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천 가볼만한곳 무의도 차박 캠핑장 서해바다 드라이브
#인천가볼만한곳 #바다드라이브 #무의도 #실미도해수욕장 #서해바다 #서해안가볼만한곳 #무의도맛집 #무의도캠핑 #무의도차박 최근 인천 어디 다녀오셨을까요?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가을 날씨는 쾌청하고 밖으로 유혹하는 날입니다. 10월 27일 11월이 저만치 오는 지금 또 여행하기 위해서 열심히 여행기 쓰고 있네요. 서울의 올림픽공원에 오징어게임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인형이 전시 되었다는데 못가고 있네요. 아직 올림픽공원과 미사경정공원의 핑크뮬리도 보지 못했는데 ㅠ.ㅠ. 오늘 국내여행 추천은 서울근교 가볼만한곳인 인천 무의도를 소개합니다. 무의도는 무의대교가 개통되어 바다 드라이브코스로 각광받는 곳이기도 합니다. 무의도에는 실미도유원지를 비롯해서 하나개해수욕장과 해상관광탐방로가 있어 새롭게 뜨고 있는 인천의 섬 핫플레이스입니다. 을왕리 지인들과 함께 나들이 했는데 이번에 가지 못한 곳은 다음으로 미뤘습니다. *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여행정보와 숏영상을 볼 수 있어요. * *인천 무의도 생생한 영상 감상하세요. * 인천 가볼만한곳 무의도 섬여행 드라이브 코스 1. 무의대교-연육교 2. 무의도 3. 광명항 샘꾸미선착장 4. 소무의도 인도교 5. 무의도 맛집 선창회식당-물회 6.실미도 유원지 실미도해수욕장-오토캠핑장. 실미도 차박 .실미도 #인천가볼만한곳 #무의도 #인천섬여행 #무의대교 #실미도 #실미도해수욕장 #실미도유원지 #실미도오토캠핑장 #실미도차박 #서해바다 #인천바다 #인천드라이브 #인천드라이브코스 #서해가볼만한곳 #서해바다여행 #바다드라이브 #바다드라이브코스 #무의도맛집 #소무의도 #무의도광명항 #인천캠핑장 #인천차박 #서울근교드라이브코스 #서울근교데이트 #수도권가볼만한곳 #무의도가볼만한곳 #인천해수욕장
강원도 영월 미술관, 젊은달 와이파크
젊은달 와이파크는 빠르면 한 시간, 천천히 둘러보면 두 시간 정도가 걸리기 때문에  영월에 왔다면 전시도 보고 사진도 찍고 가볍게 데이트하기 좋은 곳이에요.  젊은 달이란 영(young, 젊은), 월(月 달 월)을 뜻해요. 작품마다 그 의미를 들여다 보면 더 재밌게 관람할 수 있을 거예요. 참고로 입장료는 성인/청소년 15,000원, 어린이 10,000원인데 온라인에서 구매하면 3,000원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는 사실!  1️⃣ 붉은 대나무 무수히 많은 금속 파이프를 연결해 만든 이곳은 강릉의 오죽을 생각하며 만든 작품이라고 해요. 매표소 앞에 있는 곳인데 여기가 바로 포토존. 2️⃣ 목성 밖에서 보면 나무를 엮어 만든 돔처럼 보이는 이곳은  천장 중앙에 뚫린 원은 달을 형상화했고,  나무 사이로 새어 들어온 작은 빛들의 하늘의 별을 형상화한 곳이에요. 사진 찍는 방법은 아래에서 위로 찍는 것! 3️⃣ 시간의 거울 - 사임당이 걷던 길 목성을 지나자 형형색색의 꽃들이 온통 공간을 채웠더라고요. 향긋한 꽃 앞에서 인생 사진 찍기! 4️⃣  우주정원 展 나무 파편들을 원으로 엮어 만든 이 작품은 별똥별과 우주로 가는 통로를 형상화한 작품이에요. 5️⃣ 붉은 파빌리온 젊은달 와이파크을 생각하면 가장 먼저 붉은 색이 떠올라요. 영월의 자연(초록)과 대비되는 색인데 또 자연과 어울리는 느낌! 6️⃣ 달 카페  달 카페는 독자적으로 로스터리를 운영하는 곳이에요.  산야초 커피를 특허 받은 곳으로 커피를 즐기기에도 좋죠. https://www.youtube.com/watch?v=6wz0ccb59Ps&t=6s
(1편) 움짤로 보는 50년 전 한국.gif[데이터 주의]
1961년, 당시 서울역 플랫폼 모습. 한복을 입은 사람들이 눈에 띈다. 당시 경상남도 지역 장날 풍경 짐을 머리에 이고 장터로 향하는 사람들. 강원도 춘천에서 삼베를 말리는 어머니의 분주한 모습 1962년, 대구에서 열린 우시장에서 농민들이 소를 살펴보고 있다. 1962년, 서울시 성동구 논현동 (현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1동, 논현2동)에서 모내기가 한창이다. 6.25를 겪지 않은 첫 세대인 1954년생이 초등학교 (당시 명칭 국민학교)에 입학.  한복을 차려입은 어머니들의 손을 잡고 교정으로 향하는 모습. 1960년대 초반, 평범한 어촌 부둣가의 풍경 방과 후 초등학생들이 들로 소를 끌고 나가 풀을 먹이고 있다. 