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JHS
10,000+ Views

[대전] 노은동 맛집 YONAMJA

12.25일 크리스마스 YONAMJA 대전 노은동 맛집 중 하나~ 다음 주 수술이 있어서 요즘 음식을 조심히 먹던 차에 그냥 한식집에 가려했으나. 친한 언니의 강력추천으로 안갔으면 후회할 뻔 했네용~ㅋㅋㅋ 신메뉴 3HOT 중 상하이 포크 스테이크와 봉골레 스파게티와 하우스 와인 (레드 / 화이트) 를 시켰어요. 상하이 포크 스테이크 (★★★★★) 작은 스테이크 2덩이와 샐러드가 나왔어요. 야채 샐러드 소스가 굉장히 색다른게 다른 소스랑 다르게 안시고 고소~했달까. 신선하고 맛있었어요 ! 그리고 단호박 샐러는 진짜 죽도 아니고 샐러드도 아닌것 같은데 이건 너무 맛있어서 개인 적으로 수술끝나고 단호박 저거만 먹고 싶더라구요. 무지무지 부드럽고 달면서도 신선하고 너무 맛있어서 리필.....ㅎㅎㅎ 샐러드에 빠져서 스테이크 맛이 기억이 안나는데 감자와 소스와 겉에 얻어있는 것들과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봉골레 파스타 (★★★★) 이것도 맛있게 흡입을 했어요 ㅋㅋ 바지락인지 조갠지 뚜껑이 활짝활짝 열려있어서 신선한 해산물을 썻구나 하고 맛있게 먹었어요.. 하우스 와인 크리스마스에 삘 받아서 화이트, 레드 먹었어요. 러드가 화이트보다 도수가 높은지 약간 술 맛은 나더라구요~ 크리스마스는 소주보단 와인으로..ㅋㅋㅋㅋㅋ 가게 전체적인 분위기가 따뜻하다고 느꼈고 편안했어요 .크리스마스라 트리도 해놔서 이뻣구. 그리구 !! 의자.. 의자가 맘에 들었구 의자 사진은 안찍었는데 의자도 맘에 들었어요. 다 먹구와서 쿠키 주셨는데 저거 너무 맛있던데요? 달았는데 우유를 많이 넣었는지 하여튼 쿠키 참 맛있었어요 착한 가격에 고급스런 분위기 노은동 맛집 요남자 한 번 가보세요 추천추천합니다 :)
ImJHS
Korea
4 Likes
7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새벽 한국 축구 응원기…
라디오에서도 주변에서도 자고 새벽에 일어나서 볼건가 아니면 크로아티아 일본전부터 쭈욱 볼건가를 두고 웅성웅성 하더라구요. 저를 제외한 세식구들은 일찍 자고 일어나 응원하는걸로 결정했고, 저는 크로아티아 전부터 쭈욱 보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축구 보는데 맨입으로 보는건 또 아니지 않습니까… 그런데 12시에 뭘 시켜먹는다는것도 좀 그래서 냉장고에 있는 재료들로 안주 하나 만들어 보려구요. 새송이버섯이랑 양파 그리고 냉장고에 고이 모셔둔 지난번 포르투갈 전 응원할때 먹다남은 족발을 꺼냈습니다. 일단 다들 자러 들어갔고 크로아티아 경기도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 있어서 와인 한병 미리 오픈 그리고 재료만 준비해놓고 방으로 들어왔습니다. 크로아티아 일본전 10분을 남겨놓고 후다닥 안주 조리 시작. 양념은 소금과 스테이크 시즈닝으로 했습니다. 족발은 좀 잘게 잘라서 넣어줍니다. 마침 숙주무침도 있길래 넣어줬습니다. 음, 밤 12시가 다돼서 후다닥 했지만 괜찮아 보이는데요 ㅎ 다시 와인과 안주를 들고 방으로 들어왔습니다. 밤 12시에 음주를 시작하다니 ㅋ 이번 월드컵 보면서 일본이 진짜 많이 성장했다는걸 느꼈습니다. 하지만 크로아티아 골키퍼 진짜 잘 막더라구요 ㅋ 크로아티아 일본전 끝나고 넷플릭스 좀 보다가 거실로 나가서 한국전 응원 준비… 공은 둥글다고 했지만 브라질의 벽은 참 높더라구요. 와입은 계속 꿈나라에 계시고 초3, 고1과 열심히 응원했습니다. 초3은 못일어날줄 알았지만 알아서 나오더라구요 ㅋ. 고1은 전반전이 끝나고 방으로 들어갔고 초3과 둘이서 열심히 응원했습니다. 우리 선수들 너무 지쳐 있더라구요. 오늘까지 선수들 너무 수고했고 짧게나마 우울한 일들만 있었던 국민들에게 많은 기쁨을 줬다고 생각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한국 선수들~~~
마음이 허할 때 보면좋을 음식이 돋보이는 영화들 - 1탄.jpg
리틀 포레스트 (Little Forest, 2018) 뭐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일상을 잠시 멈추고 고향으로 돌아온 혜원은 오랜 친구인 재하와 은숙을 만난다 직접 키운 농작물로 한끼 한끼를 만들어 먹으며 고향으로 돌아온 진짜 이유를 깨닫게 된 혜원은  새로운 봄을 맞이하기 위한 첫 발을 내딛는데… 바베트의 만찬 (Babette's Feast, 1987) 어느날 덴마크의 바닷가 작은 마을에 파판의 편지를 품에 안은 바베트라는 여자가 찾아온다. 새로운 가족이 되어 살아가던 바베트에게 엄청난 복권이 당첨되자 그녀는 이 소박한 마을에 최고의 만찬을 준비하는데… 아메리칸 셰프 (Chef, 2014) 일류 레스토랑의 셰프 칼 캐스퍼는 유명음식평론가의 혹평을 받자 홧김에 트위터로 욕설을 보낸다. 이는 온라인 핫이슈로 등극하고 칼은 레스토랑을 그만두기에 이른다. 아무것도 남지 않은 그는 쿠바 샌드위치 푸드트럭에 도전하는데… 줄리 & 줄리아 (2009) 전설의 프렌치 셰프 ‘줄리아 차일드’  외교관 남편과 함께 프랑스에 도착한 줄리아는 외국생활에서 먹을 때 가장 행복한 자신을 발견하고 명문 요리학교 ‘르꼬르동 블루’를 다니며 요리 만들기에 도전, 마침내 모두를 감동시킨 전설적인 프렌치 셰프가 되는데… 음식남녀 (Eat Drink Man Woman, 1994) 유명 호텔 요리사이자 아버지 '주사부'  주사부는 나이가 들면서 미각을 잃어감과 동시에 가족들과 흩어져 살게 된다. 결혼과 사랑을 위해 독립을 계획한 사랑하는 세 딸을 위해, 아버지는 오늘도 저녁 식사를 준비하고 가족들을 초대하는데… 토스트 (Toast, 2010) 영국의 푸트라이터 '나이젤 슬레이터'의 이야기. 1960년대 영국을 배경으로 맛과 향수를 느낄수 있는 어른들의 추억 여행. 출처 마음이 허할 땐 역시 배를 채우는 것으로,,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