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기괴하고 아름다운 진화의 세계
해면동물이라는 종이 있는데 네모네모스펀지의 그 스펀지가 해면이다. 불가사리랑 같이 놀거나 게살버거집에 출근하지는 않는다 아무튼 해면동물 중에 짤의 해로동굴해면이란 복잡한 이름의 친구가 있다 비너스의 꽃 바구니라는 근사한 별명도 있다 안에는 위강이라 불리는 소화기관이 있고 몸에 뻥뻥 뚫린 구멍으로 들어오는 유기물들을 소화시켜서 먹고 산다 특이하게 생긴 것 빼곤 별 특징 없어보이지만 사실 얘들이 기괴한게 아니라 얘들한테 기생하는 생물이 기괴하다 심해의 바닥에 꽂혀있는 해로동굴해면의 안에는 이상하게도 새우처럼 생긴 생물이 같이 살고있다 이것들이 '해로새우'인데 해로동굴해면의 일부가 아니라 완전히 별개의 종이다 근데 해로새우는 항상 해로동굴해면이랑 함께 나타난다 왜냐면 해로동굴해면의 안 말고는 얘들이 살아갈 수 있는 장소가 업써 해로새우는 이렇게 생긴 녀석이다 아까도 말했지만 갑각류의 일종이라 네모네모스펀지 종족인 해면과는 쌩판 남이다 이 쌩판 남들이 어쩌다 해면 안에서 살게됐냐면 어렸을 때 들어간 거다 작은 유생 단계일 때는 해면의 몸에 뻥뻥 뚫린 구멍으로 들락날락거릴 수 있거든 근데 작은 유생 단계에서는 프리패스여도 성장해서 몸이 커지면 저 구멍을 통과할 수 없기 때문에 짤처럼 안에 갇히게 되는 것이다 이제부터는 평생 저 안에서 살아야 됨 뭔 바보 같은 짓이냐 싶을 수도 있지만 해면이 먹다 남긴 유기물 덩어리가 많이 나와서 새우가 먹고사는데 지장은 없고, 해면이 포식자들을 막아주기 때문에 잡아먹힐 일도 없음. 자유와 안전을 교환한 거시다 하지만 제일 재밌는건 이 해로새우들의 번식임 하나의 해면 안에는 한 마리가 아니라 두 마리의 새우가 들어감. 유생단계에서 이 새우들은 성별이 없는데, 해면 안에서 자라면서 알아서 하나는 수컷, 하나는 암컷으로 자라나서 한쌍을 이룬다 이 한쌍이 해면 안에서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살아가는 부부가 되는 거임 해로동굴해면 안의 해로새우들. 새우 기준으로도 별로 넓어보이진 않네... 이 좁은 곳에서에서 평생 살면서 새우들은 자손을 만든다. 낳은 자식들은 엄마, 아빠가 처음 해면에 들어왔을 때처럼 쪼끄만해서 해면을 떠나 다른 감옥 겸 낙원을 향해 헤엄쳐가고 부부는 해면 안에서 같이 늙어주겅 아무도 들어올 수 없고 본인도 나갈 수 없는 안전하고 안락한 감옥 겸 낙원에서 처음부터 정해진 한쌍과 사는 운명이 정해진 종족이다 사람에 따라 축복인지 아닌지 관점이 극명하게 갈릴거 같네 해로동굴해면, 해로새우의 어원이 된 '해로동혈'이라는 고사성어는 살아서 함께 늙고 죽어서 같은 무덤에 묻히는 부부를 뜻하는데 딱 이름대로 사는 친구들이네 곤충 중에서도 무화과와 공생관계인 무화과말벌이란 생물이 얘들이랑 비슷한 생태를 살아간다 세세한 부분에선 차이가 꽤 크지만 (출처) 축복인가 저주인가 정말 모르겠다
고기잡이 배에서 17년간 일한 선원의 인스타그램
러시아 원양어선에서 17년째 선원으로 일하는 Roman Fedortsov 씨는 심해어 혹은 특이한 물고기를 잡을 때마다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인스타그램은 점점 기괴한 생물체들의 사진으로 가득찼지만 사람들은 오히려 그 신비함에 열광하는 듯 보이네요! Roman Fedortsov 씨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된 사진과 함께 유저 반응을 모아보았습니다. 1. '사이클롭스...?' '눈 위치를 보아하니 분명 심해 바닥에서 활동하는 물고기일 거야...' 2. '으... 바다로 다시 집어 넣어라' 3. '만화에 나오는 용같다' '심해에서 작은 빛만 받아도 볼 수 있게 진화된 거 아닐까' 4. '지구에 사는 생물체 맞아? ㄷㄷ' '맨손으로 잡는 거 실화냐' 5. '우주 갈 거 없다. 심해부터 조사해라' '누가봐도 외계인이잖아' 6. '우주에 생명체가 산다면 이렇게 생겼을 것 같다. 별 사이를 유유히 유영할 것 같아' 7. '아니 뭐 이따구로 생겼냐' 8. '어떤 이유로 저렇게 진화한 거지? 입 다물다가 지 이마 뚫을 거 같은데 ㅋㅋ' 9. '화장 실패한 우리 누나가 여기 왜' 10. '이건 또 뭐야' '위험해 보인다. 일단 죽여라' 11. '반지원정대 호빗과 드워프들' 12. '밥맛 떨어진다' '이상한 것 좀 그만 올려' 13. '똑똑똑. 누구 없어요?' '저그 알을 주워왔어 버려' 14. '무섭지 않아! 무섭지 않다고!' 15. '낚시 게임하다 드물게 나오는 전설의 물고기 같다' 16. '마블 히어로 판타스틱4에 더씽이라고 있는데. 똑같이 생겼네' 17. '오래된 잠수함 가져다 놓고 어디서 물고기래' 18. '밥맛 떨어진다;;' '양치하고 돌려보내라' 19. '이게 지구에 있는 생명 맞다고?' '바닷 속에서 마주치면 기겁할 듯' 20. '얼른 풀어줘라. 삐진 거 같다' 21. '심해 생물은 눈만큼은 정말 이쁘다. 다른 곳이 흉측해서 그렇지' 22. '마음의 준비가 안 됐다고. 이건 뭔데. 으' 23. '진짜 양치시키냐?' '뭔데 이겈ㅋㅋ' '소름돋는다' 24. '응. 심해는 절대 안 가는 걸로' '저 동네는 못생겨야 정상인듯' 25. '귀... 귀엽다?' 더 많은 사진을 보고싶다면, 아래 Roman Fedortsov 씨의 인스타그램으로 직접 놀러가보세요! 심해... 정말 궁금하다...
