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 Views

올리브 기름이 심장 질환의 위험을 크게 줄인다?

버터 부족으로 어쩔 수 없디, 마가린을 사용하고 있다는 사람은 빵을 올리브 오일에 담가 먹으면 좋을지도 모른다. 영국 글래스고 대학의 연구를 통해 올리브 오일은 페놀 함량이 많고 적음에 관계없이 관상 동맥 질환의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http://lovegadget.tistory.com/3921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스노우볼 경제 (3)
안녕하세요! 화요일과 목요일마다 돈돈 거리는 곰의 탈을 쓴 흑우 슬림베어입니다. 저번 스노우볼에서는 돈을 버는 방법과 돈을 버는 구조와 절약에 대해서 틀을 좀 잡는 형식의 카드를 올렸는데요! 오늘은 저축을 해서 어떤 효과가 있고, 저축을 어떠한 방식으로 해야 효율적인지에 대해서 말해보겠습니다. 보통 우리가 하는 저축의 방식은 예적금이 주된 방식입니다. 월급통장에 돈이 들어오면 적금에 얼마, 그리고 한달 쓰다가 남은돈 예금통장에 들어가는 형태입니다. 그런데 이런식으로 돈을 모아버리면 기회비용이 너무 큽니다. 예를들어 1달에 적금을 50만원 넣고, 혹시 모르니까 예금을 50만원 남긴다면, 100만원의 저금이지만, 실질적으로 이자가 불어나는 부분은 적금에 기대할 수 밖에 없고, 적금 또한 이자가 파워풀하진 않죠. 오늘 나온 기사에 의하면, 다음달 기준금리가 0.5%로 내릴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이 시점에서, 적금이나 예금은 그렇게 크지 않죠. (금리에 대한게 어렵다면, 제가 쓴 금리편을 참고하세요!) 그렇다면 저축을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한 구조를 생각해 봐야 합니다. 먼저 저는 당위성을 중시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왜"라는 이유를 만들어 보기로 합시다. "왜?" 저축을 해야하는가에 대한 것은 간단한 계산으로 가능합니다. 저는 어제 퇴근 후 운동을 하고 12시에 집에 들어가서 5시간을 자고 출근을 해서 매우 화가 나있습니다. 이렇게 매일 화가 난 상태로 저는 언제까지 일을 할 수 있을까요? 제가 생각하기에는 55세까지라고 생각합니다...진짜로.... 그렇다면, 저는 국민연금을 65세에 수령을 하게 법적으로 정해져 있고, 은퇴 후 10년동안 소득이 없어집니다. 또한 국민연금으로 살아가기에는 건보료를 내기도 어렵기 때문에 퇴직연금으로 생활하게 되겠죠. 그런데 단순계산으로 10년의 공백과, 65세 이후에 일을 안하게 된다면, 또 돈이 필요합니다. 제가 27살에 취직을 했고, 55세까지 일을 한다면 25년 정도를 일하겠네요. 근데 10년동안 일을 안해서 소득이 없고, 65세부터 대한민국 평균 남자 수명 약 85세까지 산다면, 20년을 또 소득은 없이 연금만 가지고 살아야합니다. 그렇다면 저는 돈을 25년 버는데, 30년을 벌이없이 살아가야하네요. 그럼 적어도 54%는 저축을 해야겠네요. 그런데 생활비만 쓰는게 아니라, 저는 나나연이기 때문에 연애도 안하고 결혼도 못하겠지만, 살려면 집도 사야되고, 나중에 차도 사겠죠. 그러면 70%는 저축을 해야되는건데... 솔직히 어렵죠... 54%까지는 어떻게 해보겠는데... 70%는..... 그렇다고 포기하자는게 아니라 나머지 16%를 저축의 형태를 잡아서 만들어보자는 겁니다. 일단 예적금 말고도 저축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봐야겠죠! 그러기 위해서는 본인의 성향을 잘 알아야 합니다. 예전에도 글을 쓴 적이 있는데, 안정성, 수익성, 유동성 중에 어떤 곳에 포커싱 할지를 정해서 그에 맞는 포트폴리오를 짜야 합니다. 이와 관련된 것은 제가 글을 쓰다가 팀장님께 걸려서 진실의 방에 가게 생겼으므로, 다음번에 포트폴리오를 정하는 방법과, 구성에 대한 부분을 가지고 오겠습니다. 읽어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리고, 항상 경제에 이바지하는 모든 분들 존경합니다!!
정말로 천식, 알레르기, 아토피 , 피부질환 원인이 같을까?
우리 몸이 탈수 때문에 수분대사와 배급의 조절인자인 신경전달물질, 즉 히스타민의 생산을 증가시킨다는 것을 보여주는 단서가 바로 천식과 알레르기이다. 천식환자들의 폐 조직에는 히스타민이 많이 포함되어 있고, 기관지근육을 수축시키는 물질이 히스타민이라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폐에서 물은 수증기의 상태로 체외로 빠져나간다. 그러므로 히스타민이 폐에서 기관지를 수축시키면, 호흡중에 빠져나가는 수증기의 양이 줄어든다. 이런 현상은 우리 몸이 물을 빼앗기지 않으려는 자연적인 방어기전이다. 히스타민은 물을 조절하는 기능 외에 세균, 바이러스, 이물질(화학물질과 단백질)로부터우리 몸을 보호하는 기능도 하고 있다. 우리 몸에 물이 충분히 있으면,히스타민이 정상적으로 이런 기능을 해도 우리는 알아차리지 못한다. 그러나 탈수상태에서는 히스타민이 물 조절에 전력을 다해 소진되기 때문에, 히스타민 분비세포는 몸을 방어하기 위해 히스타민을 과도하게 생산하게 된다. 동물실험에서 히스타민 분비세포는 물 섭취가 증가하면 히스타민 생산을 줄인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따라서 천식과 알레르기는 모두 물에 대한 바른 인식과 물 섭취의 증가로 해결해야 한다. 평균적으로 이 두 질병은 물 섭취 증가 후 1∼4주 후면 반응이 나타난다. 농축된 혈액이 폐에 도달하면 자연스럽고 필연적인 반응으로 폐 내의 히스타민 생산이 증가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히스타민이 과도하게 생산되면 기관지가 수축한다. 그러므로 천식과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매일 마시는 물의 양을 늘려야 한다. 그렇다고 몇 달, 몇 년에 걸쳐 입은 손상을 단기간에 회복하려고, 물을 과도하게 마시라는 것이 아니다. 매일 충분한 적당량의 물을 우리 몸의 탈수가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장기간 꾸준히 마셔야 한다. 뱃맨겔리지(F. Batmanghelidj, M.D.) / 의학박사 워터맥스 문의: 1588-2270 카카오톡 신청 : @ 워터힐러 친구추가 ( https://pf.kakao.com/_sxlmfl ) 앞으로 꾸준하게 주로 주시는 답변들에 답을 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아토피 , #천식 , #알레르기 , #히스타민 , #항히스타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