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hz
100,000+ Views

"O형' 을 위한 한줄 선물

우주최강 자기애 'O형'은 어떤 한줄일까요? O형이라면 '공유' O형이 아니라면 O형 '@소환' 게으름은 즐겁지만 괴로운 상태다. 우리는 행복해지기 위해 무언가를 하고 있어야 한다. <마하트마 간디> 내가 나인 것이 좋다! <흔들리는 나에게 필요한 한마디> 지금 당신이 주연인 당신의 영화도 멋진 해피엔딩으로 끝나기를 <마포대교 생명의 다리 중에서> 익숙하지 않은 것에 대한 선의, 새로운 것에 대한 호의를 가져라. <니체> 사람을 너무 깊게 아는 것도 참 지치는 일인 것 같아. <드라마 9회말 2아웃> 모든 사람이 다 너를 좋아할 수는 없다. 너도 싫은 사람이 있듯이 누군가가 너를 이유 없이 싫어할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네가 달라지는 것은 아니다. 그런 상황도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 항상 너는 너로서 당당하게 살아가야 한다. <나의 선택> 주변에 좋은 사람이 많다는 건, 네가 좋은 사람이라서 그런거야. <어떻게 숨길까, 내마음을> 나는 내일을 걱정하기 보다는 오늘을 최선을 다해 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안된다고 하지 말고 아니라고 하지 말고> 매일 35만명이 구독하는 아침한줄 받고 계신가요? 책과 가까워지는 작지만 위대한 습관 '책속의 한줄'을 시작해보세요! 안드로이드 http://me2.do/5ybBAHrm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잘읽엇습니다 ~ㅎㅎ
O형은 자기애가 너무 넘치는 사람~
감사합니다좋은정보
이거 좋네요 ㅋ
왜맨닐 에이비형은 없나 무시하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내 나이 가을에서야
♣화요일 아침...온몸으로 스며드는 이아침♣ 마냥좋은글 좋은아침... 새벽향기 온몸으로 스며드는 이아침 새소리 또한 정겹네요 열정으로 시작되는 하루의 설램이 사랑의 온도을 넘나드는 햇살 반짝이는 눈부심 같네요 새벽이슬 거미줄에 다롱다롱 이거리에 아름다운 풍경이 내마음에 신금을 울리네요 멋진 가을! 벗님의 행보에 좋은 일만 펼쳐지길 소망하며... 화사하게 웃는 하루 좋은 하루 되세요. 건강리듬 잃지 마세요. 마냥좋은글과 함께 행복 해 지세요.. ♣내 나이 가을에서야♣ 젊었을 적 내 향기가 너무 짙어서 남의 향기를 맡을 줄 몰랐습니다. 내 밥그릇이 가득차서 남의 밥그릇이 빈 줄을 몰랐습니다. 사랑을 받기만 하고 사랑에 갈한 마음이 있는 줄 몰랐습니다. 세월이 지나 퇴색의 계절 반짝 반짝 윤이나고 풍성했던 나의 가진 것들 바래고, 향기도 옅어 지면서 은은히 풍겨오는 다른 이의 향기를 맡게 되었습니다. 고픈 이들의 빈 소리도 들려옵니다. 목마른 이의 갈라지고 터진 마음도 보입니다. 이제서야 보이는 이제서야 들리는 내 삶의 늦은 깨달음!! 이제는 은은한 국화꽃 향기 같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내 밥그릇 보다 빈 밥그릇을 먼저 채우겠습니다. 받은 사랑 잘 키워서 풍성히 나눠 드리겠습니다. 내 나이 가을에 겸손의 언어로 채우겠습니다. -'좋은 글 ' 중에서- 하루에 크게 웃고 싶을 때 하루 한가지 최신 유머 스트레스 확 날리는 짧은 웃긴 영상 세상의 모든 유머 https://bit.ly/3gAaxhA << 오늘의 추천 마냥 좋은글 >> 매일 커피를 마시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7가지 https://bit.ly/3hPt5LR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간단한 방법 11가지 https://bit.ly/3hPt5LR 시간 지나면 반드시 후회되는 35가지 https://bit.ly/3hPt5LR #마냥좋은글 #좋은글 #좋은글귀 #좋은글모음 #영감을주는이야기 #명언모음 #인생명언 #아름다운시 #좋은시 #맞팔해요 #짧고좋은글 #동기부여 #행복한글 #행복해지는법
재난 문자는 받는데 소리만 끄는 법 for 아이폰
시국이 시국인지라 하루에 기본 세통은 재난문자를 받게 되니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더라고요. 그렇다고 재난문자를 안 받을 수도 없고... 그래서 찾아본 <재난문자는 받으면서 소리는 끄는 법> 공유합니다. 아. 아예 재난문자를 받지 않겠다는 분들은 쉽게 아이폰 설정에서 알림 - 제일 아래로 스크롤 - 긴급재난문자 알림을 끄시면 되구요. 쉽게는 '무음 모드'를 사용하시면 재난문자를 진동으로 받을 수 있게 돼요. 물론 그러면 전화도, 문자도 모두 진동이 되지만요. 그렇다면 벨소리는 그대로 두되 재난문자만 진동으로 받는 방법은 없을까요? 아니면 재난문자는 받되 소리나 진동은 안나게 하는 방법은 없을까요? 그런 분들을 위한 방법이 여기 있습니다! 저 또한 그런 분들 중 한 명...ㅋ 우선은 맨 처음 말씀드렸던 것처럼 아이폰 설정에서 알림 - 긴급재난문자 알림을 끄신 후에 앱스토어에 가서 '안전디딤돌' 어플을 받는 게 그 방법이에요. 어플을 다운받고 재난문자 수신동의를 하고, 알림 허용을 하시면 시작입니다 ㅎㅎ 하단의 탭 제일 오른쪽 '환경설정'을 누르면 이렇게 수신알림과 지역 설정을 할 수 있는데요 원하는 지역을 설정하고, 이렇게 소리로 알릴지, 진동으로 알릴지, 아예 소리나 진동 둘 다 안나게 할 지도 다 설정이 가능해요. 이 외에도 받고 싶은 재난 알림의 종류를 설정할 수도 있고, 재난 뉴스를 비롯한 기상정보, 긴급신고 메뉴도 있으니까 잘 이용하시면 좋을 듯ㅎㅎ 이제 아침에 재난 문자 소리로 깨는 일 없겠네요 그럼 모두 잘 이겨 냅시다!
