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seoul
1,000+ Views

새로운 겨울 아우터 강자, 무스탕vs부클코트

올 겨울, 두터운 아우터보다 스타일을 강조한 아우터가 인기를 끌 전망이다. 올해 따뜻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패딩 등 기능성 아우터보다는, 소비자들이 이를 대체할 무스탕, 부클, 코트 같은 스타일을 살릴 수 있는 아이템들로 눈길을 돌린 것. 새로운 겨울 아우터의 강자로 떠오른 아이템을 찾아봤다. + 올 겨울, 여성들의 위시리스트 1순위 ‘무스탕’ 흔히 ‘무스탕’이라 불리는 무톤 재킷의 무게와 두께도 패딩만큼 가볍고 얇아져 착용하는데 부담도 줄었다. 기본 라이더 스타일이 무스탕의 대표적인 스타일이지만 이번 시즌에는 슬림한 핏의 카디건형 재킷, 베스트 등 다양한 스타일이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올 겨울에는 베이직한 무스탕뿐만 아니라 니트나 가죽 등 소재를 믹스매치해 보다 웨어러블 해지거나 유니크한 개성이 돋보이는 제품들도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러한 디자인은 니트 원피스나 여성스러운 시폰 원피스와 매치하면 무스탕의 투박스러움을 완화시켜 보다 스타일이 살아 보여 젋은 여성들이 많이 선호한다. + 핫한 소재로 떠오르고 있는 ‘부클’ 무게는 가볍지만 따뜻한 보온성과 포근함을 자랑하는 ‘부클 코트’ 역시 이번 시즌 아우터의 강자로 떠올랐다. 곱슬 헤어처럼 생긴 양모 소재인 부클은 소재 자체가 주는 독특한 재질감으로 개성 있고 트렌디한 스타일이나 반대로 클래식한 기본 스타일의 코트로 선보이고 있다. 요즘 대세인 오버사이즈와 라이더 스타일이 만난 부클 라이더 재킷은 데님과 티셔츠와 함께 매치하면 럭셔리한 캐주얼룩을 연출 할 수 있다. 또 기본에 충실한 클래식한 디자인의 부클 코트는 원피스나 매니시한 팬츠와 함께 무심하게 걸치면 데일리 오피스룩으로 연출하기 좋다. 단 부클 코트의 경우 소재가 어느 정도 부피감을 주기 때문에 이너를 두껍게 입으면 뚱뚱해 보일 수 있으며, 화려한 패턴의 이너는 자칫 부담스러운 느낌을 줄 수 있다. 출처 : ⓒ 패션서울 | WWW.FASHIONSEOUL.COM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