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0897
10,000+ Views

응암동 감자탕 골목~

뜨끈한 국물이 생각나는 요즘. 감자탕 골목있다해서 찾아갔어요. 신당동 처럼 줄줄이 있는줄 알았는데 4~5곳 정도 몰려있더라구여 그중에서 제일 오래된거같은 원조라 써있는 집에 다녀왔어요.겉도 안도 허르스름하지만 사람은. 꽉 찾더라고요.. 감자탕 맛은 그냥 감자탕맛ㅋㅋ 겉절이가 예술~ 사람인당 기본 시키면 무제한이니~ 술먹으며 먹기 좋을것같아요.. .& 대림시장안 못난이 찹쌀 꽈베기 파는곳이있어요 저도 그냥 잠시 시장 구경하다. 맛이 궁금해서 사봤는데 대박맛있음 저는 바로 튀겨 앞에서 먹는게 젤맛나구 식어도 쫄깃해서 정말 맛있더라구여. 근처에 들리시면 감자탕보다 . 꽈베기 꼭 맛보시길 ㅋㅋㅋ
q0897
2 Likes
6 Shares
3 Comments
Suggested
Recent
검증된거 맞나요
@rudgur401 아 고런 팁이있었군요. ㅎㅎ 어쩐지 볶음밥이 좀 심심 하더라구요 ㅋㅋ
이화감자국!! 고기살발라놓고 밥볶을때넣으면 개꿀맛!!중딩때부터 지금 이십대 중반까지 다니고있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청사포 방갈로 끝집
동서네가 언제부턴가 조개구이 먹으러 가자고 이야기를 한것 같은데 드디어 날을 잡았습니다. 아따 근데 집에서 청사포까지 가는데 한시간 하고도 30분이 더 걸리더라구요. 나름 안막히는 길 찾아간다고 갔는데 모든 길이 다 트래픽 장난아니더라구요 ㅡ..ㅡ 오래전 세가족이 장모님 모시고 왔던 기억이 있어서 다시 오게된 방갈로 끝집. 아, 근데 낮시간인데도 손님들 장난아니게 많네요. 주차장에 주차를 하는데 아저씨가 최대한 붙여서 주차하라길래 낮시간에 그래야 되나싶었는데 ㅋ 나중에 보니 그래야 되겠더라구요. 아이들은 오자마자 바닷가로 내려갔어요. 햐, 바다랑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 술한잔 하는거 오랜만인데요. 파도소리 들으며 낮술 한잔 캬~~~ 가리비 좀 구워 먹었답니다. 바다 바로 앞에서 파도소리 들으며 낮술 한잔하면서 먹는 가리비구이 캬 죽여줍니다. 낮술하며 한참을 앉아있었는데도 6시도 안됐네요 ㅋ. 햐, 근데 여기 손님들이 마구마구 밀려들어오네요. 택시타고 많이들 오시더라구요. 일찍 안오면 자리잡기 힘들듯요. 집으로 갈때 대리운전 기사님께서 코로나 때문에 여긴 더 사람이 많아진것 같다고 하시더라구요 ㅡ..ㅡ 방파제에서 바람 좀 쐬고 왔더니 사람들이 더 많아졌어요. 저기 웨이팅하는거 보이시죠... 여기 가시려거든 일찍 가셔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