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oungKeanYoo
100+ Views

겨울

겨울을 나기 위해 나무는 모든 것을 버렸습니다. 남은 인생을 살려면 '나'는 무엇이든 버려야 하겠죠. 겁이 납니다. '버려야'하는 나이가 무섭습니다. 그래서 나무는 존경스럽습니다. 봄을 맞고 여름을 맞고 또 가을엔 버리고 겨울을 견디는 나무.
0 Likes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