투명망토란 이런 건가요 #유리문어 #글라스옥토퍼스
투명망토 하나쯤 있으면 좋겠다 는 생각을 종종 하는 사요인데여 +_+ 투명망토를 온 몸에 두르고 다니는 생명체가 있어서 보여드리려구 와쪄염! 열대 또는 아열대해역에서만 아주우우 레어하게 발견되는 심해동물이기 때문에 아직은 알려진 것도 적은 미지의 생물 glass octopus, 그러니까 유리문어가 며칠 전 해양 과학자들의 눈 앞에 나타난 거져! 그리고 멋지게 영상까지 포.착. 이르케 투명하기 때문에 적들의 눈을 쉽게 피할 수도 있고, 또 먹이를 노릴 때도 유리하다고 해여. 먹고싶은 물고기 아래서 아무것도 없는 척 숨어있다가 타이밍을 봐서 빡! 작은 물고기를 잡아 먹는 거져. 위장술 천재 녀석...+_+ 보통 문어나 오징어같은 두족류들은 보호색을 갖고 있어서 주변 환경에 따라 색을 변화시키는데 얘는 그럴 필요가 전혀 없는 거져. 투명하니까 그냥 바로 주변에 흡수돼 버리는 걸 +_+ 이 아이의 몸에서 눈에 띄는 건 눈, 시신경, 소화관 정도 뿐 ㅋㅋ 요 사진들은 모두 아래 영상을 캡처한 건데여 영상을 보시면 더 아름다우니까 꼭 영상들 보시길 +_+ 그냥 가면 아쉬우니까 이전에 찍힌 사진 몇 개 더 보여드릴게여! 요건 신기하게 생긴 눈 +_+ 역시 최근에 찍힌 저 영상이 젤루 예쁘다 그쳐 ㅋㅋㅋ 그럼 또 재밌고 신기한 거 찾으면 돌아올게여 여러분의 요정 여요사요는 이만!
죽어가는 물고기를 발견한 한 남자... 그가 보여준 놀라운 기적
해외 커뮤니티에서 발견한 놀라운 사연 하나를 소개합니다. 기적을 만드는데 필요한 것은 작은 사랑과 관심이라는 말이 있지요. 그것은 진실입니다. 해외 커뮤니티 Reddit 의 한 사용자는 집 근처의 애완동물 가게에서 곧 죽을 위기에 놓인 민물고기 베타(betta)를 발견한다. 그는 '어차피 죽을 거 그냥 공짜로 달라'하며 물고기를 데리고 왔다. 몸의 비늘 절반은 보이지 않았고, 헤엄치지 못하고 둥둥 떠다녔다. 비록 크지는 않은 작은 어항이지만, 그는 물고기를 위해 깨끗한 물과 건강에 좋다는 약과 소금을 물에 탔다. 그리고 매일 어항 물을 깨끗한 것으로 갈았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물고기의 상태는 여전히 안 좋았다. 몸의 일부는 부패하기 시작했다. 꼬리의 절반이 떨어져 나갔고, 그나마 남아있던 지느러미도 보이지 않았다. 약 10일 동안 다양한 먹이를 주는 등 여러 가지 시도를 했지만 물고기는 먹이를 먹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매일 '힘내라'하고 외쳤다. 그의 바람과 외침이 통한 것일까. 약 10일이 지나서, 드디어 물고기가 먹이를 먹기 시작했다. 그는 물고기가 이제 기운을 차릴 것이라고 믿고, 전보다 더 크고 여러가지 설비가 있는 수족관으로 물고기를 옮겼다. 물고기가 더 많이 움직이고 건강해지길 기도했다. 그리고 한 달 후, 더 이상 몸은 썩지 않았고 지느러미가 자라기 시작했다. 다 자라난 지느러미는 점차 반짝이고 화려한 색으로 변했다. 온 몸이 썩어가며 죽어가는 물고기는, 2개월 만에 멋진 모습으로 건강을 되찾았다. 이를 보고 주변 사람들은 '기적'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분명 2개월 전에는 죽어가고 있는, 그것도 몸이 썩어가는 상태였기 때문이었다. 물고기는 의료 수술도 받지 않았다. 받은 것은 오직 물고기를 구한 남자의 관심과 그가 주는 먹이 뿐이었다. 먹이를 먹지 않는 물고기를 보며 항상 '힘 내라'하며 외쳤던 그의 진심이 정말 통한 것인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그렇게 믿고 싶다) 분명한 것은 작은 친절과 관심, 그리고 믿음. 매우 간단한 이것들이 놀라운 기적을 만들어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