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Home
10,000+ Views

1986년 11월 11일, 껌씹고 해바라기 씨앗 뱉고…미야구선수 「초조한 버릇」

동아일보| 1986.11.11 껌씹고 해바라기 씨앗 뱉고…미야구선수 「초조한 버릇」 적시타 필요할 때 「씹고 뱉는」 속도 더욱 빨라져 “불안해소…주의력 떨어뜨리지 않는 진정 효과” 미국 프로야구 선수들은 대부분 경기중 풍선껌을 불어대고 씹는 담배를 질겅거리며 해바라기 씨앗을 가득 물었다가 내뱉는다. 미국프로야구 플레이오프전과 월드시리즈가 열리던 지난달 야구 선수들이 껌 또는 씹는 담배를 씹고 해바라기 씨앗을 툭툭 내뱉는 모습들이 텔레비전을 통해 미국가정에 방영됐을 때 시청자들은 정규시즌때보다 이런일이 더 많아져 꼴불견이라고 지적했다. 또 잔디를 돌보는 운동장 관리인들은 선수들이 뱉은 껌등을 청소하기가 짜증스럽다고 불평했다. 한편 심리학자들 눈에는 야구선수들의 「씹고 뱉는」 행위가 심리적 압박에 의해 빚어지는 연구대상으로 비쳐졌다. 많은 야구선수들이 「씹고 뱉는」 것은 마감시간에 쫓기는 신문기자가 코피를 계속 들이켜고 담배를 많이 피우며 세금날짜가 다가온 납세자들이 손톱을 물어 뜯는 것과 똑같다는 것. 학자들은 야구선수들이 선행주자가 있어 안타가 더욱 필요할 때 타석에 서서는 「씹고 뱉는」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타율이 떨어졌을 경우 「씹고 뱉는」행위를 더욱 많이 하게 된다고 분석하고 있다. 전 「뉴욕메츠」의 외야수로 껌 잘 씹기로 유명했던 「론 스워보다」는 『진정제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또 일부 행동 과학자들은 이같은 행위가 불안해소책 이외의 다른 효과도 있다고 주장한다. 전 「뉴욕양키즈」 팀 투수와 결혼한 여성행동과학자 「파울라 쿠르만」은 『야구선수들이 해바라기 씨앗을 내뱉는 것은 자신들의 수비영역을 과시하는 것이다. 투수들이 마운드에 내뱉을 때는 내가 여기 버티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 』이라고 말했다. 「펜실베니아」 주립대의 정신병리학자 「앨버트 스텐카드」는 『동물생태학을 연구하면 동물들이 위험에 처해있을 때 강박적인 행동을 취하게 되는데 경기에 나오는 야구선수도 마찬가지다. 씹는 동작을 반복해 관중들의 함성과 야유로부터 자신의 주의력을 흐트러뜨리지 않는 효과가있다 』고 주장했다. 한편 국내프로야구에서도 청룡의 L, 타이거즈의 K선수 등 일부 선수들이 경기 중간 혹 껌을 씹지만 보편화 되어있지는 않다. 프로야구 출범초 구단측에서 긴장해소를 위해 선수들에게 껌씹는 것을 권장한 적도 있었지만 텔레비전 시청자나 관중들에게 거부감을 준다는 지적이 많이 나오자 최근엔 구단측이나 선수 자신들이 자제를 하고 있는 실정. 핀토스의 Y선수는 『아마튜어로 뛸 때 껌을 씹지 않았기 때문에 프로진출 후 껌을 씹으려 해도 오히려 적응이 안된다』고 말했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최근에요 ㅋㅋ
씹는 담배를 그래서 금지하지 않았나요?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제부로 팬들이 일제히 등돌린 선수
어제 잠실에서는 두산 베어스 팬페스트 행사가 있었습니다. 경기장 이외에 팬들이 선수들과 직접적으로 만날 수 있는 행사 중 하나죠. 워낙 만날 기회가 적다보니 팬페스트 행사를 기다린 팬들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추위에도 불구하고 줄서기를 자진한 팬들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법이었을까요? 두산 팬페스트에 다녀온 팬들의 후기가 심상치 않았습니다. 특히 그 중에서 두산의 투수 '이용찬'선수는 팬들의 강한 질타를 받았습니다. 아래는 팬들의 이용찬 선수의 팬서비스 후기들입니다. 마법의 단어 '훠이훠이' 특히 아이팬들에게 귀찮다는듯 손짓한건 꽤 여러 사람들이 본 모양입니다. 각자 다른 곳에서 하나씩 올라온거 보면,, 다른 누구보다 이용찬 선수에 대한 후기들이 유독 많더군요. 이번 팬페스트 행사 당시 이용찬 선수의 후기들과 함께 올라온 표정 사진입니다. 사실 사진이라는것 자체가 순간을 잡아내는 것이기에 이 사진 하나로만 판단할 순 없지만 위의 후기들과 합쳐보니 '진짜 귀찮다'라는 표정 같아 보이긴 합니다. 이미 몇몇팬들은 이용찬 선수의 이런 팬서비스에 실망을 넘어 분노를 표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행사에 팬들이 얼마나 큰 기대를 했느냐는 중요하지 않을 것입니다. 문제는 그 기대가 크든 작든 많은 팬들이 실망했다는 점입니다. '팬 없이는 선수도 구단도 존재할 수 없다' 많은 프로 스포츠 관계자들이 공감할 만한 이야기입니다. 심지어는 선수들도 인터뷰에서 심심찮게 이 인용구를 사용합니다. 하지만 몇몇 선수들의 오만한 팬서비스 때문에 잘해주는 선수들마저 싸잡아 묻히는게 안타까울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