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amlove
50,000+ Views

지금보다 더 행복해지고 싶다면 이걸 꼭 보세요.

"Be glad of life, "인생에 감사하세요, Because it gives you the chance to love 왜냐하면 인생은 당신에게 사랑할 기회를 주기 때문입니다. And to work and to play and to look up at the stars; 또 일을 하고, 놀고, 하늘의 별을 쳐다보는 기회를; To be satisfied with your possessions; 자신이 가진 것에 대해 만족할 수 있는 기회를; To despise nothing in the world except meanness, 세상에서 '악함'외에 그 어떠한 것도 미워하지 않을 기회를; And to fear nothing except cowardice; 세상에서 '두려움' 외에 어떤 것도 두려워하지 않을 기회를; To be governed by your admirations rather than by your disgusts; 두려움이 아니라 감사함이 이끄는 삶을 살 기회를; To covet nothing that is your neighbor's 당신 이웃의 것이라면 그의 '친절함'과 '매너'외에 Except his kindness of heart and gentleness of manners; 그 어떤 것도 부러워하지 않을 기회를; To think seldom of your enemies, often of your friends.. 당신의 적들에 대해서는 생각 않고, 친구들을 생각할 기회를.. And to spend as much time as you can 그리고 마지막으로 당신의 몸과 마음, With body and with spirit. 자기 자신과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기회를 주기 때문입니다. These are little guideposts on the footpath to peace." 이러한 작은 것들을 따라가면 행복할 수 있을겁니다." - Henry Van Dyke, SARM 번역.
3 Comments
Suggested
Recent
맞아요..!!
굿굿! :)
좋은글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우리가 바라는 리더의 품격
예일대의 심리학자 어빙 재니스에 의하면, 집단사고는 집단의 구성원들이 합리적인 결정을 할 수 없도록 만드는 왜곡된 사고방식이며, 응집력이 강한 집단에서 구성원들이 어떤 현실 문제에 대한 판단을 내릴 때 만장일치를 이루려고 하는 사고의 경향 때문에 생겨난다고 한다. 사람들은 자기들의 집단이 천하무적이라는 착각과 극단적인 낙관주의를 품는 경향이 있으며, 이런 생각에 방해가 되는 것들은 쉽게 무시해버린다.  또 자신들의 도덕성에 대해 지나치게 확신을 품은 나머지 어떤 목표를 이루는 수단의 부도덕성에 대해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경쟁집단이나 적대 집단을 약해 빠진 겁쟁이, 또는 사악한 무리로 여기는 고정관념을 품는 수가 많다. 그렇게 되면 토론은 물건너가고 목소리가 큰 일부의 주장에 집단 전체가 휩쓸리게 된다. 다른 구성원이 제기하는 반론을 쉽게 묵살하고, 의혹이 있어도 그것을 억눌러서 순응시키려 하며,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그들의 시각에 위배되는 정보를 숨기는 경우도 생긴다. 집단사고 외에도 지나치게 경직된 상하관계와 위계질서, 그리고 폐쇄적인 전문가집단의 노출 불안 등이 조직 내에서 논쟁이 일어나지 못하도록 가로막는다. 관료적이고 억압적인 분위기에서는 논쟁과 분명한 의사 전달이 방해받기 때문에, 명백한 위험을 앞에 두 고도 하급자가 상급자에게 그 사실을 제대로 전달하기가 어렵다. 학연, 지연, 혈연 등의 특정 인맥을 중시하는 경우 집단사고의 위험에 빠지기 쉽다. 대체로 동일한 환경에서 성장한 사람들은 비슷한 사고방식을 가지고 연줄과 위계질서로 얽혀 있기 때문에 자유로운 토론을 하기가 힘들다. 아무리 엄중한 위계질서라고 해도 사실과 진리를 가로막아서는 안 된다. 또 비전문가들이 상식적으로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전문가들의 오랜 통념은 다시 검증받아야 한다. 그런데 그런 일들이 현실에서는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조직, 집단, 사회의 결집된 다수가 한 방향의 생각을 갖고 있을 때, 구성원 모두의 개별적인 생각들이 다 모인 것이라기보다는 한두 명 또는 몇몇 사람의 생각에 대다수가 별생각 없이 동조한 결과인 경우가 많다. 