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isup
4 years ago5,000+ Views

이녀석 추운데......

첨엔 잡아먹는줄......;;; ^^
5 comments
Suggested
Recent
뒤에 낚시 패턴 하나 넣으셔도 될거 같아요 ㅎㅎㅎ
와...마음씨봐 ㅠ
와...
우왕 귀요미
벌써 죽우면 앙대 좀더 크고나서 뱃속으로 품어줄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냥아치시대 "만.또.아.리 네"
판다옹이올시다~ 사료 구매하니 사은품으로 ~ㅋㅋㅋ 집사만 신이나서 ,,, 아옹이에게!!!일빠로~~ㅋ 아옹: 이거 벗겨라!!!옛날의 옹이가 아니다!! 만듀도 살아남지 못하네요 ㅎㅎ 망더럽이가 된후,, 이지경이예요 ㅋ 만듀: 아~~~안들려~ 이거 치워!!! 늘~지켜주지못하는 아픈손가락이랄까요?ㅋㅋ우리 또동이는 왜 늘~ 이러는지 ㅋㅋㅋ 요즘도 여전히 투닥임을 멈추지않고 지내요~ 아옹: 기습작전!!!! 맞아라!맞아라! 반격하러 일어난 아라리여사~ 아옹: 깜놀했자나~ 점점 옹이시대가 열리고 있단거지~ 만듀: 저 옵빠 저러다 큰일나지~으이그~ 아옹: 나 말하는거?뭔일?웃기시네~ 만듀: 저 생각없는 옹이오빠~~ 만듀: 아 ~ 몰랑 자꼬야~ 우리옹이는 암생각없이 편했더랬죠~ 이갈고있던 아라리여사를 감지 못하구요~ 한번도 보복한적없던 아라리가 곰곰히 생각을 하더니... 살공살공 방댕이 흔들며 옹이에게 쫓아가더니, 줘패고 버르장머리 고친다고 난리였어요 ㅋㅋ 그 난리속에서도 잘 살아남고있는 또동아재~ 또동: 쟤들 왜저러니~ 오래살다보면 저른거 다 의미없쪄~ 참, 수더분하게~ 긍정적으로~ 착한심성으로 살아가는 또동이예요~^^ 옹이야!!부탁이다!!고만싸워~ㅎㅎ 집사에게 존심상하게 턱쓰담질 당하는 아옹이예요< 치실할줄아는 만듀!! 만듀: 치석제거에는 치실이랬쪄~ 아라리여사도 그만하라고해도~ 성질머리가 ㅋㅋ 제 말은 아무도 듣지않아요~ 말썽쟁이 "만또아리"는 이렇게들 지내요~^^ 즐거운 주말이네요~ 모두 행복한 주말되세요~^^ 2019/04/18
빛 한 점 들지 않는 지하, 개사료를 먹으며 버틴 타냐
by꼬리Story 서울 마포구 마포동의 어느 지하 창고.  빛 한 점 들지 않는 어두컴컴한 지하에 개 짖는 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좀 더 귀를 기울여보면 아주 희미하게 고양이의 울음소리도 섞여 있었습니다. 손전등 없이 한 발자국도 움직일 수 없는 이 지하창고에 개 4마리와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살고 있습니다. 아니, 방치되어 있습니다. 목에 단단한 노끈이 묶인 채로 말이죠. 이 현장을 최초 발견했던 봉사자는 충격에 한동안 꼼짝할 수 없었습니다. 노끈에 묶여있던 4마리의 개들과 1마리의 아기 고양이에게 움직일 수 있는 반경은 고작 1m에 불과했습니다. 아이들이 움직일 수 있는 세상은 바로 노끈의 길이가 허용하는 곳까지였습니다.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곳에서 평생동안 1m의 공간에서 살아온 아이들. 특히 아기 고양이는 개들 사이에서 그리고 꽤 커 보이는 개 사료에 얼굴을 묻고 버텨온 것으로 보입니다. 봉사자는 영양이 부족할 아기 고양이를 서둘러 구조하여 개 사료가 아닌 고양이 사료를 구해 급여하였습니다. 학대로 굶어온 아이들이 항상 그렇듯 아기 고양이도 음식에 강한 집착을 보이며 순식간에 사료를 먹어치웠습니다. 