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dlyjsc
100+ Views

가족.

있어야할 자리 있어야할 존재 혼자라는게 모래처럼 씹히는 밤 사랑.사랑. 이제야 알겠네 외로움의 냄새를
kindlyjsc
0 Likes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