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기생충>에 숨어있는 깨알 of 깨알 디테일
그러니까.. 영화에 나오는 박사장네 집은 실제로는 아주 비효율적인 구조라고 합니다. 실제로는 잘 없는 집구조인거죠 ㅋㅋㅋ 창이 커서 열효율이 떨어진다고 하는데 몇장면 찾아봤습니다. 일단 메인이 되는 거실 통유리!! 작은아들이 텐트 안에서 자겠다는 바람에 부부가 통유리로 텐트를 바라보면서 잠이 들죠 그리고 두번째로 이 장면! 집 뒷쪽에도 이렇게 통유리가 있습니다. 세트를 지을 때 동선을 많이 고려했다고 해요. 최우식이 처음 집에 들어서면서 통유리 너머로 잠들어있는 사모님과 가정부를 봅니다. 이 장면을 위한 동선도 고려해서 세트를 만들었겠쬬? 그리고 마지막 장면에서 최우식이 박사장네 집을 바라보며 전구를 통해 송강호가 보내는 메시지를 읽습니다. 구조상 바깥에서 통유리를 통해 보이는 구조라 이부분도 통유리창이 활약한 부분이네요!! 암튼 이렇게 박사장네 집은 프라이버시라고는 쪼까 떨어지는ㅋㅋㅋㅋ 통유리로 둘러쌓인 집에 살고있는 설정입니다. 근데 또 설정상 이 집은 아주 자명한 건축가가 지은 집이죠. 이런 집이 이렇게 효율이 떨어지고 비현실적이어도 되나??! 라는 의문을 가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봉감독은.. 봉테일이라고 불릴 정도로 디테일이 신경을 쓰는 감독이져 그래서 영화에 이런 디테일이 담겨있습니다. 모 영화 커뮤니티 유저분이 이걸 발견하시고 무슨 내용인지 적어주셨습니다 ㄷㄷ 당신의 건축물은 실용성 없이 관념만 남는다는 일부의 평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저 앞 건물의 낡은 회벽을 보자. 처음 저것을 설계하고 짓는 데에 수십년. 그동안 건물주 명의가 바뀔(?) 것이며, 그들의 작업이 바뀌는 만큼 회벽에 기대어지고 설치하고 칠해지는 것이 다르게 된다. 그리고 지금 두 세기가 지났다. 저 건물의 정체성을 어떻게 규정하는가? ‘두레선생의집(?)’? ‘14번가 두 번째 집’? ‘19세기 양식을 머금고 변주된 20세기 건물’? 모두 맞는 말이다. 결국은 관념이 남는다. ‘관념만’ 남는 것이 아니다. 실용성은 대중의 몫. 관념은 건축물만의 주체적인 아이덴티티이다. 실용성만을 운운하는 사람들은 역사의식이 부족하다. ‘히스토리’ 과목에 관한 일이 아니다. 너와 나, 우리가 연결된 일종의 벨트에 대한 이야기이다. 영화 상에서 남궁현자 건축가의 인터뷰를 담은 부분입니다. 봉준호 감독은 이렇게 유명한 건축가의 집인데 현실적으로는 비효율적이라는 점이 마음에 걸렸나봅니다 ㅋㅋㅋㅋ 영화관에서는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디테일까지 이렇게 또 발견해내네요 재밌습니다!! 본문 내용과 캡쳐는 여기 를 참고했습니다! ^^
Money Man '진정한 친구의 2가지 조건'
“누구나 친구의 고통에 공감할 수 있다. 하지만 친구의 성공에 공감하는 건 정말 착한 천성이 요구된다.” - 오스카 와일드 - 어려울 때 옆에 있는 친구가 진짜 친구란 말이 있다. 내가 잘 나갈 땐 주위에 사람이 넘치지만, 실패해 도움이 되지 않으면 다 떠나간단 얘기다. 자신이 정말로 잘 나갈 때 옆에서 성공을 진심으로 축하해주는 친구가 과연 몇이나 있나...? 질투와 시기는 누구나 마음 한구석에 있기 마련이고, 자신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생각한 친구가 갑자기 성공했을 때 느끼는 감정이 마냥 축하 하기 어렵다. 겉으로 쿨하게 축하해 줄지언정 속에선 부글부글 끓고 있을지 모른다. 그만큼 친구의 성공을 진심으로 축하해 줄 수 있다는 건 특별한 것이다. 내가 어려울 때 나를 도와줬던 친구만 소중하게 여길 일이 아니다. 내가 성공했을 때도 진심으로 나를 축하해 주는 친구가 있다면 그 친구는 특별한 친구다. 진정한 친구가 누구인지 구분할 수 있는 2가지 조건이 있다. 1. 빈털터리라 해도 옆에서 힘이 돼 주고 싶은 친구 2. 크게 성공해도 시기심 없이 축하해 주고 싶은 친구 이 2가지 조건에 공통분모가 되는 친구라면 평생 같이할 만한 친구다. 그런 친구라면 어려울 때 나서서 도와주고 싶을 것이고 성공했을 때 기쁨을 두 배로 늘려주고 싶을 것이다. 사람마다 그 그릇의 차이는 있겠지만, 사람인 이상 그릇의 크기도 누구나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마음 한구석에 사특한 생각이 드는 친구라면 이제 정리하자. 본인과 친구를 위해... - Money Man '진정한 친구의 2가지 조건' 中 -
