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jin9131
10,000+ Views

Damien rice - Grey room("House 3" 삽입곡)

Well I've been here before Sat on the floor in a grey grey room Where I stay in all day I don't eat, but I play with this grey grey food Desol? if someone is prayin' then I might break out, Desol? even if I scream I can't scream that loud I'm all alone again Crawling back home again Stuck by the phone again Well I've been here before Sat on a floor in a grey grey mood Where I stay up all night And all that I write is a grey grey tune So pray for me child, just for a while That I might break out yeah Pray for me child Even a smile would do for now 'Cause I'm all alone again Crawling back home again Stuck by the phone again Have I still got you to be my open door Have I still got you to be my sandy shore Have I still got you to cross my bridge in this storm Have I still got you to keep me warm If I squeeze my grape and I drink my wine Coz if I squeeze my grape and I drink my wine Oh coz nothing is lost, it's just frozen in frost, And it's opening time, there's no-one in line But I've still got me to be your open door, I've still got me to be your sandy shore I've still got me to cross your bridge in this storm And I've still got me to keep you warm Warmer than warm, yeah Warmer than warm, yeah Warmer than warm, yeah Warmer than warm, yeah
2 Comments
Suggested
Recent
햐 데미안라이즈..정말좋아해요..ㅜㅜ
@molod 저두요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와 실화(퀸)에 대한 이야기들
*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 영국 락밴드 '퀸' 특히 보컬 '프레디 머큐리'를 다룬 이야기 프레디 머큐리 합류 직전, 스마일의 초기 멤버였다가 스마일을 나갔던 '팀 스테필 (맨 오른쪽)'은 합류했던 밴드 '험피 봉' 해체 후 디자인 쪽에서 일 했는데 대표적인 작품이 '토마스와 친구들'이라고(!!) 70세인 현재도 음악 활동 중이다 퀸의 로고는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한 프레디 머큐리가 디자인 했다 (첫번째) '보헤미안 랩소디'가 수록된 A Night at the Opera 앨범의 자켓도 프레디가 만들었다고. (두번째) 무대 의상들도 직접 디자인 한 게 많았다고 함 퀸은 멤버 전원이 학사 학위를 가진 밴드이다 브라이언 메이는 2007년 천체물리학 박사학위를 땄으며, 후에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의 총장이 되기도 했다 존 디콘은 퀸 2집까지 중학교 교사였다 프레디는 영화처럼 냥집사인데, 키우는 고양이들은 대부분 길냥이들이었다고. 