타다를 응원해주세요
제가 응원을 요청드리는건 아니고요~ 아래와 같은 문자를 받았습니다. 씨알이 먹힐지는 모르겠으나 저는 적극적으로 지지서명했습니다. 택시사업자들의 서비스개선과 반성에 대한 경각은 없고 기득권세력에 밀려 신사업서비스만 죽이는 것 같아 아쉽습니다. 타다를 지지하는 것보다는 택시사업자들과 택시운전수들이 너무 꼴보기 싫습니다. ㆍ 승차거부가 없어진 줄 알죠? 싸가지없는 택시들은 예약등 켜놓고 거부하다가 외국인같은 승객만 골라서 태웁니다. ㆍ택시차량에는 깜빡이(방향지시등)이 안달려 있는 것 같습니다. 차로변경이건 정차건 깜빡이키는 택시를 찾기 어렵습니다 ㆍ끼어들기위반, 신호위반 등등 위험한 짓거리는 다 합니다. 도로위의 무법자들은 빨리 분리수거해야하는데 너~무 많습니다. 면허수를 줄여야 할 것 같습니다. ㆍ얼마전에도 아내(외국인)의 친지분들이 서울에 여행오셨다가 택시요금 바가지를 썼습니다. 물론 타다도 똑같이 저럴 수 있겠지만, 적어도 바가지ㆍ승차거부는 줄어들겠죠 [Web발신] 타다금지법은 누구를 위한 법일까요? 총선을 4개월여 앞두고, 타다금지법이 국토위 전체 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이 법안을 추진한 누군가에게 타다는 가치가 없는 서비스일 것입니다. 하지만 타다의 모든 이용자들에게는 그렇지 않습니다. 타다는 피곤한 직장인들에게, 등원/등교하는 아이를 가진 부모에게, 부모님을 모시고 이동하는 아들딸에게, 반려동물과 병원을 찾는 애견/애묘인에게, 장애인과 65세 이상의 교통약자에게, ‘이동의 기본’이라는 당연한 권리를 잊고 살았던 우리 모두의 일상에 의미있는 서비스입니다. 간단한 지지성명으로, 타다로 이동하는 수많은 이용자들이 있음을 알려주세요. *성명 참여하기: http://bit.ly/supportTADA 타다를 이용해주시는 150만 이용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타다 팀 드림 *수신거부 : 타다 앱 [설정 > 마케팅 정보 수신 동의] *본 문자는 12/10 기준 마케팅 정보 수신 동의자 대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에픽게임즈, 스포티파이&틴더와 연합해 구글, 애플에 대항
"앱 생태계에 선택의 자유와 공정한 경쟁이 필요하다" 에픽게임즈가 스포티파이, '틴더'의 매치그룹, 동명의 소지품 분실 방지 앱을 만든 타일과 함께 앱 공정성을 위한 연합(Coalition for App Fairness, 이하 CAF)을 발족했다. CAF는 ▲ 모바일 앱 마켓에서 30% 수수료 인하 ▲ 앱 생태계에서 자유로운 선택과 공정한 경쟁 보장 ▲마켓 사업자의 독점 행위 저지 등을 등을 과제로 삼고 구글과 애플을 상대할 계획이다. 에픽게임즈는 <포트나이트>에 자체 결제 방법을 도입했다가 앱스토어에서 쫓겨나면서 애플과 소송전을 치르고 있다. 에픽은 같은 이유로 구글도 고소했다. 스포티파이는 앱스토어의 비즈니스 행위 자체가 독점적이라며 EU에 애플을 제소했으며 타일은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애플이 '나의 찾기'(Findmy)로 사용성을 줄였다고 비난한 적 있다. CAF는 성명을 통해 앱스토어 운영자의 권한 남용을 지적하는 한편 소비자에게 자유로운 선택을 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소비자들이 직접 앱 개발사에 돈을 지불하는 결제 시스템을 허용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CAF 측은 에픽의 소송전 때문에 이같은 단체를 만든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CAF는 비영리단체로 "앱, 게임 개발자들을 위해 동의하는 모든 회사"가 일원으로 참가할 수 있다. 규모있는 회사들이 하나로 뭉친 만큼 이들의 행동이 미칠 파급력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텐센트는 CAF 결성을 주도한 에픽게임즈의 지분 약 40%, 스포티파이의 지분 약 10%를 보유하고 있다. 앞서 애플은 에픽과 소송에서 "에픽 뒤에는 중국의 텐센트가 있다"는 표현을 쓴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