후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녀석을 지하에 묶어놨던 당사자는 고양이 사료를 먹이면 똥냄새가 심하다며 개 사료를 급여했다고 합니다. 이번 이야기 속 주인공의 이름은 바로 타냐입니다. 타냐의 안타까운 이야기는 평소 유기묘 봉사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온 한 제보자에게 전해졌고, 제보자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타냐를 임보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제보자는 타냐에게 사람이 얼마나 다정한 존재인지. 사료보다 맛있는 간식이 얼마나 많은지. 사람의 품이 얼마나 따뜻한지를 알려주고 싶었다고 합니다. 물론 세상은 타냐가 지내온 1m와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크다는 것도 말이죠.  타냐는 제보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으며 똥꼬발랄한 까불까불 고양이로 변했으며, 사람만 보면 두 앞다리를 들고 껴안는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끔찍했던 타냐의 구조 이야기와 이제는 밝아진 타냐의 모습은 SNS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줬고, 현재 타냐는 새로운 가정집에 무사히 입양되어 행복하게 잘살고 있다고 합니다. 제보자는 며칠간 돌보며 정 들었던 타냐가 걱정될 법도 하지만, 타냐가 입양되는 순간까지도 발랄한 모습을 보여주어 걱정을 덜었다고 합니다! 많은 사람들의 작은 관심과 도움이 없었다면 타냐는 여전히 어두컴컴한 지하에 묶여 있었을 것입니다. 타냐의 구조와 임시보호 그리고 입양에 기여한 모든 분께 감사인사 드립니다.
허스키는 아무리 생각해도 개그캐얌.
날렵한 몸매와 포스 넘치는 눈빛을 가진 시베리안 허스키! 하지만 여러분 모두 허스키에게 속고 계셨다는 점 알고 있나요! ୧(๑•̀ᗝ•́)૭ 허스키는 알고보면 완전 허당! 개그캐릭터라고요! 이름도 멋진 허스키가 아니라 허숙희라는 소문.... (소근소근) 에이 저런 간지 작살 허스키가 무슨 허당이야! 또 고양이가 적고 있나보네! 안속는다 ^^* 훠이 👋 이렇게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오늘 완벽한 증거를 가져왔어요! 자 지금부터 허당 바보미 뿜뿜 허숙희를 만나보세요 o(o・`з・´o)ノ (덜렁덜렁) 아니 선생님 거기서 지금 뭐 하시는겁니까; 아주 난리도 이런 난리가 없다! 얼굴은 세상 일찐같은데 머리에 지금 혼절 직전.. 어제 거하게 달리신 허숙희씨 일어나개!!! 일어나개!!!!!! 나 지금 심심하개!!!!!! 지금 나에게 주어진게 브로콜리라니!!! 브로콜리라니!!!!!! (*`へ´*) 彡3 왐마? 뭐여? 뭐여? 바람 뭐여? 뭐여어어어얽!!!!! (나는 아무 생각이 없따.... 왜냐하면.... 그냥 없기 때문이다..) zZ 어얽!!!!! 억!!!!! 어우씨 깜짝아..!!!!!어우!!!! 엌!!!!....어후....후... 자 여러분도 느끼셨죠?! 허숙희의 댕청한 모습! 지금까지 허숙희는 우리를 속이고 있던 겁니다! 바보 허숙희 이런....이런...... 귀엽고 사랑스러운 댕댕이 같으니라고! 일로와 뽀뽀해주겡 ❤️ლζ(♛ε♛*ζლ❤️
15
5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