었습니다. 3교시 영어 시간이었습니다. 저는 교탁 바로 옆 자리에 앉게 되었습니다. 영어듣기가 7번쯤 지났을까.. 한참 정적이 흐르는 영어듣기시간에 드드득..거리며 제 교탁 앞 시험 감독관의 것으로 보이는 보라색 점퍼에서 휴대폰 진동소리가 났습니다. 그러자 감독관은 그 점퍼를 휴대폰전원을 끄지 않은 상태로 그냥 주섬주섬 말아서 교탁 아래에 넣어두었습니다. 신경이 곤두서는 걸 겨우 참은 채로 영어듣기를 마치자 영어 독해 시간에 또 다시 진동이 울렸고 교탁 옆인 제 자리의 책상까지 부르르 떨렸습니다. 그러자 감독관은 당황한 채로 점퍼를 30초 이상 뒤적거리며 휴대폰을 만지작거렸습니다 그러나 10분 쯤 후 또 다시 진동이 울렸고 진동은 멈추지 않은 채 20초가량 계속 울렸습니다. 그 후에도 진동이 여러 번 울렸고 영어 듣기 시간에 1번, 독해 시간에 20초 씩 3~4회 가량 울렸습니다. 민감한 체질인 저는 시험에 막대한 지장을 받았고 영어 시간이 끝난 직후 감독관에게 항의했습니다. 왜 휴대폰의 전원을 끄지 않았는지! 그러나 감독관에게 돌아온 답변은 황당했습니다. ‘내 핸드폰이 아니라 학생의 가방에서 울린 것이다’ 그럴리가 없었습니다. 제 두 눈으로 핸드폰을 주머니에 넣는걸 똑똑히 넣는걸 보았기 때문이죠. 저는 그 길로 친구와 고사 본부를 향했습니다. 그러나 고사본부에서도 그 선생님의 답변은 황당했습니다. 여전히 자신의 핸드폰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발뺌하면서 학생의 핸드폰이 울렸을 것이다 라고 하며 급기야 고사본부에서 금속탐지기를 가지고 와서 저희 고사장의 교탁주변 가방을 전부 수색하고 학생을 호출하는 일이 발생하기까지 하였습니다. 당연히 핸드폰은 감독관의 것이었으니 금속탐지기로 아무리 학생을 불러내서 조사해봤자 나오지 않았죠. 저는 그렇게 낯짝 두꺼운 교사의 뻔뻔함에 분노에 치밀며 과탐 시간을 보았고 과탐 시험 또한 평소 실력보다 훨씬 낮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저는 시험이 끝나자마자 고사본부로 달려가서 항의했습니다. 제가 감독관의 핸드폰임을 똑똑히 보았는데도 인정을 하지 않는다고. 그 후 감독관 전체 회의가 열리고 둔촌고등학교 교감선생님께서 끝까지 해당 감독관이 인정을 하지 않으니 통신조회라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하자 그제야 잘못을 시인을 했습니다. 그리고 주위에 떠밀려서 사과를 하셨습니다. 웃으면서 말이죠.ㅎㅎ…하.. 저는 정말. 울분을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정말.. 1시간가량 울었습니다. 제 모든 게 끝난 것 같았습니다…. 그 후, 그 교사한테 전화와 문자로 “제 잃어버린 시간과 비용 그리고 앞으로의 시간에 대해 보상을 하고 교사로서의 처분을 받겠다” 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하지만 현재 5일이 지난 후 연락을 잘 받지 않을 뿐더러 책임을 회피하며 저에 대한 개인적인 잘못은 잊은 채로 행정상의 처분만 받고 나머지는 알아서 해라 이런 식의 안일한 태도로 나오고 있습니다. ‘정신적인 치료비 정도는 줄 수 있다’ 라면서 말이죠. 상관도 없는 둔촌고 교감을 걸고넘어지면서 책임을 회피하고 시간을 두고 기다리자 이런 말을 하고 있네요. 정작 저는 아무것도 못 먹고 울면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데 말이죠. 하.. 정말 죽고 싶은 생각밖에 안 들고 일이 잘 해결되지 않으면 죽을 생각입니다 자양고등학교 ㅂㅁㅊ 선생님. 지금 당신께서는 어떻게는 또 위기를 모면하려 거짓말을 하고 책임을 회피하고 계실지 모르지만 저는 하루 하루 너무 힘들고 제 인생은 망가졌습니다. 교사로서의 양심이 남아있으시다면 합당한 책임과 보상을 지시는 게 교편을 잡고 계신 선생님으로서의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학교 다니면서 알바, 과외로 힘들게 벌어서 학원비 댄 것과 저희 시간 그동안의 노력들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되네요 10월에 영어 과탐 98 50 47 이었습니다. 언어수학은 진동과 관련 없었으니 말씀 안 드리겠습니다 죽고 싶은 생각밖에 안 듭니다. 새벽에 잠도 안 오고 손발은 떨립니다…하.. 교육청에서는 해당 교사에 대한 행정 처분만 할 뿐 최고 책임자인 교육감을 고소해서 돈을 받으라는 식입니다 21살 학생이 돈이 어디있고, 고소를 하겠습니까.. 너무나도 막연하고 대책이 안섭니다. 