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ozynx
10,000+ Views

전주 아중고기마트

육회 비빔밥 가격에 놀람
맛~
적당히 훌륭함
6 Comments
Suggested
Recent
@psw9550 고기도 훌륭하군요??~^^
여기 고기도 싸도 맛있어요 굿굿!!
@YoungWookYou 전주 사시면 가보세요
가야겟다
@choi97201 어제 전주 다녀왔거든요 제목에 전주 넣고 수정했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라디오 청취같은 여행, 전주
금요일 저녁 퇴근을 하고 나서 향한 고속버스터미널은 짐을 한가득 든 사람들로 이미 불금을 즐기고 있었다. 남은 빈자리가 생겨세 전주로 내려가는 버스를 간신히 탈 수 있었다. 거기에 공교롭게도 맨앞자리에 앉아 전주가는 길을 실시간 평면 tv 처럼 시청할 수 있었다. 8년전 내일로 여행중 비빔밤을 먹기 위해 잠시 들렀던것 외 목표가 전주였던것은 처음이었다. 은은한 가로등 불빛이 비추는 정지화면과도 같았던 고속도로와 거친 엔진음만 들리는 것이 라디오 주파수가 달라 치지직 거리는 소리를 듣는 듯 했다. 토요일 아침 한옥마을의 분위기는 내가 생각했던 느낌과는 사뭇 달랐다. 한옥 기와의 곡선미가 살아있는 지붕들 아래에는 절반이 한복대여점이고 음식점들이었다. 거리에 한복을 입은 사람들이 많아 멀리서 보면 한옥 지붕과 함께 멋스럽게 보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내가 느끼고 싶었던 한옥마을의 느낌은 단 1도 찾아볼 수 없는채 서울의 인사동 전주버전이랄까? 고풍스럽다기보단 시내에 들어와 있는 느낌이었다. 한옥지붕만이 여기가 한옥마을 입니다~ 하고 반겨주는 것 같아서 조금은 아쉬웠다. 한옥의 느낌도 살린 공간과 함께 아기자기한 소품 가게들, 그리고... 이 우산들은 정확하게는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배경으로 채택하여 찍고 있는 이곳까지, 소소하게 볼거리는 있어서 산책하기에는 나쁘지 않았았지만, 뭔가 한옥마을이 내려다 보이는곳에 자리잡고 앉아 차한잔 손에 들고 노래도 아닌 라디오 방송을 듣고 싶어지는 생각이 든다. 입구부분에 자리하고 있는 전동성당은 붉은색 벽돌이 상당한 고급스러운 빈티지 느낌을 가지며 서 있었다. 낮의 푸른 하늘아래와 밤의 어둠속 가로등 불빛을 살짝 빌려 자리하고 있는 모습이 마치 중세유럽에 있는듯한 착각을 주기도 했다. 마냥 바라볼 수 있을 것 같은 붉은벽돌의 기운이 낮이건 밤이건 상관없이 존재감을 은은하게 내 비치고 있었다. 시장 속 작은가게들이 모여 아이디어 상품을 뽑내는곳에서 잠시 구경하다가 그 윗층에서 라디오 방송하는것을 보았다. 신기하게도 컨테이너 박스 하나에 앞에는 신청곡 받는 종이 까지 놓여있었다. 선배드와 같은 의자들에 다들 옹기종기 모여 앉아서 라디오를 듣고 커피를 즐기는 모습들을 보니 기분이 좋았다. 옥상 한쪽에는 물도 조금 고여있고 벽돌도 쌓여있는 야생의 환경이었지만 푸른색의 라디오 부스 불빛들이 그 환경 마저도 라디오 스튜디오인 것처럼 만들어 주었다. 추운 날씨에 따뜻한 커피의 온기를 공유 받으며 친구들과 이야기 하다가 라디오 부스에서 나오는 사연과 신청곡을 듣고 했다. 친구들과 카페와서 커피마시는 느낌과는 다른 기분좋은 편안함이었다. 기분좋음 안고 다시 정처없는 발걸음을 옮기던 중 옥탑에서 한옥마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카페를 찾았다. 쌀쌀한 바람에도 자리잡은 곳에서 병맥주로서 분위기도 잡아 보았다 전주로 여행와서 한옥마을 겉을 맴돌고, 식도락 투어도 아닌 이상한 분위기 잡는 라디오와 같은 여행에 괜히 고등학교때 많이 들었던 라디오 방송들이 생각난다. 그때는 빈손이거나 연필을 들고 들었다면 이제는 그 손에 병맥주 하나가 들려 있는게 다를뿐일 것이라는 마인드컨트롤 속 토요일 밤도 짙어진다.
