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sun07
10,000+ Views

펜네면을 사용한 치즈오븐 파스타

어렵지도 않은데 맛있어 보이는 치즈오븐 파스타 레시피입니다. 다음주 내로 한번 만들어볼가 생각되네요. 유투버 바나뚜레(http://www.youtube.com/channel/UCXxT09XuuafAUg4VGkdjV7g) 님 영상인데 이거 너무 대박인거같아요^^ 아래는 바나뚜레님이 적어주신 재료 및 레시피입니다. <치즈 오븐 파스타 - 펜네 (2인분)> ■펜네 면 -160~170g -양파, 버섯, 고기를 넣으니 생각보다 양이 많아져요. 그래서 면을 조금 줄였어요. ■작은 양파 한알 (큰 것 반알) ■소고기 다진 것 -150g (저는 우둔살 썼어요) ■토마토 스파게티 소스 500~600g정도 ■베이컨 3줄 ■양송이 두 알 ■치즈가루, 파슬리 가루 ■다진마늘 1티스푼 or 1알(슬라이스해서) ■소금 조금 ■모짜렐라(피자치즈) 150g 레시피 1. 베이컨, 양파, 버섯, 마늘을 손질해 준비한다. 2. 냄비에 물을 충분히 넣고 소금을 조금 올리브유 등 오일을 조금 넣고 끓인다. 3. 준비한 펜네나 파스타를 끓는물에 넣고 9~10분정도 끓여준다. (오븐에 조리하기 때문에 파스타 설명의 조리시간보다 1~2분 정도 짧게 삶아준다) 4. 면이 익는동안 팬에 오일을 두르고 마늘을 약불에 살살 볶아주다, 양파, 버섯, 고기순 으로 넣고 볶아준다. 볶으면서 소금 후추로 조금 간을 해주세요. 제가 쓴 소스는 좀 싱겁더라구요. 요새 건강 때문에 나오는 음식들이 점점 다 싱거워지는듯. 소스가 짭짤하면 간을 덜 하시면 될듯! 5. 잘 익으면 준비한 토마토 스파게티 소스를 넣고 따듯하게 데워준다. 중간에 치즈가루를 넣어주면 좋아요 (저는 그냥 마트에서 파는 스파게티 소스를 썼어요~ 이번에 산건 조금 맹맹했음 다음에는 토마토크림소스를 써야겠어요) 5. 잘 익은 펜네를 건진 후 소스 팬에 넣고 잘 섞어준다. 7. 오븐용기에 오일을 발라준다. 펜네를 넣어주고 중간에 한 번 모짜렐라를 깔아준다. 마지막으로 펜네를 잘 올려준다. 8. #7 위에 모짜렐라를 뿌려주고, 베이컨, 파슬리 가루를 솔솔 뿌려준다. 9. 220도로 예열한 오븐에 10분정도 구워주면 완성!
leesun07
23 Likes
25 Shares
7 comments
Suggested
Recent
감사해요^^
2인분인데 토마토소스가 제법 들어가는군요 저도 해봐야겠어요^^
해먹어봐야겠네요 ㅋ
파스타 먹고싶어요^.^
@atomsalang 식사맛있게하세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면식수햏 14일차 // 깔끔한 모닝 미니컵면
주말에도 면식은 계속됩니다. 문득 편의점을 갔다가 되게 귀여운 친구를 발견하는 바람에 마침 귀찮기도 했고 컵라면으로 아침을 떼우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싶더군요. 그래서 한번 사와봤습니다. 쨘 화사한 노란색에 아담한 크기. 무엇보다 '시원한 해장국맛'이라는 키워드가 끌렸습니다. 과연 시원한 그 맛을 재현해낼 수 있을지..! 아마 사진으로 봐서는 사이즈가 실감이 안될텐데 높이가 대략 이정도? 흔히 고기뷔페 가면 있는 짜장범벅보다 조금 더 높은 정도입니다. 이왕이면 크게 만들어주지 싶다가도 해장용으로 먹어봤자 많이 못 먹으니 미니 사이즈로 만든건가 싶기도 합니다. 가격도 쌉니다. 제 기억으론 700원도 안했던거 같은데...아닌가... 구성물은 역시 소형라면답게 단촐합니다 딱히 특색있는 건더기는 보이지 않습니다. 건조 파와 건조 계란지단...이 정도? 