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gukshong
4 years ago10,000+ Views
산토리니는 ‘빛에 씻긴 섬’이다. 하얀 골목, 파란 교회당, 담장을 치장한 붉은 부겐빌레아마저 선명하다. 엽서를 보며 동경했던 바닷가 마을은 현실과 조우하면 더욱 강렬하다. 에게해의 탐나는 섬, 산토리니는 그런 눈부신 풍경을 지녔다.그리스의 대문호 니코스 카잔차키스는 소설 '그리스인 조르바' 에서 이렇게 썼다. '죽기 전에 에게해를 여행할 행운을 누리는 사람은 복이 있다'고. 소설 속에서 에게해의 섬들은 현실을 꿈의 세계로 연결해주는 매개체다. 스토리채널로 보기 https://story.kakao.com/ch/pensionz/app 페이스북으로 보기 https://www.facebook.com/pensionz
2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냥 바다보면 되지 않나요? 심심하면 수영하고 먹고 또 바다보고 ㅎ
몇 달전에 주변분이 깄다왔는데 정말할거 없대요..😂
28
2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