간점...
밥은 안땡기고 적당히 먹을만한건 없고... 하, 오늘은 면식도 안땡기더라구요. 그러다 갑자기 냉동실을 열고 뒤적이다 이 아이를 꺼냈습니다. 며칠전 와입이 인터넷으로 훈제 닭가슴살을 엄청 주문하더라구요. 본인이 먹을건 아니고 아들 먹이려고 주문했다고 하네요. 아들 다이어트 한다는 이야기는 못들었는데 말이죠. 암튼 요즘 아들이 학원갔다와서 자주 먹긴 하더라구요. 다이어트에 돌입한건가... 예전에 단백질 파우더 사달라고해서 쿠앤크랑 쵸코맛 두가지 사다줬는데 결국 쿠앤크 제가 다먹고 쵸코맛은 아직 남아있답니다 ㅡ.,ㅡ 암튼 뒤적이다 이 아이가 잡혔습니다. 카레맛 닭가슴살 소시지. 포장을 살짝 오픈하고 전자렌지에 돌리라기에 그랬더니 국물같은게 뚝뚝 떨어져서 놀랬어요. 접시를 받쳐서 돌려야겠더라구요. 음, 간식이지만 양이... ㅋ 그래서 계란후라이도 같이... 이제 넌 간식이 아니고 점심이구나 ㅎ. 아, 그리고 저 아래 빨간맛 케첩 아니지 말입니다. 초장입니다 초고추장^^ 느끼함을 잡아주죠 ㅎ 수박쥬스도 곁들여 먹었습니다. 아, 이렇게 또 한끼 해결하네요. 이런 아이들을 주문했더라구요. 참 다양하기도 하네요... 아들이 질려하지 않고 다 먹을수 있을까싶기도 하네요. 이건 서비스인듯요. 아, 요거요거 괜찮더라구요. 재활용해도 되고 버릴거면 물은 버리고 비닐은 재활용에다 넣고 말이죠...
각자의 점심...
와입이 본인은 점심을 알아서 먹을테니 저와 아이들도 알아서 먹으랍니다. 주말에는 자주 이런답니다. 그리곤 혼자서 뚝딱뚝딱 하더니 샌드위치를 만들었네요. 근데 이게 입에 들어가려나... 했더니 랩으로 이렇게 싸서 숨(?)을 죽이더라구요 ㅎ 그리곤 이렇게 반을 뚝... 음, 일단 비주얼은 괜찮더라구요... 그런데 살짝 맛을 봤더니 싱겁네요. 일부러 싱겁게 했다는데 ㅡ..ㅡ 아들 식사는 제몫이 됐네요. 뭐 먹을거냐고 물어보니 간만에 중국식 볶음밥이 먹고싶다고... 음, 근데 아들 중볶 한번에 두봉지 먹는데 한봉지밖에 없어서 통볶 한봉지랑 섞어서 해주려구요. 섞어섞어 슥슥슥... 짜장소스도 데워줍니다... 아들이 흐뭇해 하네요 ㅎ 소파가 있던 자리에 세라젬 V4를 들여놨더니 딸래미 놀이터가 됐습니다. 이것저것 군것질을 하더니 암것도 안먹고 저러고 있네요. ㅎ 저는 마트에서 데려온 곤누들 가쓰오우동 맛보려구요. 칼로리 대박이지 않나요? 컵누들도 130Kcal 가 넘는데 말입니다. 일단 곤약면에 들어있는 정제수를 버리고 끓인물을 넣고 면을 씻어준 후 버리고 다시 고명과 장국을 넣고 먹는데 좀 귀찮았어요 ㅋ 곤약면이 들어있는 정제수는 꼭 버려야 됩니다. 이거 유용한거 아시죠? 정제수는 버려주세요. 다시 끓인물을 넣고 20초 후에 물을 버리고 고명과 장국 투하... 그리고 끓인물을 다시 붓고 슥 저어서 먹어줍니다. 색다른데요. 맛도 괜찮아요. 먹고나니 포만감도 있더라구요. 근데 배가 금방 꺼져요 ㅋ 아 이 아이 진짜 자리 제대로 잡았는데요. 하루죙일 이러고 있네요. 세라젬 후배집에서 체험해보고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요즘 홈쇼핑에 광고까지 엄청 때리더라구요. 그래서 홈쇼핑에서 데려왔습니다 ㅋ. 일단 저랑 와입은 만족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