문득 'OO해장국 맛'이라고 하지 않고 '시원한 해장국 맛'이라고 한 이유를 알 것 같았습니다. 주 재료를 명시하는 순간 그 재료를 돋보이는 맛과 후레이크가 있어야 하므로 저가형 라면에 치명적이기 때문...! 예컨대 콩나물 해장국 맛이라고 한다면 콩나물대가리 스러운 것들이라도 좀 보이거나 정말 콩나물 맛이 나거나 해야 하는데 그건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니기 때문에 그냥 뭉뚱그려 해장국 맛이라고 한 것 같습니다. 과연... 첫 냄새는 한 0.5초 정도 뿌셔뿌셔 스러웠습니다. 그 특유의 달큰한 라면스프같은 냄새... 근데 그 이후에는 마늘 향과 짭쪼름한 냄새가 올라옵니다. 향은 일단 합격... 확실히 포장에 써져있던 대로 2분만에 알맞게 익었습니다. 특히 마음에 들었던 점은 면발의 텍스쳐가 얇고 부들부들한 것이 마치 육개장 사발면과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솔직히 육개장 사발면이 부동의 컵라면 원탑인 이유는 국물보다 면발의 덕이 더 크다고 생각하는 입장에서 이 미니 컵면의 면발은 아주 훌륭했습니다. 저 특유의 약간 납작한듯.. 가늘은 듯 한 면발... 국물은 색깔에 비해서는 그 맑은 국밥 특유의 깔끔하게 치고 빠지는 얼큰함이 조금 있었습니다. 국물도 감칠맛이 상당한 것이 좋았습니다.. 다만 뭔가 맛을 묘사하라고 하라면... 콩나물 해장국에서 콩나물이 쏙 빠진 맛? 북어국에서 북어 비린내가 싹 사라진 맛? 그 해장국 스러운 국물 맛만 나고 원재료는 쏙 빠진, 정말로 앞서 예상했던 것과 똑같은 맛이 났습니다... 역시 그냥 시원한 해장국으로 퉁친거였어... 그리고 너무 짭니다!! 물을 중간에 더 부었는데도 짰어요!! 선에 표시되어 있는 것보다 더 부어 드셔야 좀 더 깔끔하고 시원한 맛이 날 것 같습니다 그치만 재구매 의사 100% 물이야 내가 더 부으면 되는거니까? 저는 집앞 세븐일레븐에서 샀습니다. 여러분도 한번쯤 요 놈으로 수햏해보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간만에 라면 초이스가 성공해서 기분이 좋군요...후후후후
삼정 메밀소바
주말에 오랜만에 경주 나들이 다녀왔네요. 더케이에 숙소잡고 저녁엔 사모님께서 사주시는 소고기 맛나게 먹었습니다. 아이들은 먼저 숙소로 보내고 숙소 근처 산책도 했답니다. 저녁 산책하기 딱 좋더라구요. 숙소 앞에서 만난 바이바이 두바이... 주말인데도 통 장사가 안되더라구요. 경주에 숙소를 잡으면 항상 다음날 아침은 큰 고민거린거 같아요. 그래서 오늘은 몇달 전에 도전했다 실패한적이 있는 메밀소바에 도전해 보려고 양산으로 왔습니다. 통도사 지나서 오다보면 나오는데 여차하면 지나치겠더라구요. 주차를 하고는 잽싸게 가게로 뛰어 갔습니다. 다행히 오늘은 먹을수 있겠군요. 핫, 무인티켓 발매기로 주문을 하네요. 소바는 처음부터 추가주문을 해야지 중간에는 안된다고 하네요. 자, 이제 기다려봅니다... 생활의 달인에 나오셨군요... 저희도 아마 그 이야기를 듣고 첨에 방문했던것 같아요. 육수와 반찬들이 먼저 나옵니다. 추가반찬은 셀프... 헐, 김을 넘 많이 넣었네요 ㅋ 드디어 오늘의 주인공 등장... 제가 메밀소바를 좀 좋아해서 특히 여름엔 많이 먹는데 여태 먹어본 메밀소바 중 단연 최고로 꼽고싶습니다. 입맛은 개취니까요 ㅎ. 두달전 도꾜여행 갔다 하코네가서 사온 메밀소바 면 조만간 오픈해야겠어요. 급생각이 나네요. 아, 요 만두도 아들과 경쟁적으로 먹을만큼 맛있었습니다 ㅋ 저녁 술안주로도 만두 먹었습니다 ㅋ
23
7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