집의 재산인 소를 배불리 먹이고 잘 데리고 오는 일을 수행하는 것이  당시 어린 학생들에게는 중요한 임무였다고 한다. 1964년, 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의 턱걸이 연습이 한창인 교정  하나라도 더 해내려는 모습의 학생. 달리기를 겨루며 체육 활동을 하는 어린이들의 모습이 방영되었다. 맨발로 운동장을 달리는 학생들과 응원하는 친구들. 영유아사망률 1000명 당 218명 (2019년 세계 최악의 영아사망률을 기록하는 우간다의 2.3배) 다섯이 태어나면 몸이 약한 아이는 첫 돌을 채 넘기지 못하던 시대였다. 아이들에게 야외 활동을 장려하여 체력과 면역력을 기르자는 표어가 방송되었다. 1961년, 한국전력주식회사가 출범. 직원들이 전봇대를 설치하고 있다. 일반 가정까지 전기가 들어가는 모습 '보릿고개 넘기기 운동'이 한창인 시골의 분주한 모습. 전국적으로 문맹 퇴치를 위한 운동이 시작되었다. 경북 영덕군에 내려온 대학생들이 글을 모르는 주민들을 모아 읽고 쓰는 법을 가르치고 있다. 전국적인 문제였던 쥐떼 창궐 해결을 위해 '쥐잡기 운동'이 시작되었다. 잡힌 쥐를 보고 속이 시원한듯 웃는 어른들 전국에 큰 비가 내렸다. 잠긴 집과 들을 보고 망연자실한 사람들, 머리를 다친 동생을 돌보는 형의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중부지방에서 피해가 가장 극심했던 청주 시민들이 힘을 합쳐 복구에 나서고 있다. 흙을 퍼내는 가장과, 갓난 아이를 내려놓고 삽을 들어 복구를 돕는 어머니들. 범람 위기의 청주 무심천에서 청주공업고등학교 학생들과 교사, 시민들이 힘을 합쳐 제방을 손보고 있다. 청주중학교 1학년 학생들이 교복 바지를 걷어올리고 수해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1965년, 춘천 수력 발전소 완공. 능선에 올라선 시민들이 이를 지켜보고 있다. 당시 고등학교의 수업 모습. 교련 시간에 M1 총기 분해조립, 맨손으로 쇠봉 타기 연습을 하는 고등학생들. 1인당 국민소득에서 필리핀이 2배 이상 앞서던 시절  필리핀 경제사절단이 내방했다. 한국 관료들의 공손한 인사와 환대에 경제사절단 단장인 필리핀 농림상 로드리게스와 필리핀 사절단이 흡족하게 웃고 있다. 1965년 1월, 뉴스에서 가장 중요한 소식으로 다루었던 첫 1인당 국민소득 세자리 돌파. (110달러)  1961년 70달러로 세계에서 두번째로 낮았던 1인당 국민소득의 증가를 새해 첫 뉴스로 꼽았다.  지나치게 과장된 그래프가 웃음을 자아내지만, 당시에는 매우 큰 소식이었던 모양. 파독 광부 예비소집에 모인 인원들이 진지한 표정으로 설명을 듣고 있다. 서독 탄광으로 떠나기 위한 광부 모집에 최종 합격한 20대의 젊은 광부들. 독일로 떠나기 전 마지막 밤 배웅하는 가족, 지인들을 향해 거수경례를 올린 파독광부들이 태극기를 앞세우고 서독행 비행기에 몸을 싣고 있다 한복을 갖춰 입은 파독 간호사들이 가족들을 향해 손수건을 흔들고 있다. 독일에 도착한 파독 간호사들. 거동이 불편한 독일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40도가 넘는 온도, 지하 1200미터가 넘는 탄광의 끝자락에서 11시간의 작업을 끝마치고 나온 파독 광부들. 당시 파독 광부 평균연령은 만 25세, 파독 간호사 평균연령은 만 23세였다. (출처 : 한국직업건강간호학회) 삼천만이 힘을 합쳐 일하면 역사를 바꿀 수 있다는 내용의 표어가 방송되었다. '우리도 할 수 있다. 삼천만 하나된 힘, 역사를 바꾸리라.' 2편에서 계속...
어머니의 20대를 오마주한 모델들.jpg
어버이날 이벤트로 하퍼스 바자에서 진행한 프로젝트 어머니의 이십대 모습을 오마주해서 딸인 모델들에게 스타일링을 했다고 해요 *_* 엄마의 청춘과 마주한다는 건, 신기하지만 가슴 먹먹해지는 일이다. 그 시절 푸릇푸릇하던 젊음을 자식을 위해 기꺼이 내놓았을 이 세상 모든 어머니를 위해! 모녀 사이임을 단박에 알아차릴 정도로 똑 닮은모델 고가영과 어머니 우해경. 그 시절 유행하던 스모키 메이크업은 2021년 런웨이에서도 자주 목격된다. “엄마 사진을 보면서 좀 놀랐어요. 저도 선글라스를 정말 좋아하는데, 선글라스를 착용한 사진이 많더라고요. 메이크업 취향도 비슷하고요.” 레드 립을 즐겨 했다는 모델 박서희의 어머니 주미옥. 오토바이를 즐겨 타던 말광량이 소녀. 모델 메구는 젠더리스 룩을 통해 그 시절 엄마 사치코를 추억한다. 메이크업을 하지 않은 듯 결점을 살린 피부와 날것 그대로의 눈썹, 누드 컬러 립은 성별의 경계를 허문다. 모델 여혜원은 짙은 눈썹과 또렷한 이목구비가 돋보이는 어머니 임상은의 내추럴 메이크업을 오마주했다. “엄마는 머리가 항상 짧았어요. 그리고 메이크업을 거의 하지 않았죠. 매일 자외선차단제를 바르는 습관은 엄마에게 배운 거예요.” 출처ㅣ하퍼스바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