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GJOO7250
5,000+ Views

~사람 사는 일이 다 그럽디다~~ 그럽디다 사람 사는 일이 다 그렇고 그럽디다 능력 있다고 해서 하루 열끼 먹는 거 아니고 많이 배웠다 해서 남들 쓰는 말과 틀린 말쓰는 것도 아니고 그렇게 발버둥 거리며 살아봤자 사람 사는 일 다 거기서 거깁디다 백원 버는 사람이 천원 버는 사람 모르고 백원이 최고인 줄 알고 살면 그 사람이 잘 사는 걱입디다 많이 벌자고 남 울리고 자기 속상하게 살아야 한다면 벌지 않는 것이 훨 나은 인생 입디다 어차피 내 맘대로 안되는 세상 그세상 원망하고 그세상과 싸워봤자 자기만 상처받고 사는것 이렇게 사나 저렇게 사나 자기 속편하고 남 안울리고 살면 그 사람이 잘 사는 사람입디다 욕심 그거 점 百 버리고 살면 그순간부터 행복 일텐데 뭐 그렇게 부러운게 많고 왜 그렇게 알고 싶은게 많음지 전생에 뭘 그리 잘 쳐먹고 살았다고 그렇게 버둥대는지 내 팔자가 참 안됐습딛다 예쁘게 웃던 입가에는 어느덧 싸구려 미소가 자리잡아 있고 적당히 손해보며 살던 내손에는 예전보다 만원짜리 몇장이 더 들어 있습디다 그 만원짜리 몇장에 그렇게도 예쁘던 내 미소를 누가 팔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내가 도매로 넘겨 버렸습디다 그럽디다 세상 사는 일 다 그렇고 그럽디다 넓은 침대에서 잔다는 것이 좋은 꿈 꾸는것도 아니디다 좋은 음식 먹고 산다고 행복해지는 것도 아닙디다 사람 살아가는 것이 다 거기서 거깁디다 남들도 다 그렇게 살아들 갑디다 내 인생인데 남 신경 쓰다보니 내 인생이 없어집디다 아무것도 모르면서 무언가를 살때 TV 광고를 그대로 믿고 친구가 그렇다고 하면 그런 줄 알고 살때가 좋은 때였습디다 그때가 언제인지 기억도 못하고 살아가고 있습디다 언젠가부터 술이 오르면 사람이 싫어 집디다 술이 많이 올라야 내 진심이 찾아오고 왜 이따위로 사느냐고 나를 몹시 괴롭힙디다 어떻게 살면 잘 사는건지? 잘 살아가는 사람은 그걸 어디서 배웠는지 안 알려 줍디다 남에 눈에 눈물 흘리게 하면 내 눈에 피눈물 난다는 말 그 말 정말입디다 죄없는 내 어깨가 내가 지은 죄대신 받고 있습디다 고개들어 하늘을 보다가 언제인지 기억도 안나고 정말로 기쁘고 유쾌해서 웃어본지가. 그런 때가 있기는 했는지 궁금해집디다 알수록 복잡해지는 게 세상이었는데 자기 무덤 자기가 판다고 어련히 알아지는 세상 미리 알려고 버둥거렸지 뭡니까. 내가 만든 세상에 내가 질려 버립디다 알아야 할건 왜 끝이 없는지 눈에 핏대 세우며 배우고 배워가도 왜 점점 모르겠는지 남의 살 깍아 먹고 사는 줄 알았는데 내가 남보다 나은 줄만 알았는데 돌아보니 주위에 아무도 없는 것 같아 둘러보니 이제껏 내살 내가 깍아 먹고 살아 왔습디다 그럽디다 세상 사는 일 다 그렇고 그럽디다 왜 그렇게 내 시간이 없고 태어나 살아가는게 죄란 걸 뼈에 사무치게 아려 줍디다 망태 할아버지가 뭐 하는 사람인지도 모르고 무작정 무서워하던 그 때가 행복했습디다 엄마가 밥 먹고 어여가자 하면 어디인지도 모르면서 물 마른밥 빨리 삼키던 그때가 그리워집디다 남들과 좀 틀리게 살아보자고 바둥 거리다 보니 남들도 나와 같습디다 모두가 남들따라 바둥거리며 지살 깍아 먹고 살고 있습디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님들은 몇 단계까지 가능? (통과하면 1,000만원)
천 만원이라니 벌써 입꼬리가 광대까지 찢어진 성님 자 후다닥 신발 벗으시고 스겜스겜 ㄱㄱ 단계별로 문이 열리면 맨발로 걸으면 됨 조건: 1. 발을 담그고 5초를 버틴 후 종이 울려야지 다음 단계로 올라갈 수 있음 2. 부르고 있는 노래를 절대 멈추면 안됨 천 만원 준다는 말에 춤추면서 시작하는 성님 딱봐도 기분 째지는게 여기까지 느껴짐 워후~!~! 노래불러 춤춰~!~! 1단계 : 구더기 밭 진짜 바글바글 드글드글잼 표정은 이미 gg쳤지만 그래도 이정도 쯤이야 닥터피쉬로 마사지 받는다 합리화하면서 통과 1단계를 구더기로 시작해서 긴장 잔뜩함 2단계 : 살아있는 전갈 홀리 쐐에에에엣!!!!!!!!!!!!!!!!!!!!!!!!!! 그냥 죽으라는 거 아니냐고 하지만 천 만원 포.기.못.해 (ㄹㅇ 발 밑에 전갈 깔림 ㅎㄷㄷ) 3단계 : 물고기 내장파티 시발 포기할까 번뇌에 빠진 성님 하지만 포기하기엔 천 만원은 너무 큰 액수였다. 킵고잉 ㅇㅇ 으 발 보임? 물고기 내장, 피범벅 ㅠㅠ 4단계 : ㅈㄴ 물어뜯는 사나운 도마뱀들 왓더................ 성님 발 지금 피범벅인데 괜찮은거 맞음? 하지만 여기까지 온게 아쉽다. 이를 깍 깨물고 들어감 5단계 : 독없뱀 마마ㅏㅏㅏㅏㅏㅏㅏㅏ~!!!!!!!!!!!!!!!!!!!!!!!!!!! 공포를 잊기위해서 오지는 성량 뽐내는 중 (갓 탤런트 아님) 그래도 조금 있으면 상금은 나의 것. 멘탈에 힘 꽉 주고 버팀 이제 마지막 단계만 지나면 천 만원은 당신의 것 ⬇️ ⬇️ ⬇️ ⬇️ ⬇️ 마지막 단계 : ㄹㅇ 살아있는 악어 처돌았????????????????? 천 만원이고 뭐고 내 발이랑 교환하는거 아님??????? 존나 최대한 악어를 피해서 밟아봄 흑흑 천 만원이 뭐라고 후덜덜..... ㅠㅠ 그리고 성공하심 인간승리다 ㅠㅠ 돈내놔 이새끼들아 성공하고 나니까 고개 내미는 악어칭긔칭긔 님들은 몇 단계까지 성공? 솔직히 발 안 잘린다는게 확실하면 왕복으로 10번도 다녀온다.
5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