길냥이들에게 안락한 환경 마련해주는 것을 좋아했다고 한다 크리스마스에는 고양이들의 이름을 새긴 양말 속에 선물을 넣어줬었다고. 그중 '딜라일라'라는 고양이를 위해 노래 "Delilah"를 쓰기도 했다 프레디 : (((내 고양이))) 고양이 : “이 앨범을 나의 고양이 제리에게 바친다. 톰과 오스카, 티파니에게도. 그리고 세상에서 고양이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에게도. 다른 사람들은 다 꺼져라.” < 딜라일라 > - 1985년 앨범 <Mr. Bad Guy> 감사의 말 중에서 (출처 :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ency_culture&wr_id=374 ) '프레디'라는 이름은 학창시절 친구들이 불러주던 별칭이라고 한다 작곡할 때는 떠올랐던 멜로디가 머리속에 안 남으면 선율이 허접해서 그런 것이기 때문에 가치가 없다고 여긴다고 한다. 주로 피아노로 작곡을 하고 기타 코드는 3개밖에 연주하지 못한다고 말해왔지만 목욕하다가 떠올라서 기타로 뚝딱 만든 노래 = 영화에서도 등장하는 "Crazy Little Thing Called Love" '보헤미안 랩소디'의 코러스는 무려 180번을 오버더빙(녹음한 것 위에 또 녹음) 했고, 마지막에는 테이프의 산화철 부분이 거의 닳아서 없어질 정도였다고 한다. 하루에 10~12시간씩 녹음한 결과였다고. 곡의 다양한 부분들은 면도칼로 잘라 합친 것이라고 한다 보헤미안 랩소디의 오프닝에 등장하는 기타소리와 드럼소리는 실제 퀸의 멤버이자 영화의 음악 프로듀서로 참여한 브라이언, 로저가 연주한 것이라고 둘은 현재도 퀸으로 활동 중 퀸의 기타 음색은 따라하기 힘들 정도로 독특한 것으로 유명한데 브라이언의 기타가 10대 시절 아버지와 함께 만든 것이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50년 넘도록 사용 중이며, 100년 된 벽난로의 목재, 자전거 스프링 등을 사용했다. 퀸은 초기 시절 어느 평론가에게  '영화 배우 뺨치게 잘생긴 드러머를 제외하고는 볼 만한 게 없다'는 평가를 받은 적이 있다고 한다 로저 테일러는 'The Reactions'라는 밴드에서 처음 음악을 시작했는데 보컬 멤버가 탈퇴하여 직접 보컬을 하기도 했었다. 고향에서 공연했을 때 입장료를 받아도 관객이 2~300명 수준이었다고 함 프레디는 학창 시절 밴드를 했었는데 그때는 보컬이 아닌 키보드 연주자였다 이후 60년대에 아마추어 밴드 '아이벡스'에서 리드 보컬로 활동. 영화 속 프레디의 노래하는 음성은 프레디 머큐리의 음성과 마크 마텔의 목소리를 사용했다고. (마크 마텔 = 프레디와 목소리가 매우 비슷해서 화제가 된 퀸의 공식 트리뷰트 밴드의 보컬로 활동하는 캐나다 가수) 프레디를 연기한 라미 말렉은 메리를 연기한 루시 보인턴과 데이트 중이라고 함! 존잘존예가 만났네 라미 말렉은 안무가 뿐만 아니라 무브먼트 코치의 도움을 받았는데 덕분에 프레디의 작은 행동, 습관, 시선, 마이크를 움직이는 동작 하나하나를 파고들었다고 함 영화 속에서 보헤미안 랩소디 길다고 한 음반사 관계자에게 캐릭터들이 핑크 플로이드의 음반을 언급한 이유 : 그 음반 6분 넘는 곡만 3곡이라서. 게다가 가장 긴 곡은 7분 50초 퀸과 마이클 잭슨은 만난 적이 있을 뿐만 아니라 음악 작업도 함께 했다. 2014년에 마이클 잭슨과의 듀엣곡이 발표되었다. ( "There Must Be More To Life Than This" ) 1984년에 퀸이 내한할 뻔한 적이 있었다. 적당한 공연장도 못찾은데다 금지곡이 많아서 실패했다고 공연은 안 했지만 존 디콘과 로저 테일러가 내한했었다. 이후 2014년에 내한공연을 했다 프레디만의 관객 소통 방법인 '에~오'는 2012 런던 올림픽 폐막식에서 전광판을 통해 이루어졌다. 존 디콘은 프레디가 없으면 퀸이 아니라고 한 적이 있다는 듯. 실제로 1997년 은퇴하였다 브라이언 메이는 투병 중이던 프레디를 보러 가던 때,  300야드 (274m)를 남겨두고 '올 필요 없다. 