왜 그럴까? 누군가 목소리가 큰 사람, 권위가 있는 사람, 많이 알고 있을 것 같은 사람이 의견을 내면 거기에 동조하려고 한다. 사람들은 인지적으로 게으른 데다가 권위 또는 상식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것은 많은 노력과 위험 감수가 필요하다. 그래서 기회가 있을 때마다 인지적 노력을 덜하고 절약하려는 것이다. 집단사고에 반대되는 것이 ‘집단 지성(collective intellectual)’ 이다. 집단 지성은 다수 개체들이 서로 협력을 통해 얻게 되는 집단의 지적 능력을 말한다. 집단 지성은 한 사람의 능력보다 훨씬 뛰어난 능력을 발휘할 수 있지만, 때로는 적극적인 몇몇에 의해 방향성이 결정되고, 사회적 분란을 초래하며, 비전문가들이 결정함으로써 신뢰성에 의심을 받을 수 있다. 이때 중요한 것은 사람들이 한쪽으로 쏠리지 않고, 자신만의 생각으로 의견을 내는 것이다. 즉 다양성, 독립성, 분산화가 지켜지지 않으면, 집단 지성이 아니라 집단사고로 흘러가기 쉽다. 집단 지성과 집단사고를 가르는 핵심에는 반대의견을 어떻게 다루느냐의 문제가 있다. 반대의견을 무시하고 억압하면 다양한 의견이 검토되지 못하고 쉽게 집단사고의 함정에 빠진다. 반대 의견을 개진할 기회가 주어지더라도 깊은 수준에서 검토되지 못하면 의사 결정의 실패를 빠르게 인식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는 있으나, 의사 결정 자체를 바꾸거나 사전적으로 실패를 방지하기는 어렵다. 따라서 반대의견을 폭넓게 청취할 뿐만 아니라 기존 의견과 비교하면서 깊은 수준에서 검토하여 통합하고 창조적인 대안을 창출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현실 세계에서 반대의견이라 함은 추상적이고 중립적인 아이디어가 아니라 구체적인 사람의 발화에 해당한다. 결국 사람에 대한 이해와 존중의 자세가 집단 지성을 끌어내는 원동력이다. 그래서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 만일 리더가 처음부터 확고한 자신의 입장을 피력하고 다른 의견을 무시하는 태도를 보이거나 지나치게 단결력과 유대감을 강조하면, 구성원들이 보유한 많은 유익한 정보들이 표현될 수 있는 여지를 없애버린다. 집단 지성을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타인을 존중하고 이해하며 개방적인 리더의 품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다양한 구성원의 존재를 소중한 자산으로 여겨야 한다. 그리고 부서의 기능과 개인의 전문성에 의존해서 특정 의견만을 청취하고 지시와 이행으로 이를 밀어붙이는 방식이 아니라, 기업 내 아이디어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는 동적인 조직 운영 방식을 활용해야 한다.
망고나무의 진짜 모습은?
어느 나라에 네 아들을 둔 왕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왕은 네 아들을 모두 불러놓고 말했습니다. “첫째는 겨울, 둘째는 봄, 셋째는 여름, 넷째는 가을에 정원 뒤편에 있는 망고나무를 관찰하고 오너라 대신 자신의 계절의 망고나무만 봐야 한다.” 네 아들은 왕의 명령을 듣고 그대로 순종했고 그렇게 1년이 지난 뒤 왕 앞에 모두 모였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살펴본 망고나무에 대해 한 사람씩 설명하기 시작했습니다. “모든 성장이 멈춘 듯 죽은 나무 같았습니다.” “잎이 푸르고 싱그러웠습니다.” “장미처럼 아름다운 꽃이 피었습니다.” “주렁주렁 열린 열매가 탐스럽게 열렸습니다.” 서로의 설명을 듣자 왕자들은 자신이 본 망고나무와 너무 다른 이야기에 당황했습니다. 그러자 왕은 네 아들에게 말했습니다. “너희들의 대답은 모두 옳다. 망고나무는 계절마다 각각 다른 모습을 보인다. 한 모습만 보고 그것이 전부인 것처럼 생각해선 안 된다. 이것이 너희들에게 주는 교훈이다.” 겉모습만 보고 판단하지 말 것. 