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jHero
5,000+ Views

생각있는 젊은 뮤지션 '알린다 리 시가라'가 이끄는 밴드 '후레이 포더 리프라프'의 새로운 싱글 소개(Hurray for the Riff Raff - The Body Electric)

미국 뉴 올리언즈 출신의 인디 포크 블루스 프로젝트 밴드 후레이 포더 리프라프의 새로운 싱글곡 The Body Electric의 뮤직비디오가 공개되었다. 밴드의 리더 겸 보컬인 알린다 리 시가라(Alynda Lee Segarra)가 멤피스에 있는 국립인권박물관 방문 후 영감을 얻어 제작되었다는 최신 싱글곡 The Body Electric는 지난 2013년 미 플로리다주에서 히스패닉계 자경단원 조지 짐머만에 의해 무참히 총으로 살해 되었던 17세의 흑인 소년 Trayvon Martin의 1주기를 맞이하여 (범인은 무죄판결을 받았다.) 그를 추모하고자 결성된 Trayvon Martin 재단과 폭력에 노출되어 있는 불우한 가족모임, 그리고 성소수자들의 모임인 LGBT 커뮤니티의 후원을 위한 제3의 물결 기금 마련을 위해 벌어지고 있는 IndieGogo 캠페인의 일환으로 앨범에서 다시 릴리스된 곡이다. 인종과 인권문제에도 깊숙히 관여하여 의식있는 뮤지션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알린다 리 시가라는 국내에서는 크게 조명받고 있지 못하지만 미국 음악협회에서 지정한 올해의 신흥 아티스트로 지명 되는 등 향후 그녀의 음악적 활동과 사회적 활동이 함께 기대되는 뮤지션이다. ※ 그녀의 노래가 듣고 싶으시면 블로그를 방문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름다운 뮤직비디오가 기다리고 있어요.^^. http://music666.tistory.com/entry/Hurray-for-the-Riff-Raff-The-Body-Electric ※ 만여편의 뮤직비디오와 릴리즈 정보가 여러분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카테고리별로 잘 정리되어 있으니 마음에 드시는 곡, 기억에 남는 가수 담아가세요. http://music666.tistory.com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유승준 승소, 또다시 들끓는 온라인
파기환송심 결과, 비난 VS 옹호 의견으로 온라인 논쟁 줄이어 가수 유승준 (사진=연합뉴스)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43)이 제기한 사증(비자) 발급 거부 소송 파기환송심에서 법원이 유승준의 손을 들어줬다. 서울고법 행정10부는 15일 유승준이 주LA총영사관을 상대로 '사증 발급 거부처분을 취소해달라'며 낸 소송의 파기환송심에서 "사증 발급 거부 처분을 취소한다"고 판결했다. 이같은 결과가 전해지자 온라인은 순식간에 논쟁의 장으로 들끓었다. 유승준의 입국 여부와 관련한 소식은 언제나 '뜨거운 감자'였기 때문이다. 여론의 추이는 과거의 비난 일변도와는 다소 다르게 흘러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여전히 그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큰 만큼 판결을 비난하는 여론이 온라인을 지배하고 있는 상태지만, 옹호하는 의견 역시 다수 눈에 띈다. 유승준의 입국을 반대하는 대중은 '입대 비리의 전형이다', '나라에 헌신하는 군인들이 느낄 상대적 박탈감' 등을 이유로 들며 비판 의견을 쏟아내고 있다. 반대로 그의 입국을 허용하자는 의견을 보이는 대중들은 '17년 간의 입국 거부는 지나쳤다', '유승준 보다 공직자 자녀들이 더 병역을 회피한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그를 옹호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논쟁의 흐름은 같은 병역기피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다가, 최근 다시 활동을 재개한 가수 MC몽을 향한 여론의 향배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지난달 컴백한 MC몽 역시 '자숙 없었다'는 비난과 '반성했다'는 옹호의 찬반양론이 엇갈리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앞서 유승준은 지난 2002년 1월 미국으로 출국해 시민권을 취득한 후 한국 국적을 포기해 병역이 면제됐다. 당시 국민적으로 비난 여론이 크게 일었고 법무부는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유승준의 입국을 금지했다. 이후 2015년 9월 유승준은 재외동포 비자(F-4)를 신청해 입국 길을 모색했지만 거부당했다. 이에 유승준은 비자 발급 거부를 취소해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앞선 1, 2심은 주LA총영사관의 비자발급 거부가 정당하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지난 7월 대법원은 이러한 조치가 적법하지 않다고 판단하며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이날 유승준이 승소한 파기환송심 결과를 LA총영사관이 받아들이면, 그의 입국 길은 열리게 된다. 다만 LA총영사관이 재상고를 하거나, 다른 이유를 들어 비자발급을 거부할 수도 있고, 입국을 하더라도 출입국 심사에서 불허될 가능성 또한 아직 남아있다. 한편 이날 판결과 관련, 외교부는 대법원에 재상고해 최종적인 판결을 구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오늘의 표현은 부당한 대우(비행기에서 내리라고 할 때 등)를 받을 때 대처법입니다.
