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역클리셰 때려부은 뷰티인사이드 서브커플
여친이 매력적이라 대쉬 받는게 못마땅한 멍뭉 귀여운듯 힐끔 “내릴때 되니까 새삼 삐졌던게 미안하네” “삐져있었던거 맞네” “맨날 이렇게 데릴러 오고 데려다 주고” “피곤한데” “그쪽 좋으라고 하는거 아니야. 나 좋으라고 그러는거니까 신경쓰지 마요” “그리고 어짜피 이제 당분간은 못 그럴거 같으니까..” “당분간 못 그래요? 왜 못 그러는데요?!” “바빠서” (우리 사라 원에어 항공사 대표) “그래서 말인데” “뭐에요?” “별로 부담 갖진 말구. 쓰던 차야. 할아버지가 차를 좀 잘 주셔서 남는 차가 많아요” (한대만요...저요...) “운전 할 줄 알죠? 내가 못 데리러 오면 직접 운전해서 다니라구” “헐” “타요. 타라구 지금 갈 데 있으니까” 갈 곳은.... 은호네 집 “아드님을 저한테 주십시요” ?!?!?? 은호도 당황 “아니 엄마 그런게 아니라" “갑자기 무슨 말이에요 그게” “밖에 내놓기 너무 무서운 얼굴이라.. 안되겠습니다” “이렇게 공식적으로 계약을.....” (사업가 짬바) 계약..?! “아니..약속을 해야...” “아니 아들을 주더라도.. 뭐 하시는 분인지 정도는 알아야...” “아..직업...직업이라면....재벌...일까요..?” “재벌이라는 직업도 있어..?” “은호씨 손에 물 한방울 안 묻히겠습니다” “(천주교) 신부 되겠다는 은호씨 꿈 제가 이뤄줄께요” “뭐?! 신부? 잘 나가다가 갑자기 왜 신부...” “신부...” “신랑 하겠습니다” 다행.... “강사라씨” “나도 찬성” 존멋존예 능력터지는 재벌 서브여주bb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연애혁명'의 쿨한 남자 이경우! 어느 배우를 캐스팅?
(지난 결과는 아래쪽에 있어요!) 지난 번에 이어 오늘도 연애혁명으로 돌아왔습니다! 연애혁명을 보다보면 매력적인 남자 캐릭터들이 많이들 등장하죠! 전 그 중에서도 쿨하고 멋지지만 비밀에 쌓인 캐릭터, '이경우'를 무척이나 좋아했어요. 공주영이 귀여움이라면 이경우는 시크함이죠. 오늘의 질문? '연애혁명'의 이경우! 어느 배우가 가장 잘 어울려요?! 1. 육성재 큰 인기를 얻었던 후아유에서는 비글미 가득한 고등학생역을 맡았죠! 하지만 전 이 육성재가 입을 꾹 다물고 있을때, 왠지 모를 서늘함과 신비함을 느끼곤 해요. 육성재가 진지하게 연기에 임한다면 이경우 역도 참 잘 어울리지 않을까요? 2. 안재현 이미 많은 사람들이 언급했던 배우! 안재현입니다. 물론 블러드에서 조금 삐긋하긴 했지만, 그래도 별그대에서 보여준 것이 있으니... 그리고 안재현의 차갑고 도회적인 이미지는 이 경우와 딱 어울리지 않나요? 마치 자기 옷을 입은 것 처럼 연기할 것 같은 배우입니다. 3. 도경수 드라마에서 도경수를 접한 분들이라면 아마 귀여운 이미지, 부드러운 이미지를 먼저 떠올릴지 몰라요. 하지만 영화 카트에서 방황하는 학생 역을 맡은 그는, 날이 서있고 어딘가 서늘함을 풍기죠. 여기서 앞머리만 내린다면! 소화 가능하지 않을까요? 4. 기타 후보! 카드를 마치기 전 지난 결과를 공유합니다! 열화와 같은 성화와 함께 진행된 공주영 뽑기! 과연 선정자는? 1. 이현우: @sidestory, @ikissedagirl, @daeun0405, @pina5723, @1004are, @zxzx1224qq, @jeongsori, @Skyliner, @cogml0613, @haeunkim9, @gus1208123, @boeun331, @sally7929, @keykkso, @dbswl5854, @wooyun0703, @rinachoi779, @junkk789, @xodwk574269, @ZZOUYING, @choung5735, @happy111500, @qhfvps153, @eungyeol26, @leb1367, @sinjon1998, @vldzm7725, @jungeun0403, @jungsung2001, @bbb7839 30 2. 백현: @Blachat, @unapologetic, @kgr000706, @sophia9450, @seeun030203, @yerin100, @thd6646, @anacheong, @YyBb, @hyunap0606, @btob7412, @yppah222, @audgp0320, @pgy4946, @hjkl2646, @kimdn03, @gf2123, @psw040528, @ki7321, @kyuyl651444, @ki7321, @jiinjiin0823, @yesungchoi5993, @lse12345eun, @kcl0522, @leeminseo2249, @jooho0403, @b01091373513, @chaelyn8435, @yunah232313, @myso9295, @pinkfox2000, @kimhyoju7372, @ujin3261, @pys9540, @minju5524, @sunny020203, @jsy200200, @jiminy6604, @trickand, @lodo5733, @soyki, @gimchaerin, @yewon4061, @hyunj2018, @rava8422, @tnfus1337, @gkdus0332 48 3. 박보검: @meberic, @realcheck, @tylant, @mongsill, @limjihye88, @itsmepjy, @8520rlatngus, @jeesoo5116, @jieun020033, @gnsrl37, @eunkyo1563, @skatty7890, @5078ann, @goldygoldy, @alkcy1234, @ting1347, @lovebkmk29, @seon0111, @ajakab, @png1245, @hongly, @yesungchoi5993, @leo041108, @gsg9870, @Ferb0113, @dukjae, @dstpfls, @01230123, @leeminseo2249, @woo8593ju, @jiiiiisooooo, @yeawon9764, @kml5629, @mini224, @myso9295, @sooyoung1118, @min56112, @ksujin553, @lineyoung210, @wazi, @rawromi, @apink4576, @pinkbunny278, @chldpwl1285, @Stubbypencil153, @kara6840, @sinjon1998, @seni7410, @Mijeong0617, @bbb7839, @id4hero4, @pyeun3378, @ghjk5752, @chosooyeon1228, @pinenine, @pinenine, @leejjing98 57 4. 태민: @Parfait15 5. 도경수: @tjdusdl1102 6. 김수현: @urim1030 저 집계하는데 무슨 대선 투표인줄...ㅎㄷㄷ 막판까지 추월과 역전을 거듭하는 역대급 투표였습니다. 사람들의 선택은 박보검 57표 - 백현 48표 - 이현우 30표 순으로 박보검 배우가 가장 잘 어울리는 것으로 뽑혔어요! 하지만 큰 연기경력이 없음에도 백현이 48나 얻은 건 고무적이네요! 이번 투표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요? 여러분의 손으로 결정해주세요!
