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ndomthought
50,000+ Views

애완견용 쏘세지로 확인된 남매의 애정.

동생인 네가 한개 더 먹어~ 지난 토요일 지인이 운영하는 사료집에서 개사료 세푸대 사고 덤으로 애완견용 쏘세지 세개를 얻어왔다. 무심코 식탁위에 놓고 잠시 휴식을 취하는데 마침 아내가 아이들을 데리고 들어왔다. 집으로 들어온 아들과 딸은 아빠에게 인사도 제대로 하지않더니 이내 식탁위에 놓여져 있는 쏘세지를 보고 "우와~ 쏘세지다~ 먹어야지~" 하면서 한개씩을 집어든다. 난 순간 장난기가 발동해서 "세개니까 둘중 한명은 한개만 먹어라~" "가위 바위 보 해서 진사람이 한개 먹으면 되겠네~" 처음 가위바위보는 아들의 승리. 그리고 이어진 두번째도 아들의 승리. 가위바위보에서 진 딸아이는 오빠에게 "하나밖에 없는 동생한테 양보도 못하냐?" "그렇게 이기고 싶니?" 그러자 아들넘이 순순히 남아있는 한개의 쏘세지를 집어들고는 동생에게 주는게 아닌가? ㅎㅎㅎ 귀여운 녀석들.. 동시에 쏘세지 껍질을 벗기고 먹으려는 순간. "잠깐~ 그 쏘세지 사람이 먹는거 아니다~." "제우스하고 하늘이에게 줄 애완견용 쏘세지야~." ㅋㅋ 내말에 아빠가 거짓말하는거라며 그냥 먹으려는 아들넘. "너 그거먹고 나중에 아빠 원망하지마라~" 찬찬히 들여다보던 딸 아이는 "맞어... 나 이 쏘세지 껍질 색깔 사료 파는집에서 본거 같어~" 아이들은 먹지 못하는 많은 아쉬움속에서 쏘세지를 집에서 키우는 개들에게 먹여주는것으로 애완견용 쏘세지 소동은 한바탕 큰 웃음을 남기고 끝이 났다. 그 와중에 오빠의 마음을 확인한 딸 아이는 "오빠~ 나중에 내가 진짜 쏘세지 많이 사서 줄께~" "알았어~ 나도 많이 사서 너 더 많이 줄께~" ㅎㅎ 귀여운 자식들... 서로 욕심 부리지많는 남매간의 애정을 바라보는 아빠로서는 아이들이 이뻐 보이지않을수가 없다. "좋아! 오늘 니들 착한 마음에 아빠가 쏜다~" "오늘 저녁은 짜장면이다~" "얘들아~ 더 커서도 오빠 동생사이에 서로 양보하고," "서로를 위해주는 남매로 잘 지내기를 바란다~? 원문보기--http://random-thoughts.tistory.com/506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컥..진짜 안먹어서 다행이예요 ㅎㅎㅎ
너무 귀엽네요 ㅎㅎㅎ
ㅎㅎㅎ남매 사이가 너무 좋은 거 아녜요~~
빙글 얘네 진짜 웃겨요. 답변도 없고 조치도 안 취하네요. 여차하면
@newday ㅋㅋ 도와줄 길이 없네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내가 제가 성폭행을당했다고 의심해요
어떻게 설명해야될지도 모르겠네요. 정말 답을 찾지 못해 답답해서 올립니다 저는 결혼 2년차 8개월된 아들있는 아빠입니다. 오늘 아내가 갑자기 술을 마시고 진지하게 저한테 요즘 힘든거 없냐면서 물어보는겁니다. 휴가중이라 하루종일 가족들과 시간 보내면서 너무 좋은데 “힘든거 없는데?”했더니 눈가에 눈물이 고이면서 누구한테 당했냐면서 물어보길래 처음엔 장난인줄 알았더니 정말 진지하게 계속 누구한테 당했냐고.. 대화가 안됩니다 지금.. 제 직업은 직업군인입니다 직업 특성상 항상 남자들과 지냅니다. 아내가 오해하는 부분이 얼마전 3주간 훈련을 다녀왔는데 사실 훈련기간중에 비도 많이 오고 씻지도 못해서 엉덩이 부분이 쓸렸습니다. 군대 다녀온 사람들은 다 아실겁니다.. 이게 너무 심해져서 ㄸㄲ까지 너무 아파서 훈련중에 항문외과를 다녀왔었습니다 정말 다신 가기 싫은 끔찍한 경험을 하고 왔습니다 그리고 빨래를 하면서 제 팬티에 피가 묻어 있었던 거와 제 핸드폰에 깔려있는 국방부 성폭력 신고앱을 보더니 완전 오해를 한거 같습니다 아내가 제발 가족한테는 다 말하라고 제발 말해달라고.. 제가 너무 어이가 없어서 계속 웃었더니 슬픈미소 짓지 말라면서 너무 진지하게 얘기를 합니다 에이즈 검사 받아보자하고 더 나아가서 제가 게이 아니면 양성애자까지 생각했었다고 하는데 참 하.. 아니라고 아니라고 계속 말을 해도 더이상 믿지도 않고 내일 제가 진료받았던 항문외과 가서 의사랑 상담한다네요 1시간 동안 계속 똑같은 말만 하다가 더 이상 대화에 진전이 없어서 아내 먼저 재우고 답답해서 컴퓨터 앞에 앉아서 이러고 있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해야 제가 강간당하지 않았다는 걸 증명할 수 있죠? 미치겠네 ㅋㅋㅋㅋㅋ 그래도 아내가 큰힘돼주넼ㅋㅋㅋㅋ 슬픈미소에서 터짐
[토박이말 살리기]1-76 들피지다
[토박이말 살리기]1-76 들피지다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들피지다'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굶주려서 몸이 여위고 쇠약해지다'라고 풀이를 하고 "한 육십쯤 되었을까 허리가 구붓하고 들피진 얼굴에 좀 병신스러운 촌뜨기가 하루는 군복을 벗고 몸을 검사시키는데 유달리 몹시 떤다."라는 김유정의 '금'에 나온 월을 보기로 들었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서는 '(사람이) 굶주려서 몸이 여위고 기운이 쇠약해지다'라고 풀이를 하고 "허리가 구붓하고 들피진 얼굴의 노인 하나가 슬그머니 대합실로 들어섰다."를 보기월로 들었습니다. 이 두 가지 풀이를 놓고 '들피지다'의 풀이를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들피지다: 굶주려서 몸이 여위고 여려지다. 사람이 몸이 아파도 살이 갑자기 빠져 여위고 여려지는 때가 있지만 일부러 먹는 것을 가리고 몸을 많이 움직이면 살이 빠지고는 하는데 그럴 때 쓸 수 있는 말이지 싶습니다. "그는 어디가 아픈 사람처럼 들피진 몸으로 나타났다." 또는 "그는 여러 날 굶었는지 눈에 뜨게 들피진 얼굴이었다."처럼 쓸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몸이 아파서 여리고 아픈 사람을 본 사람이야말로 '들피지다'는 말을 제대로 느끼고 알 수 있지 싶습니다. 사람 몸이 많이 아프면 그야말로 여위어서 뼈만 남게 되는데 그것을 나타내는 말로 '들피지다'는 말이 어울리지 싶기 때문입니다. 요즘과 같이 빛무리 한아홉(코로나 19)가 널리 퍼졌을 때는 들피진 몸으로는 이겨내기가 어렵습니다. 그러니 더 잘 먹고 더 많이 움직여서 몸을 튼튼하게 해야겠습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온가을달 열나흘 두날(2021년 9월 14일 화요일)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들피지다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