버스에서 내리라든가 집주인이 갑자기 짐을 빼라든가 황당한 경우가 있을 수 있어요. 이성을 잃고 소리를 치거나 몸을 크게 움직이면 일단 손해입니다. 1. 일단 쫄지 말고 I know my right / 나는 내 권리를 알아요, 라고 말하세요. 2. 접근하거나 신체접촉을 시도하면 I'm saying, don't cross the line / 내 말 잘 들어요. 선을 넘지 마세요(함부로 대하지 마세요), 라고 경고하세요. 3. Okay, understood. I'm asking you to show me the (formal) policy on paper, please / 알아들었어요. 정식 정책을 문서로 보여주세요, 라고 정중하고 명확하게 밝힙니다. 4. Is this a mandatory or a kind of consent? / 이것은 의무사항인가요, 아니면 (저의) 동의를 구하는 건가요? 라고 정확하게 물으세요. 영미권에선 좋은 게 좋은 게 아닙니다. 가만히 있으면 가마니인줄 압니다. 5. I would like to have an explanation from who is in charge on this matter. Who can decide yes or no right now / 이 문제의 책임자(관리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싶네요. 지금 여기서 결정권이 있는 사람이요, 라고 요구하세요. 영미권에서는 직급이 낮은 사람도 자기 책임을 다 하긴 하지만 그 사람들과 길게 말하면 손해일 때도 많습니다. 특히 단순업무를 하는 사람은 고구마일 때가 많아요. 계속
하루에 하나(였던) 장범준 노래 추천
오늘 소개해드릴 곡은 버스커 버스커 2집 6번 트랙 '그대 입술이'입니다. (with 채지연 - 풋풋) 스킨쉽을 여자 입장에서 어떻게 생각할까 연애할 때 항상 민감했던 문제를 장범준이 여자 입장에서 상상해본 곡입니다. 장범준의 첫 듀엣곡이기도 합니다. 채지연은 버스커 버스커 소속사인 '청춘뮤직'의 후배로 '풋풋'이라는 여성 보컬 두 명으로 이루어진 그룹 맴버입니다. 다른 한 명은 '윤상미'가 있습니다. On Style 프로그램 '골든 12'에서 방영 당시 미발표곡이였는데 이 곡을 '이효리'에게 불러주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KT 광고 웹드라마 느껴, 지니 6화 후반부에 삽입된 곡이기도 합니다. 가사 그댄 거짓말을 하죠 항상 참을 수가 없죠 이젠 목소리로 알죠 뻔한 말은 그만해요 오늘은 그냥 가줘요 우리 이러는 거 아냐 나를 좀 기다려줘요 근데 왜 그대 입술이 다가오기를 멈추지 않아 나는 어떡하죠 난 알고 있죠 그대 마음을 하지만 그댄 아닌 것 같아 그댄 쉬운 말을 하죠 항상 참을 수가 없죠 이젠 목소리로 알죠 뻔한 말은 그만해요 오늘은 그냥 가줘요 우리 이러는 거 아냐 나를 좀 이해해줘요 근데 왜 그대 입술이 다가오기를 멈추지 않아 나는 어떡하죠 난 알고 있죠 그대 마음을 하지만 그댄 아닌 것 같아 그대 입술이 다가오기를 멈추지 않아 나는 어떡하죠 난 알고 있죠 그대 마음을 하지만 그댄하지만 그댄 하지만 그댄 다가오기를 멈추지 않아 나는 어떡하죠 난 알고 있죠 그대 마음을 하지만 그댄 아닌 것 같아 https://youtu.be/DiW9ddAEpRk
John Mayer -Comfortable
