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min
4 years ago10,000+ Views
주시가 원자력해체기술연구센터(원해연) 유치를 위한 서명에 중·고등학생들을 동원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주시 S학교 교사 아무개 씨는 지난달 책상에 놓인 서명지를 발견했다. 원해연 경주유치추진단 명의로 된 ‘원해연 경주 유치 찬성’ 서명지였다. 서명지에는 원해연의 경제적 파급효과에 대한 설명으로 가득했다. 아무개 교사는 <뉴스민>과의 통화에서 “학교에서 받은 서명을 제출해달라고 했다. 우리 학교의 경우 교사들에게 압박을 주진 않았고 우리 반 학생들에게 서명을 받지는 않았다”며 “공문이 공식 전산망으로 전달됐다. 이걸 단순한 안내라고 받아들이기는 어렵다. 학생들이 정치적 문제에 관심 갖고 서명할 권리가 있지만 국가 기관을 유치하려는 지역이기주의적 경쟁에 학생들까지 끌어들이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경주시는 11월 11일부터 원해연 경주유치 20만 범시민운동을 진행 중이다. 경주시는 각 읍면동과 동국대, 위덕대, 관내 중고등학교, 일부 단체와 식당 등에 홍보물(리플렛 5만, 전단지 11만, 포스터 3천 장)을 배포 중이며, 이 과정에서 경주시는 11월 중순 경주교육지원청과 관내 30개 중·고등학교에 ‘원해연 경주유치를 위한 서명참여 및 홍보 협조’ 공문을 보냈다. 이 공문에서 경주시는 “원자력해체연구원이 반드시 경주에 유치될 수 있도록 경주교육지원청과 관내 각 중·고등학교의 교직원 및 학생들의 적극적인 서명 참여를 당부”한다면서 ▲인당 1매 홍보물 배부와 학내 포스터 게첨 ▲교직원 및 학생들의 범시민 20만 서명운동 적극 참여 및 홍보 ▲원자력해체연구원 경주유치 관련 행정기관(읍면동)의 협조 요구 시 지원을 요구했다.
newsmin
0 Likes
2 Shares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