사망했다'는 부고 전화를 받았다 프레디의 어머니 제르 불사라는 2016년에 94세로 별세하였다. 당시 브라이언 메이는 공식 활동을 중지하고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프레디의 어머니와 알고 지낸 시간만 50년이 넘었고 어머님은 프레디처럼 빛나는 눈을 가졌으며,  아버지가 가수의 길을 반대할 때에도 아들을 응원했고 마지막까지 모든 활동에 함께하시며 '우리의 모든 활동에 프레디 영혼이 살아 숨 쉬는 것을 대단히 기뻐했다'는 내용 (출처 : https://whitequeen.tistory.com/2148) 프레디는 투병하던 때 불평을 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한다 병이 악화될수록 일을 더 하려고 했는데 아침에 일어나야 할 이유를 만들기 위해서였다고. [브라이언 메이 : 프레디는 놀라울 정도로 평화로웠고 전혀 불평도 하지 않았어요. 어느 날 저녁에 다 같이 나갔는데 다리가 많이 안 좋았어요. 그리고 제가 보고 있는 걸 알고는 "브라이언, 어떤지 한 번 볼래?" 그러고는 보여줬어요. 그리고 제 표정에 대해 오히려 프레디가 미안하다고 사과했어요 "네가 그렇게 놀랄 줄은 몰랐어."라고 말하면서요. -  프레디가 말했어요. "곡을 만들어줘." 시간이 많지 않다는 걸 알아. 가사도 계속 써줘. 계속 일을 줘. 부르고, 부르고 또 부르고 싶어." "나중엔 너희들이 알아서 하면 돼. 나중에 완성하면 돼." - "프레디 머큐리, 인생을 사랑한 사람. 노래를 부른 사람." 저에게는 그게 프레디였어요. 그는 의심의 여지 없이 인생을 최대한으로 살았어요. 그 나머지도 모두 포함해서요. ] ( 출처 : https://blog.naver.com/kngjoo/120152157305 ) 프레디의 생전 마지막 퀸 정규 앨범인 Innuendo는 프레디가 언제쯤 스튜디오에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멤버들에게 연락하면 나머지 세 멤버들이 데모 버전을 미리 만들어 놓고, 프레디는 컨디션이 좋을 때 스튜디오에 와서 보컬을 녹음하는 방식으로 앨범을 만들었다. 생전 마지막 싱글인 <The Show Must Go On>는 음이 높아서 브라이언 메이는 프레디가 이 곡을 부를 수 있을지 걱정했다고 하는데, 프레디는 "I'll fuckin' do it, darling('씨X, 하지 뭐' 정도의 뉘앙스.)"이라고 내뱉은 후, 투병 중임에도 불구하고 독한 보드카를 쭉 들이키더니 삑사리 없이 한 큐에 녹음을 마쳤다고 한다. ( 출처 : https://namu.wiki/w/%ED%94%84%EB%A0%88%EB%94%94%20%EB%A8%B8%ED%81%90%EB%A6%AC ) Q. 퀸 음악 모르는데 랩소디 보러 가도 되나요? 쿵쿵(짝) 쿵쿵(짝) 위윌위윌뢐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안녕이란 말대신
6개월간 다닌 회사와 슬픈엔딩을 맞이한 것을 기념하여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엔딩들을 꼽아본다. 안녕이란 말대신 전하는 Best Ending Selection [주의하소서] *House.M.D. 원피스, 나루토, 슬램덩크, 해리포터 등의 스포일러 가득 **개인 취향이자 무질서하고 무례한 내용을 용서하소서 1. [House.M.D] 시즌8 2004년부터 2012년까지 자그마치 9년 동안 꾸준히 재밌었던 하우스 마지막 시즌 엔딩은 Enjoy yourself가 흘러나오며 윌슨과 하우스가 오토바이를 타고 떠나는 신이지만 개인적으로 그보다 더 인상깊었던 것은 체이스와 하우스의 이별이었다. (이미지출처:google) 시즌 마지막회를 두 화 남긴 20화는 체이스 이야기다. 하우스 팀원들은, 윌슨과 홀연히 떠나버린 하우스 없이 자기들끼리 동료 의사 트라이버를 진단한다. 