존메이어가 5월에 내한한다는 루머가 있다... 작은 바람이 두가지 있다면... 하나. 올림픽홀이 아니라 악스홀 크기정도의 공연장에서 하길... 둘. Comfortable을 연주 해줬으몄 좋겠다... 이 노랜 존메이어 초창기곡이기 때문에 바람둥이 느낌의 존메이어노래(?)가 아니라 순정파느낌의 존메이어 노래이다... 가사가 개인적으로 많이 슬프다... 가사 내용은 현재의 남자는 정말 남들이 보기에는 끝내주며 바른 여자를 만나는 중... 그러나 교회도 안다니고 말도 더럽게 했던 confortable했던 여자를 그리워해서 돌아오라는 내용의 노래... 현재 존메이어는 케이티페리랑 사귐 케이티 페리는 공연 중에 I kissed a girl에서 관객을 끌어올려서 키스를 해줌...ㅎ 케이티페리도 내한와랑...ㅋ I just remembered, that time at the market 마켓에서의 그때를 기억해 snuck up behind me and jumped on my shopping cart 내 뒤로 몰래 다가와 쇼핑카트에 뛰어 들어서는 And rode down, aisle 5 5번 복도를 달렸지 you looked behind you to smile back at me 넌 내게 미소지으며 뒤를 돌아봤고 crashed into a rack full of magazines 잡지가 가득쌓인 선반에 부딪치고 말았지 they asked us, if we could leave. 사람들이 나가달라고 그랬었잖아 Can't remember, what went wrong last September 지난 9월 무엇이 잘못된건지 기억나지 않아 though i'm sure that you'd remind me, if you had to 비록 네가 날 떠올린다는 건 알지만, 그래야 했다면 말야. Our love was, comfortable and 우리의 사랑은 편안했었어 so broken in 그리고 거기에 익숙해졌지 I sleep with this new girl i'm still getting used to 요즘 난 새로운 여자랑 잠을 자고 어울리는 중이야 my friends all approve, say shes gonna be good for you 친구들이 다 좋아하더라. 이 여자가 나한테는 딱이래 they throw me, high fives 하이파이브까지 하자더라구. She says the bible is all that she reads 이 애는 성경만을 읽는대. and prefers that I not use profanitys 그리고 신성모독은 하지 않았음 좋겠다고 그래. your mouth was, so dirty 네 입은 진짜 지저분 했었는데. Life of the party 분위기 메이커에 and she swears that she's artsy 자기가 예술가인척 까지 하더라고 but you could distinguish 그래도 넌 구분할 수 있었잖아 Miles from Coltrane Miles와 Coltrane정도는 말야 Our love was, comfortable and 우리의 사랑은 편안했었어 so broken in 그리고 거기에 익숙해 졌지 she's perfect, so flawless 그녀는 완벽해, 흠잡을 데가 없어 or so they say, say 그렇게 그들은 말하지. 말해. She thinks I can't see the smile that shes faking 그애는 내가 자기의 억지 웃음을 모르는 줄 알아. and poses for pictures that are being taken 사진을 찍을때는 포즈도 취하지 I loved you (하지만) 난 널 사랑했었어. grey sweat pants, 회색 운동복에 no makeup, 화장기 없는 얼굴. so perfect 너무나 완벽하잖아. Our love was, comfortable and 우리의 사랑은 편안했었어 so broken in 그리고 거기에 익숙해 졌지 she's perfect, so flawless 그녀는 완벽해, 흠잡을 데가 없어 I'm not impressed (하지만)난 아무런 감정도 없는걸. I want you back. 네가 돌아와 줬으면 해.