캐스팅 때문에 망한 캐릭터 최강자 투표!
(지난 결과는 아래 쪽에 있습니다) 가끔 영화나 드라마를 보다보면 그런 경우가 있습니다. 그런대로 캐릭터가 괜찮은데, 혹은 안그래도 캐릭터가 망조인데 캐스팅이 캐릭터를 말아먹는 경우. 오늘 개봉한 스타워즈 시리즈의 프리퀄 삼부작에 등장한 루크스카이워커가 대표적인 사례죠. 생각난 김에 투표를 열어봅니다. 캐스팅이 망친 캐릭터, 최고는 누구? 1. 스타워즈 프리퀄 삼부작 - 아나킨 스카이워커 다스 베이더의 탄생기를 다룬 스타워즈 프리퀄 삼부작은 관객들로 하여금 다크 포스를 제대로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영화를 보는 관객들 모두가, 아나킨 스카이워커를 맡은 헤이든 크리스텐슨을 향해 폭탄이라도 던지고 싶은 심정이었을 테니까요. 후에 다스 베이더가 되리라곤 믿기지 않을 정도의 존재감 없음, 거기에 감정은 커녕 고통도 드러나지 않는 얼굴, 0에 가까운 나탈리 포트만과의 케미까지... 헤이든의 아나킨은 안그래도 말이 많던 영화에 기름을 붓는 역할을 했습니다. 2. 블러드 - 박지상 블러드에서 박지상 역을 맡은 안재현은 분노 연기를 하기 전에 고민을 했을지도 모릅니다. 어떻게 해야 제대로 연기할 수 있을까? 방법은 쉽습니다. 먼저 그 연기를 한 뒤, 아무 식당이나 들어가 TV를 보는 사람들을 관찰하는 것이죠. 안재현이 블러드의 주연으로 캐스팅 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 부터, 사람들은 이 신인 배우가 너무 큰 역할을 맡은 것이 아닌가하는 우려를 보였습니다. 그리고 이 우려는 정확히 적중하고 말았죠. 3. 다크 나이트 라이즈 - 미란다 테이트 마리옹 코티야르는 라 비앙 로즈로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충분히 연기력을 인정받았습니다. 거기에 인셉션에서도 출중한 연기를 펼쳐 놀란 감독과 합이 좋음을 보여주었죠. 이러다보니 다크 나이트 라이즈에 그녀가 출연했을 때 많은 관객들이 기대를 한 것은 당연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언급할 수 없지만, 그녀의 역할은 영화 전개의 중심에 있었습니다. 하지만 마리옹 코티야르는 이 영화에서 어이가 없을 정도의 발연기를 선보이죠. 그녀의 연기에선 아무런 강렬함도 무게감도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질 때가 있다는 말의 좋은 예가 아닌가 해요. 4. 심야식당 - 민우 시작부터 논란을 빚었지만 '심야식당'에는 많은 기회가 있었습니다. 한창 집밥과 요리가 유행하는 타이밍에 드라마가 시작되었고, 공감이 가는 캐릭터를 통해 힐링 드라마라는 명성을 얻을 수도 있었죠. 하지만 이 모든 가능성을 어이 없게 발로 차버린 캐릭터가 있었으니... 심야식당의 민우는 흔히 얘기하는 88만원 세대로, 힘겨운 시기를 살아가는 이 시기 젊은이들의 표본과도 같은 캐릭터였습니다. 그리고 방영직후 이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가 인터넷을 뒤덮죠. 바로 민우역으로 캐스팅된 남태현의 연기력 때문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배우와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가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집어삼키는 기현상이 벌어지죠. 부탁인데 다음에는 우는 것과 웃는 것 둘 중 하나만 했으면 좋겠네요. 마치기 전 지난 결과를 발표합니다! 불쌍한 캐릭터! 누가 갑중의 갑?의 결과는? 1. 스파이더맨: @jonabot 2. 고길동: @jihwan0880, @itsmepjy, @jhhj4860, @eco11, @sonyesoer, @gkals1129, @hongly, @kym5824, @jooho0403, @JJOA, @ll1203ll, @jeongsori, @june8200, @sms2738, @Parfait15 3. 배트맨: 4. 김갑수: @EuniYomi, @tlsskdus13, @Mijeong0617, @DeaGeunSong, @zlddyd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