[부산IN신문] “실내에서 시원하게 즐기자”… 더운 여름 에어컨 빵빵한 실내여행 코스 (로컬에디터 추천)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여름이다. 도심에서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여행 코스를 소개한다. 로컬에디터가 추천하는 부산 실내여행코스는 부산문화회관에서 전시회를 보고, 서면 신상 도도라운지에서 브런치 먹고, 신상 삼정타워에서 영화감상, 오락, 쇼핑을 그리고 저녁엔 수제맥주 마시고 생일파티까지 즐길 수 있는 코스다. 지금 부산문화회관에서는 ‘빛의 화가들展’을 볼 수 있다. 미디어아트로 만나는 인상주의 거장들로 클로드모네, 빈센트반고흐, 폴고갱, 오귀스트르누아르, 에드가드가, 폴세잔의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미디어 아트는 움직이는 작품으로 사방의 벽에서 작가들의 작품의 사람의 움직이는 모습이나 강물이 흐르는 모습을 눈으로 감상할 수 있다. 가운데 앉아서 감상할 수 있는 의자가 있어, 처음부터 끝까지 무리없이 감상 가능하다. 감상하는 시간은 개인에 따라 다르겠지만, 한 시간에서 한 시간 반 정도 소요되고 작품의 사진 촬영은 가능하나 동영상 촬영은 불가하니 참고하기 바란다. ‘빛의 화가들展’은 9월 29일까지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 관람할 수 있다. 관람을 마치고 서면의 신상 브런치카페로 가보자. 가는 길은 68번, 138번 남구10번 버스를 이용하면 환승하지 않고 도착할 수 있다. 도도라운지는 부산의 복합문화공간으로 브런치카페 뿐만 아니라, 스터디와 세미나를 할 수 있는 룸이 갖춰진 곳이다. 여행 오신 분이라면 부산의 복합문화공간도 둘러보심을 추천한다. 메뉴의 종류가 다양해 취향껏 드실 수 있는데, 추천하는 메뉴는 토마토스튜 쉬림프 에그가 어울어진 식사로 에그 인 헬과 커피를 추천한다. 무더운 여름에 조금은 자극적인 스튜 소스가 입맛을 돌게하고, 도도라운지의 커피는 바닐라오레그랏세로 바닥에 연유가 깔려져있고 그 위에 커피가 있는데 바닐라 아이스크림까지 올려주시는 메뉴다. 매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11시까지 영업시간이고 사전예약 시에는 시간조정도 가능하다. 더운 여름 달콤하고 시원하게 식사를 마무리 할 수 있다. 식사와 휴식을 취했다면 역시 서면의 신상인 삼정타워로 3분정도만 걸어가면 된다. 지하6층 주차장부터 지상 16층까지 다양한 브랜드가 입점하였고, 입정될 예정이다. 시원하게 쇼핑을 즐길수도 있고, 영화를 보고 싶다면 14층 리클라이너cgv에서 편안한 영화감상도 가능한 곳이다. 만약 활동적인 스타일이라면 10층에 런닝맨과 놀이똥산 테마파크가 있으니, 충분이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조금 더 휴식을 취하고 싶거나 다른 지역 분이시라면 서울과 부산에만 있는 1층의 쉑쉑버거도 추천한다. 각자 필요한 시간을 보내셨다면 저녁엔 수제맥주를 즐길 수 있는 스콜을 추천한다. 삼정타워에서 스콜까지는 걸어서 15분정도 소요된다. 서면의 지하상가로 걸어갈 수 있어 역시나 더위를 피할 수 있다. 스웨덴어로 건배를 뜻하는 스콜은 55개의 탭을 가진 부산 탭 하우스로서 31가지의 다양하고 독특한 수제맥주와 다이닝급 음식을 즐길 수 잇는 비어 펍이다, 또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나 전화로 생일예약을 한다면 티아라와 맥주칵테일을 무료로 제공 받을 수 있는 서비스까지 즐길 수 있다. 매일 11시 30분부터 평일은 새벽 1시, 일요일은 저녁 10시까지 영업한다. 푹푹 찌는 무더운 요즘, 도심에서 시원한 문화 바캉스를 즐겨보는 건 어떨까. 로컬에디터(LE) 이다감, 편집 강승희, 디자인 제명옥 / busaninnews@naver.com #실내여행 #부산문화회관 #빛의화가들 #전시회 #도도라운지 #서면카페 #복합문화공간 #삼정타워 #부산쉑쉑버거 #스콜 #수제맥주 #여름휴가 #문화바캉스 #부산가볼만한곳
1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