하루에 하나(였던) 장범준 노래 추천
오늘 소개할 곡은 버스커 버스커 2집 3번 트랙 '사랑은 타이밍'입니다. 이 노래 또한 장범준의 경험이 바탕이 되었는데요 대학생 때 여자친구와 서로 마음이 멀어지는 순간이 누군가에게 호감을 갖게 되는 순간인데 그 상황속에서 많은 생각이 들어서 만든 노래라고 합니다. 제목부터 사랑이 타이밍이라는게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어서 유튜브 댓글 보시면 사랑의 타이밍을 잡지 못하여 후회하는 사람들이 참 많습니다... 여러분도 그런 경험이 있으셨나요? 가사 완벽한 상황 속 인연의 끝을 각자의 상처들은 각자의 인연으로 추억으로 만들어 잔잔한 상처들이 각자의 인연으로 각자의 인연으로 생각해보면 정말로 우린 아마 인연이 아닌가봐 내가 있어야 할 순간에 내가 있었더라면 운명이란 인연이란 타이밍이 중요한 건가 봐 내가 있어야 할 순간에 내가 있었더라면 그때 평범한 사랑 속 인연의 끝을 각자의 상처들은 각자의 기억으로 추억으로 만들어 잔잔한 상처들이 각자의 기억으로 각자의 기억으로 생각해보면 정말로 우린 아마 인연이 아닌가 봐 내가 있어야 할 순간에 내가 있었더라면 운명이란 인연이란 타이밍이 중요한 건가 봐 내가 있어야 할 순간에 내가 있었더라면 그때 사랑이 지나갈 때면 떠오르고 마는 너 사랑이 떠나갈 때면 남모르게 오 그때 오 그때 오 https://youtu.be/mueeeujf8fA
[소리를 선물합니다] 옥상달빛 싸인북 EVENT(박세진 편)
♥ 소리를 선물합니다 EVENT ♥ [EVENT 참여방법] 옥상달빛(김윤주, 박세진) 각 오디오북 네이버포스트 해당 글에 오디오북 구매 및 대여 인증과 감상평을 남겨주세요. 추첨을 통해 1분께 옥상달빛 두 분 모두의 사인이 담긴 책을 보내드립니다. * 해당 포스트 하트 필수, 김윤주or박세진 중복참여 가능 * 기간: ~11/23 자정까지 * 당첨자발표: 11/25 당첨자 개별 연락 * 문의사항은 댓글로 부탁드립니다. * 오디오북 구매 링크는 본문에 첨부되어 있습니다. 네이버 포스트 EVENT 참여하기 --> bit.ly/32Taci7 ★ 트위터에서도 동일한 이벤트 진행중이니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네이버포스트/트위터) 중복참여 가능. 트위터 EVENT 참여하기--> https://bit.ly/2qmIvRJ ------------------------------------------------------------------------------------------------------------------ 소리를 선물합니다 낭독자이자 옥상달빛 첫번째 낭독 주인공 박세진이 낭독한 <정소연_이사>를 네이버 오디오클립과 팟빵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http://bit.ly/351aODW “지후는 오빠고, 이제 다 컸잖아.” 눈물이 났다. 부모님이 준비한 연설대로라면, 열세 살은 내가 우주 비행사가 되고 싶은지 의사가 되고 싶은지 모를 만큼 어린 나이이지만, 동생을 위해 멀리 부모님을 따라가야 한다는 말을 이해할 만큼은 다 큰 나이였다. (…) 열세 살 따위. 얼마 전까지만 해도, 새 우주선을 직접 볼 수 있는 나이였는데. 이제 아무것도 아니다. 『이사』의 주인공 지후는 가족과 함께 다른 행성으로 이주해야 한다. 아픈 여동생 지혜를 치료하려면 어쩔 수 없다지만 지후는 부모님의 결정이 야속하기만 하다. 지후에게는 고향 마키옌데를 떠나면 안 되는 특별한 꿈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후는 자신의 꿈을 이루지 못하게 되리라는 걸 알면서도 엄마, 아빠에게 분한 감정을 내지르지 않고 속으로 조용히 아쉬움을 삭일 뿐이다. 그리고 자신이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 하는 현실과 담담히 마주한다. . . http://bit.ly/2rH6L1a 옥상달빛 박세진이 낭독한 <이사>는 팟빵에서도 청취 가능합니다. ✅"소리를 선물합니다"란? 여러 아이돌, 아티스들의 낭독과 기부가 결합된 최초의 프로젝트로 새로운 독서문화를 만들고 문화교육 혜택에서 소외된 청소년을 돕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이를 통해 발생되는 수익금 일부는 아티스트의 이름으로 사랑의 달팽이 재단에 기부되어 경제적 어려움으로 소리 없는 세상에 살고 있는 난청 아동들에게 희망의 소리를 선물해주기 위한 지원기금으로 사용됩니다 이처럼 좋은 프로젝트에 옥상달빛 박세진과 함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