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tphoto
10,000+ Views

박노해의 걷는 독서 12.2

높고 깊은 산맥에 소중히 숨겨진 가쿠치 마을. 흰 만년설과 푸른 하늘과 붉은 흙집과 노란 나무가 저마다의 색깔로 빛나는 가을날. 남자들은 산 위에서 야크를 치고 땔감을 구하고 여인들은 양털을 자아 옷감을 짜고 빵을 굽는다. 따사로운 가난마저 고르게 빛나는 마을 단순하고 단단하고 단아한 작은 흙집 마음까지 환해지는 내가 살고 싶은 집 - 박노해, '내가 살고 싶은 집', 사진에세이 『다른 길』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추천] 청소년 책의 해, 2020년이 가기 전에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2020 청소년 책의 해, 다양한 장르로 다가가는 청소년 문학들 읽어 보시는 건 어떤가요? 재미와 감동을 보여주는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반할 수밖에 없었던 친구가 있나요? 그럼, 여기 귀여운 주인공에게도 반하게 될 책 독고솜에게 반하면 허진희 지음 ㅣ 문학동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hr2LWQ 눈에 띄지 않아 지나치기 쉬운 가치를 읽고 싶을 때 '장애'에 대해 닫혀 있던 생각을 활짝 열어 주는 책 산책을 듣는 시간 정은 지음 ㅣ 사계절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iKg7iB 수업으로만 자연을 접하는 도시 청소년들에게 수채화 같은 여름 산골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책 우리의 여름을 기억해 줘 이인휘 지음 ㅣ우리학교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E0qZJO 편지를 어떻게 써야 친구가 학교에 나올까? 친구를 대할 때 늘 빠져 있었던 진심이 채워질 책 학교에 오지 않는 아이 세이노 아쓰코 지음 ㅣ 라임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mpait5 만일 부모님을 선택할 수 있었다면 어떨 것 같나요? 가족 모두 같이 읽으면 서로 간에 더 가까워질 책 페인트 이희영 지음 ㅣ 창비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FuUXGD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2Fx72uB
재일 동포분들의 대한민국 사랑
한국정부가 발행한 300억엔의 엔화부채를 전량 매입하는데 앞장 섬 (거의 모든 재일동포 참여) 6.25 전쟁이 발발하자 조국을 지키겠다며 자원입대 산업화 바람이 불던 새마을 운동시기 한국의 시골에 회관, 다리 등을 지어주거나 재일 사업가들이 많은 금액을 기부함 제주도 출신 재일 교포들이 제주도에 밀감을 엄청나게 보내서 오늘날 제주도를 감귤의 섬으로 만드는데 공헌함 일본 내 대사관 부지나 공관 등을 한국정부에 기부 1960년대 산업화를 위해 재일동포 전용 공업단지 설립을 제안했고, 이것이 구로공단. 최초 입주 기업 28곳 중 18곳이 재일동포 기업 대한민국 최초 순수 민간은행 신한은행을 재일동포들이 창립자금 250억원을 모금해 설립 일본의 선진 금융업을 받아 들여 승승장구했고 IMF에도 유일한 흑자를 기록 서울 올림픽 각종 건물 시설 및 모금 기부 출처 전혀 모르고 있었소. 제주의 감귤이 일본에서 온 것이라는 사실은 알았지만 그게 알음알음 보낸 재일동포들 덕인 줄도, 신한은행도, IMF도, 영사관 부지에 대한 것도 아무것도 몰랐구려. 출처에 있는 댓글 중 설명이 있길래 보니 이해가 좀 더 되는구려. 오유 닉네임 일본학박사님이 적으신 댓글이라오. 닉네임부터... ㄴ 1945년 전에는 내선일체니 뭐니 하고 한국에서 끌고가서 개명까지 시켜놓고 "너넨 2등국민이지만 일본인이다"해놓고 전쟁이 끝나니까 "쟤넨 우리 국민 아님"이라고 차별하기 시작해서 만든 방법이 "특별영주권자"라는 지위였음. 중국이나 소련, 미국 등으로 넘어간 사람들은 그래도 그 나라 사람으로 받아들였는데 거의 유일하게 안받아준 나라가 일본이었음. 그러다보니 재일교포를 일본인으로 아는 사람이 많은데, 약 40만명이 한국국적이거나 조선국적(1965년 이후에도 한국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사람들. 조총련계에 많았지만, 요즘은 조총련계도 한국국적을 땀)임. 그러니 그 속에서 살던 재일교포들의 서러움이야 말로는 다 설명을 못할 이야기임. 이 사람들 속에는 두 가지 한이 있는데, 한 가지는 일본에 대한 서러움이고 다른 하나는 자신들을 이용하기만 한 한국에 대한 서러움임. 특히 재일교포들 중에서는 보수파가 많은데 그 이유는 대한민국의 발전에 자신들도 도움을 줬는데 이제 한국이 잘 살기 시작하기 아무런 도움도 주지 않는다는 생각을 가짐. 사실 알고 보면 그들을 이용했던 건 군부세력이나 보수우익 세력이었고, 지금은 그들이 정권에 있지 않아서임. 그래도 국외 선거, 한상기업인 지원 등 사실 진보정권이 되면서 재일교포의 지위는 훨씬 더 올라갔음. 다만 최근 한일관계의 악화가 그들의 사업에 있어서 영향을 주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우익들이 와서 장사 방해함) 현 정권에 비판적인 입장인 사람들도 많음. 뭐 써도 써도 끝이 없어서 이쯤에서 마무리 짓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