첫인상이 중요하긴 하지만, 그 중요성에 비해 정확성은 그리 신뢰할 만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특히 사람은 누구나 무한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눈에 보이는 겉모습으로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판단하려 드는 것은 매우 어리석고 잘못된 행동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물의 겉모습에 휘둘리지 말고 마음을 다스려라. – 에픽테토스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겉모습#겉모양#외면#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미국의 전설적인 야구 선수 ‘요기 베라’. 그는 무려 15시즌 연속으로 올스타에 뽑히고 세 차례나 최우수 선수에 올랐습니다. 그는 가난한 유년 시절을 보내며 중학교도 다 채우지 못하고 직업 전선에 뛰어들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야구를 좋아했던 그는 끝내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그는 전설의 시작을 알린 뉴욕 양키스 구단에 입단하게 됐습니다. 뉴욕 양키스의 포수였던 그는 1946~63년까지 18년 동안 통산 2,150개 안타, 358개 홈런을 치며 팀의 월드시리즈 10회 우승을 이끌었으며 은퇴 후 자신이 몸담았던 양키스 구단의 감독으로 데뷔합니다. 월드시리즈에 진출하여 준우승을 거두지만 우승에는 실패했다는 이유로 감독직에서 해고당합니다. 이 일로 오랫동안 뉴욕 메츠에서 코치에 머물다 1971년 메츠의 감독에 선임되었습니다. 1973년, 메츠가 시카고 컵스에 9.5게임 차로 뒤진 지구 최하위를 달리고 있을 때 한 기자는 그에게 이번 시즌은 여기서 끝이냐는 질문을 했습니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It ain’t over till it’s over) 기자의 질문에 대한 그의 답변은 현재까지 가장 유명한 야구 명언 중 하나로 꼽힙니다. 그리고 당시 메츠는 컵스를 제치고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우승을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인생은 9회 말 2아웃부터’라고 비유할 때가 많습니다. 공 하나에 의해서 게임이 끝날 수도 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면 언제든 역전할 기회가 올 수 있습니다. 지금 가장 힘든 시간이 지나가고 있더라도 마침표를 찍기 전까지 좌절과 포기는 아직 이릅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가 최선을 다할 때 어떤 기적이 우리 인생 또는 다른 사람의 인생에 일어날지는 알 수 없다. – 헬렌 켈러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최선#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10월 8일 광화문 광장 이벤트.. 너만 몰랐어?
뉴사수의 하그링입니다-! 우리 뉴스저작권지킴이 7기 뉴사수가 오프라인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하는데.. 해당 내용은 어떠한지 확인해볼까요? 일단 일시 : 2022.10.09 (일) 낮 12시 ~ 이벤트 종료 시까지 장소 : 여의도 한강공원 (날씨나 당일 부득이한 상황으로 변경될 수 있으나, 다시 공지드릴 겁니다~) => 네 결국 변경되어 10월 8일 오후 4시 광화문 광장으로 오시면 됩니다~~:) 참여 방법은? 1) 한강공원에서 귀여운 '또리'를 찾거나 뉴사수를 찾아주세요! 2) 뉴사수가 들고 있는 판넬을 확인 후 싸인 이벤트에 동참해주세요! + 그리고 지이이이이이이ㅣ이이이이이이인짜 맛있는 쿠키도 받아 가세용 ㅎㅎ 3) 뉴사수가 추가로 드리는 명함을 받아 SNS에 인증하며 뉴사수를 태그하면 커피 선물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에도 자동 참여하는 것! 판넬 시안이구요! 판넬 위에 귀여운 또리도 달려 있을 예정입니다-! 4명이 옹기종기 모여 판넬과 무언가를 들고 있다면 망설임 없이 다가와주세요 ^ㅁ^ 저희가 드리는 명함은 앞뒤가 이렇게 생겼는데요! 또리 캐릭터가 있는 앞쪽을 촬영해 올려주셔야 인스타그램 이벤트 참여가 되는 것입니당 반드시 뉴사수도 태그해 주셔야 하구요! 혹시 인스타그램 계정을 못 찾으시는 분들이 계실까봐 명함 뒤에는 qr도 달아 놓았으니 참고해주세용 그럼 10월 9일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만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