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tollblog
10,000+ Views

“소리 지르고 서류 던지며 폭발 직전까지 갔다”는데… 김무성-서청원 한바탕 붙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비박(非朴)계’의 대표다. 반면 서청원 최고위원은 ‘친박(親朴)계’의 맏형이다. 두 사람이 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 인선을 놓고 22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충돌했다. 김무성 대표가 여의도연구원장에 박세일 한반도 선진화재단 명예이사장을 내정하고 임명 수순에 돌입하자, 서청원 최고위원이 반대하고 나선 것이다. http://factoll.tistory.com/396
Comment
Suggested
Recent
이분들 이번 이권력층분들 ᆢᆞ이런말 좀그렇지만 지금의기성세대분들 없어지면 뒤늦게라도 지금하신 모든과업?? 청산 하시게될겁니다 강을건너셨다면 그자제분들이라도 ᆞᆞ 이건 확실합니다 워낙 많은일들을하셨으니까 기대들하셨음 좋겠네요~~ 열심히 즐기세요^^ 국회의원밑 권력층 여러분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촉수로 가득찬 '이 동물'은 누구일까? 바로!
먹이를 갈기갈기 찢을 듯한 뾰족한 돌기가 입천장과 혓바닥에 가득 차 있습니다.  마치 공포 괴수 영화에나 나올 법한 구조인데요. 과연 어떤 동물일까? 바로 바다거북입니다. 바다거북은 잡식성으로 가끔 동물성 먹이를 잡아먹기도 하지만 주로 해조류를 먹습니다. 돌기는 먹이를 씹는 것과는 전혀 무관하죠! 그렇다면 입안이 왜 뾰족한 돌기로 나 있을까? 자세히 보면 바다거북의 돌기는 역방향인 안쪽을 향해 나 있습니다. 이 돌기들이 존재하는 이유는 한번 먹은 먹이를 밖으로 다시 내뱉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바다거북은 먹이를 먹을 때 많은 양의 바닷물도 함께 삼키게 되는데요. 생선들은 아가미를 통해 입안으로 들어온 바닷물을 바로 배출시키지만, 바다거북은 그럴 수가 없습니다. 바다거북은 삼킨 바닷물을 바깥으로 다시 배출하기 위해 토해냅니다. 이때 수많은 돌기는 바다거북이 바닷물을 토해내는 과정에서 힘들게 잡아먹은 먹이가 입 밖으로 다시 빠져나가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위 사진은 바다거북이 삼킨 바닷물을 다시 토해낸 사진입니다. 마치 피를 토한 것처럼 보이지만, 아픈 것도 다친 것도 아니니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지극히 건강하고 정상적인 현상이죠. 즉, 돌기는 아가미가 없는 바다거북이 생존하는 데 꼭 필요한 요소입니다.  그러나 오늘날에도 그럴 것인지는 좀 더 두고 볼 일입니다. 우리가 바다에 버린 플라스틱, 비닐봉지 등의 쓰레기를 삼킨 바다거북이를 죽어가고 있습니다. 수억 년 동안 보지 못했던 인공 쓰레기들이 바다를 가득 채우고 있고, 이 새로운 환경 속에서 돌기는 오히려 바다거북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쓰레기를 절대 바다에 버려서 안 되는 이유입니다. 위 사진과 일러스트 자료는 생물학자인 헬렌 카이로가 만든 삽화 시리즈로,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보존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그는 "동물을 보호하자고 무작정 외치는 것보다는 보존하려는 동물에 대한 호기심을 갖는 게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말합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2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