트라이버는 예전에 하우스 팀에 지원했다가 체이스에게 밀려났던 인물로, 자신의 치료를 맡은 체이스에게 하우스 팀에서 몇 년간 일하고도 아무런 발전이 없다며 자극한다. "내가 같은 년도에 하우스 박사팀에 지원한 거 알고 있었어?" "아니" "하고 있던 일 그만두고, 이사도 하고 여자친구와 헤어지기까지 했어" "근데 너희 아버지가 전화 한 통 넣더니 갑자기 네 자리가 되더라" "거의 십년 전 일이잖아" "그거 알아? 나한테 박사님과 일할 시간이 3년만 주어졌더라면난 질병통제예방센터도 갈 수 있었고, 세계보건기구에도 갈 수 있었어진단학과를 들어보지도 못한 곳에 가서 새로운 부서를 시작해 볼 수도 있었을 거야넌 모든 걸 가졌어. 외모, 재능, 내 미래까지. 9년이 지난 지금 그걸로 니가 뭘 했는지 보라고" 결국 체이스는 드디어 둥지를 떠나기로 결심한다. 하우스 팀에 제일 처음 들어왔고, 원년멤버 중 가장 먼저 잘리고, 가장 먼저 팀에 다시 돌아온데다가, 제일 끝까지 팀에 남은 체이스가 정말 팀을 떠난다. 그런 그에게 남기는 하우스의 인사가 정말 좋다. 20회 에피가 끝날 즈음에야 윌슨과의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하우스와 체이스가 대면하고, 그 둘은 마지막 인사를 나눈다. "내가 맘 바꾸게 말해주길 바라고 온 거야?" "고맙다고 말하려고 왔어요"(악수)"그동안 재밌었네" "재미요?" "더 함축적으로 들리잖아,'우리가 참 낳은 상황을 함께했지'라는 말보다" 2. [Slam Dunk] 슬램덩크의 엔딩은 딱 한가지만 꼽기가 어렵다 그래도 제일 유명한 것 세 가지만 꼽자면 (이미지출처:google) 1)왼손은거들뿐 2)하이파이브 3)포기를모르는남자 4)승리 (이미지출처:google) 슬램덩크 결말엔 이 만화를 보지 않은 사람도 알만한 명장면들이 쏟아진다. 이런 명장면을 있게 한 것은 명번역 덕이 아닐까. 번역을 잘 한다는 건 바로 이런 게 아닐까. 일본어로 된 원작의 매력을 그대로 살렸는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국내 독자들을 매료시키기엔 충분했던 강백호, 서태웅, 송태섭, 정대만, 채치수라는 등장인물들의 이름부터 시작해서 마치 처음부터 한글로 되어 있던 것처럼 자연스러운, 그 단어, 그 문장이 아니었다고는 생각할 수 없는 완벽한 싱크가 슬램덩크 결말을 더 완벽하게 더 강렬하게 만들었다 생각한다. 하지만 역시 작품 자체가 훌륭했기 때문에 훌륭한 번역도 나왔을 거라는 당연한 소리를 다시 한 번.. 해야 하겠지만.. 특히 결말의 전개가 좋았다. 절정의 경기인 산왕전에서 북산이 승리했지만 산왕전에서 모든 것을 쏟아내는 바람에 그 이후 경기에선 처참하게 무너지면서 만화를 끌어온 '전국재패'라는 목표에는 결국 실패한다. 승리의 쾌감과 패배의 쓰라림을 모두 있는 끝이었다. 아니, 더 정확히 하자면 사실 도내 꼴찌 팀이 갑자기 전국재패를 하는 것은 지나치게 허황되니까 현실성 있는 결말인 전국대회의 실패를 가장 덜 허무하게 만들만한 승리를 아주 적절한 순간에 배치했다고 해야 하나. 스포츠 만화의 마지막이 승리가 아니라는 것이, 모두가 납득할만한 패배를 만들었다는 것이 인상깊다. 3. [나루토:이타치의 진실] 올해 대장정을 끝낸 나루토의 결말은 좀 갑작스럽기도 하고 또 그닥 좋은 마무리가 아니었다는 반응도 많은데, 누가뭐래도 이타치-사스케의 이별 만큼은 최고가 아니었나 싶다 . 지금도 찡..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이건 직접 만화로 봐야 한다. 직접 보고..흡 .울어야...흡.. 흑..해..) 4. [원피스: 에이스의 마지막] 나루토에 이타치가 있다면 원피스엔 에이스가 아니겠는가 특히 에이스의 생명의 종이가 타들어가는 모습으로 그의 죽음을 표현한 것을 보면 이런 사소한 것까지 색다르다니, 이런 천재라는 생각이 들 뿐. 아직 완결이 나지 않은 원피스는 루피가 해적왕이 되면 취하게 될 '원피스의 보물'이 결코 '너희들의 꿈, 희망' 등의 추상적인 것이 아니라고 장담했다고 들었는데 정말이라면, 정말 정신적 가치가 아닌 물질적 보물을 보여준다면 그것이 무엇일지 궁금하다. 5. 