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ortcompany
5,000+ Views

Barcelona hotel - Borne Apartments

Just 100 metres from Passeig del Born, these stylish apartments have balconies and free Wi-Fi. Borne Apartments Barcelona (Decimonónico) offers an ideal setting within 5 minutes’ walk of the Picasso Museum and the Born’s trendy bars, cafés and restaurants. Each smart apartment at Borne Apartments Barcelona (Decimonónico) has chic, modern décor combined with original features such as wooden beams and exposed stone walls. The spacious living room has a sofa and a flat-screen TV, and the kitchenette includes a microwave, fridge, coffee maker and a kettle. Ciutadella Park is just 5 minutes’ walk from the apartments, while Barceloneta Metro Station and the old port are within 600 metres of the Borne Apartments Barcelona (Decimonónico). The nearest beaches can be reached in less than 20 minutes by foot. Las Ramblas, the Gothic Quarter and Plaça de Catalunya are less than 1.5 km away.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I Was Stalked and Filmed on a Subway? :(
Recently I had a very creepy experience on the subway. A had a very odd man sit next to me and start filming me secretly (though obviously not so secretly since I noticed) He also tried to follow me but luckily I tricked him. For more info you can check the video below. **this is not common AT ALL in Korea, it only happened to me in Seoul because that's where I live. This could, and does, happen all over the world no matter what culture~** What I hope you take from this: 1. Be aware of your surroundings at all times. If someone sits next to you (even if it seems totally normal) just take a millisecond to recognize that - don't just stay zoned in on your phone. 2. If you feel uncomfortable - get up and move. I didn't do this but I should have. I didn't need to "prove" he really was creepy, regardless of if he was or not, I have every right to just move away. 3. If someone made you feel uncomfortable, trust your gut and keep an eye on them in some way. If I hadn't noticed him earlier, he might have followed me off the train without me knowing. 4. Let someone know where you are and what was up. Even if its just texting a close friend that is dependable "hey I'm at XYZ bus stop, there was a weird guy on the bus lol" just so someone knows. In case something happens to you, it could help people find you. 5. If you see something weird happening to another girl, try to do something. When I see guys getting too close to girls on crowded trains I always try to make it seem like I'm with the girl too so he's outnumbered, or I stare them down so they know they aren't being sneaky. Be safe out there everyone, and just be alert :)
전직 삼성 법무팀장이 폭로한 이건희 둘째딸의 감각.jpg
"...서울대 미대를 나온 홍라희는 패션 디자인과 미술에 관심이 많았다. 집안 잔칫날 패션쇼를 하기도 하고, 심지어는 사장단 회의석상에서 남성복 패션쇼를 한 일도 있다. 안양 베네스트 골프장의 캐디 유니폼을 직접 골라주기도 했다. 해마다 제일모직의 여성복 디자인도 홍라희가 직접 결정해준다. 자기 나름대로는 자상하고 친절한 모습을 보여주려 한 모양이다. 하지만 그 덕분에 제일모직 여성복 사업부장은 매출 부진으로 연말이면 항상 회사에서 쫒겨나곤 했다. 홍라희의 패션 감각은 보통사람들의 그것과 워낙 동떨어져 있던 까닭에 홍라희가 골라준 디자인에 따라 옷을 만들면 도무지 팔리지가 않았다. 그렇다고 홍라희가 고른 디자인을 무시할 수도 없었다. 그래서 제일모직 여성복 사업부장 자리는 제일모직 임원의 무덤이라는 말이 나오곤 했다. (중략) 이건희 부부가 가진 옷에 대한 관심은 정작 삼성 계열 의류업체인 제일모직의 경쟁력에는 별 도움이 되지 않았다. 홍라희가 고른 디자인이 늘 시장에서 실패했던 것은 한 사례일 뿐이다. 제일모직이 원단을 제조한 지 50년이 넘었고, 이탈리아 유명 원단 제조업체에서 염색 전문가를 채용하기도 했지만, 이탈리아 중저가 원단과 경쟁하기도 힘겨워했다. 심지어는 국내 중소기업과의 경쟁에서도 밀렸다. 타임, 마인, 시스템, 에스제이 등 브랜드를 가진 의류업체 한섬과의 경쟁에서 제일모직이 밀린 게 대표적인 사례다.  이건희와 그 주변 사람들의 사치스런 생활을 지켜보며, 나도 이름바 '명품'의 세계에 눈을 떴다. 그런데 '명품'은 실용성은 엉망인 경우가 많다. 이를테면 이건희 일가가 입는 명품 양복은 일상복으로 입을 수 없다. 쉽게 구겨지고 주름이 생기기 때문이다. 이처럼 불편한 옷을 입는다는 게 그들에게는 귀찮은 일을 직접 할 필요가 없는 신분을 보여주는 상징처럼 여겨지는가보다. (중략) 제일모직을 운영하는 이건희의 둘째 딸 이서현은 "100만원 짜리 옷을 만들어봤자 누가 입겠느냐"는 말을 한 적이 있다. 100만원 짜리 옷이 너무 비싸서 안팔릴 것이라는 뜻이 아니다. 그 반대다. 너무 싸구려 옷이라서 사람들이 입고 다니기 창피해할 것이라는 이야기였다. 한국 사회에서 100만원 짜리 옷이 너무 싸구려라고 생각할 사람이 얼마나 될까. 물론, 이탈리아 명품 의류업체들처럼 해외에 수출하는 비중이 크다면, 최상위 부자들만 겨냥한 제품도 성공할 수 있다. 하지만, 이서현이 이야기한 옷은 국내 판매용이었다. 이서현의 말은 깊은 생각에서 나온 게 아니었다. 그는 그저 100만원이 보통 사람들에게 어느 정도의 돈인지에 대한 감각이 없었을 뿐이다." -------------------------------------------------------- 역시 삼성다운 그사세의 어나더레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