어떻게.. 제 4번째 수능날 이런 일이.. 여러분 널리 알려주십시요. 그리고 지금 저는 조희연 교육감님께 면담신청을 하려고 합니다. 존경하는 조희연 교육감님 지금 서울시 교육청에서는 명확한 지침 없이 사고의 피해를 고스란히 수험생에게 전가하고 있습니다.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저는 11월 30일 오후 10시 마포대교 위 생명의 다리에서 목숨을 끊겠습니다. 학생의 힘이 이렇게 약할 줄 몰랐습니다. 도저히 억울해서 살아간 자신이 안드네요. 죽음으로서라도.. 세상에 알려야겠습니다. 빙글에선 못다한 이야기 : 세상돋보기 -> http://worldmagnifier.com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반인들은 잘 모르는 대한미국의 대량 학살사건.jpg
생각보다 이걸 모르는 사람들이 꽤 많더군요. 보도연맹 학살사건 : 6.25 전쟁 중 이승만 정부가 조직적으로 벌인 최대 규모의 자국 민간인 대량 학살 사건 당시 공무원들은 보도연맹 가입에 실적을 올리려고 공산주의자가 아닌 사람들까지 무리하게 가입시켰기에 실제 구성원들은 이념대결과는 무관한 경우가 많았으며, 위 만화에서 보듯 동네 이장이나 반장이 '가입하면 곡식을 준다'하여 곡식 서말이라도 받아보려고 뭔지도 모르고 가입한 노인, 부녀자들이 대다수. 이장이나 반장은 '내가 몇명을 전향시켰다'는 실적을 높이기 위해 그랬다고... 연구 자료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당시 전국적으로 10만 명에서 30만 명, 혹은 그 이상의 민간인이 학살된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로 당시의 대한민국의 인구는 약 2500만 명이던 시절이다. (대한민국 전체 인구의 1/100이 죽임을 당한 것...)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 대통령이 58년 만에 최초로 국가를 대표해 당시 국가에 희생된 국민들의 유가족들에게 공식 사죄하였다. 참여정부 이전의 정권들은 이 사건을 철저히 은폐하고 금기시했다. 심지어 민간인 처형자 명단을 3급 기밀로 분류해 학자들과 유족들의 진상 규명을 방해하기까지 했다. 희생자들의 유가족들이 무죄라며 재심을 청구했고 2020년 2월 14일, 재판부는 보도연맹원들이 북한에 호응하는 등 이적행위를 했다는 증거가 없어, 범죄 증명이 없는 경우에 해당해 무죄를 선고한다고 밝혔다. 사형당한 지 70년 만이다. 이 영상 초반에 나옵니다. 참고로 이 카드 도입부의 만화를 보시면 당시 사태를 더 잘 알 수 있을 거예요. 많이 기니까 시간 있으실 때 꼭 보시길. 링크는 아래 첨부합니다.
이거는 좀 찐인듯한 귀신+미래를 보는 남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여자친구가 기숙사에 살아서 데려다주는데 자꾸 건물 쪽을 봄 옥상에 여자가 저렇게 고개 숙이고 보고있음 "너네 기숙사에 무슨 일 있을거 같아" 어떤 분이 자살 시도를 해서 학교에 구급차랑 경찰차 왔음 본인이 예상한건 귀신이 같이 데려가려고 물색하는 것 처럼 보였음 귀신이 보통 어떤 것 처럼 보이냐고 1단계: 필름에 뭔가 껴있는 것 처럼 불투명하게 보임 2단계: 신체의 일부분만 보여줌 (손만 또는 목아래만 보여준다던지..) 3단계: 몸 전체 그냥 뭉뚱그려서 보임 4단계: 눈이 보이는 경우 살면서 딱 2번 봤다고,, 그런 귀신은 으스스한 분위기 내면서 가라고 한다함 집안에 이런 귀신 볼 수 있는 사람이 있나 싶어서 물어봄 그게 아닌거 같아서 한번 더 물어봄 외할머니가 무속인이었음 할머니를 본 적이 있어서 이게 맞겠다 싶었다함 미래가 보이는 사람도 있다함 이수근은 신기하게 진짜 안보인다고 함 서장훈은 훤히 보임ㅋㅋㅋㅋ 서장훈은 2개가 딱 보이는데 귀신은 아닌 듯함 2월 즈음에 영상을 보고 서장훈이 아플거 같아서 사연신청을 한 것도 있음 4월에 디스크 터졌고 지금도 엄청 아픈 상태라함 (자기들이 왜 더 놀래ㅋㅋㅋㅋㅋ) 이쪽에서 계속 보였다 사라졌다 했다함 끄아 빨리 치우자.. 주변 사람들이 힘들어 보여서 그렇지 자기는 시달리거나 힘들진 않다고 함 그리고 둘이 사이도 엄청 좋아보이고ㅋㅋㅋㅋㅋ (그러나 남자분은 곧 군대....) 이 분은 뭔가 구체적이고 찐처럼 설명해서 몰입감이 쩔었음ㅋㅋㅋㅋㅋㅋㅋ + 영상으로 보는거 ㅊㅊ https://tv.naver.com/v/14071254 https://tv.naver.com/v/14071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