영국드라마 [북과남] BBC의 4부작 드라마 북과남은 18세기 즈음 산업혁명이 도래한 영국의 양극화 현상 배경으로 아직 농업이 주요 산업이며 풍요, 여유의 가치가 남은 남쪽의 여자와 산업화의 최전선에 서 있는 남자의 극적인 만남과 사랑을 그린다. 지역 차 만큼 생각의 차이가 큰 두 사람이 결국 어렵사리 사랑을 이루게 되지만 사랑의 완성을 보여주는 스킨십이라곤 단지 수줍은 키스와 손을 포개는 것이 전부다. (그렇다, 문제는 바로 그것이다. 스킨십이 부족하다) 이것은 마치 키이라 나이틀리 주연의 영화 <오만과편견>에서 보았던 그 아쉬운 손등키스 결말을 연상시키면서 동시에 영국에서 사랑을 얻으려면 손등을 공략해야 함을 알게 해준다. (나는 진지하다.) (이미지 출처:http://blog.naver.com/launeyday/20166833142, http://blog.naver.com/dt1024/100023115084) 또한 <호빗>의 단호박 '소린'의 사랑에 빠진 모숩을 발견할 수 있는 재미도 있다. (그의 눈빛이 열번의 스킨십보다 더 마음을 뒤흔들어 놓는다.) 그리고 여자 주인공을 맡은 배우가 매우 독특한 아름다움을 소유하고 있다. 한마디로 통통한데 예쁘다. 6.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의 쌍둥이형제 해리포터의 엔딩은 엔딩 그 자체로서 팬들의 인생에 가장 중요한 사건이 되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프레드위즐리의 죽음이야 말로 사건이다. 영화나 드라마 소설에서 죽음을 맞이하는 캐릭터들은 보통 나대거나, 짜증나거나, 나쁘거나, 비열하거나, 촐싹대거나... 아무튼 그닥 사랑받지 못하는 인간들이곤 했는데 해리포터가 한없이 다크해지던 시기에도 유쾌함을 담당하던 사랑스런 쌍둥이 형제의 죽음은 충격적이었다. 그렇게 밝고 재미진, 유쾌한 캐릭터가 죽음을 맞이하니까 정말 너무 슬펐다. 시리우스의 죽음과 함께 해리포터에서 가장 숨이 턱막히던 장면이었다. *(인터넷에 떠도는 해리포터의 숨은 이야기) Harry Potter Facts 272. George would never be able to evoke a Patronus Charm after Fred's death. 조지는 프레드의 죽음 이후 패트로누스를 불러내지 못한다. 그가 가장 행복한 순간은 쌍둥이 형제와 함께일 때이기 때문. 7. 일본만화 [허니와클로버-우미노 치카] 아오이 유우 주연의 영화로 많이 알려진 '허니와 클로버'의 원작 만화는 사실 영화보다 더 심오하다고나 할까 솔직히 건방지게도 영화는 보지도 않고 이런 소리를 해대지만, 다만 아오이 유우의 그 사랑스러운 이미지가 다가 아니라는 말을 하고 싶다. 그 앤 천재고 또 이기적인 녀석이거든. 그 앤 두 남자를 슬프게 하거든. 그녀와 천재성을 공유하는 천재적 재능을 지닌 미술과 남자 선배. 그리고 그녀의 천재성을 알아봐주고 서포트해주는 남자 교수. 이 둘을 슬프게 한 애란 말이다. 한마디로 이기적인 녀석이지. (사랑스러운 여자가 아니야) 결국 그 애가 선택한 남자는, 천재성을 공유했던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서로 사랑했던 남자 선배가 아닌, 재능을 서포트 해줄 교수였다. 청춘을 말하고 꿈을 말하지만 결말은 뒷통수를 후려치듯 현실적이란 말이디. 이기적이란 말이디. 무척 인상적이고 한편으론 덜 가식적이어서 속이 시원한 결말이다. 주인공이 남자 교수에게 하는 말이 또 무척 걸작이다. "교수님의 인생을 내게 주세요. 함께 있어줘. 마지막의 마지막까지." 8. [김연아_Adios Nonino] 엔딩을 이야기하면서 김연아의 은퇴를 빼놓을 순 없다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최고의 엔딩 완벽함이란 것이 실존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여왕의 은퇴경기를 다시 한 번 보는 것으로 여러 엔딩들에 관한 두서없는 소개를 끝낸당 (이미지출처:구글검색)
내가 좋아하는 Game OST
BATTLE FIELD MAIN THEME 어떠한 상황에도 이 노래만 입혀놓으면 밀리터리 액션으로 바뀔 것 같은 포스의 게임음악입니다. 다른 경쟁작들과는 다르게 일관성있는 OST 제작으로 하나의 이미지가 된 케이스죠. 굵직굵직한 메인 게임만 해도 1942, 배틀필드2, 2142, 배틀필드3, 배틀필드4. 이 외에도 수 없이 많은데 모든 게임의 메인테마가 동일한 멜로디를 응용하여 각 게임의 시대적인 분위기에 맞게 각색되어있습니다. 탱크부터 전투기까지 타고다니며 남다른 스케일의 전장을 구현해내는 시리즈의 특징을 아주 잘 살려낸 노래로서 제가 개인적으로 무척 좋아하는 노래입니다 :D 문명 분명 문명4에서만 나온 노래인데 인기는 문명5와서도 여지없이 폭발. 하지만 이 악마의 게임(?) OST의 정체는 스와힐리어로 부른 성경의 주기도문. 이제는 문명이 바바예투고, 바바예투가 곧 문명이라고 해도 이상할게 없을 것 같습니다. 급하신 분들은 01:30초부터 보심이... 마비노기 지금의 넥슨을 만들어낸 대표적인 게임들 중 몇개를 꼽으라면 마비노기를 빼놓을 수 없겠죠. 지금까지도 무병장수(?)하시는 이 게임에도 상징에 가까운 노래가 하나 있는데, '어릴 적 할머니가 들려주신 옛 전설'이 그것입니다. 로그인화면에 무려 5년간 쓰였다고도 하며, 넥슨에서 게임 홍보영상을 만들 때마다 넣어주는 노래이기도 했습니다. 파이널 판타지 10 원곡은 ‹素敵だね›(스테키다네)로서, 한국에서는 발라드의 여왕으로 유명한 이수영씨가 불러서 화제가 된 노래입니다. 아마 게임은 안해봤어도 노래는 들어본 분들이 많지 않으실까 하네요. 시적인 느낌의 아름다운 가사와 애절하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의 멜로디는 지금 들어도 편안해집니다. 개인적인 추측 + 카더라 통신이지만 우리나라에서 게임음악하면 제일 유명했던 노래가 아니었을까 싶네요. 믿거나 말거나 말이죠(?) 테일즈 위버 그냥 게임에 들어가있는 노래 전체가 명곡이죠. 그 정도로 BGM에 공을 많이 들인 게임이었고 지금도 방송이나 유머글에 첨부되는 BGM등으로 간간히 들려오고 있습니다. 부드러운 선율로 편안함을 주기도하고, 때론 에너지가 가득한 활기찬 항구도시를 떠올리게 하는 노래도 있습니다. 블레이드 앤 소울 - 바람이 잠든 곳으로 풍제국 황실에 들어온 막내는 궁에 돌아다니며 부탁을 들어주는 도중 죄인들을 가두는 뇌옥에서 이때만 되면 음산한 피리소리가 들려온다는 정보를 입수합니다. 뇌옥으로 간 막내는 궁중악사들의 일기장을 찾아내게 되는데 그 일기장엔 '황후마마의 제가 다 끝나지도 않았는데 연일 벌어지는 연회는 무슨 말이며 사신접대는 또 웬말이며 황후마마를 위해 연주한게 죄가 된단 말인가 억울하도다.'라는 내용이 쓰여져 있었습니다. 이후 당시 사정을 알고 있던 궁녀에게서 자초지종을 듣게되는데 풍제국 초대 황후 남설린이 군마혜를 낳다 난산으로 붕어한 뒤 남설린의 장례는 국장으로 치뤄집니다. 문제는 이 시기 풍제국에서는 타국 사신이 머무르고 있었고, 운풍 전쟁의 공로로 태사직에 오르며 제국 실권을 틀어쥔 진서연은 사신을 위해서 국장을 치르고 있던 궁중악사들에게 즐거운 음악을 연주하라고 명령합니다. 그러나 황후가 사망한 판국에 즐거운 음악이 말이 되냐며 궁중악사들은 당연히 진서연의 명을 거부했고, 그대로 뇌옥에 투옥되어 옥사하였습니다. 이들의 영혼은 지박령이 되어 황후의 기일과 가까워지면 음산한 피리소리를 냈던 것입니다. 그 뒤 그들의 넋을 성불시키기 위해 신해원을 거쳐서 경희루로 가면 바람이 잠드는 곳이 흘러나오며 남설린의 영혼이 나와 궁중악사 영혼들의 절을 받으며 천천히 걸어가는 이벤트가 나옵니다. 남설린이 다리를 건너가 최종적으로 사라지면 악사들의 대표가 막내에게 감사를 표하며 사라집니다. 다른 퀘스트는 몰라도 이 퀘스트 만큼은 다들 초집중해서 스토리에 빠져서 한다는 전설이... 영웅의 군단 OST - 레테 (Lethe) 게임은 진짜 재미없는데.... OST는 진짜 좋음.... 내가 좋아하는 Game O.S.T II https://www.vingle.net/posts/1022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