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zist
50,000+ Views

[뮤지스트LIVE]뷰티핸섬(Beauty Handsome) - I Never Understood

[뮤지스트LIVE] Episode no.2_그 겨울, 따뜻해 ▶뷰티핸섬(Beauty Handsome) - I Never Understood '뷰티핸섬'은 감성마력의 목소리를 가진 보컬&기타 '에디전'과 문무를 겸비한 실력파 드러머 '만두채플린(강동규)', 나이에 비해 성숙한 연주실력으로 사람을 놀라게 하는 베이시스트 '이재', 에디킴, 김예림 등 대중 가수들의 세션맨으로 활동하고 있는 마성의 퍼커셔니스트 '곽진석', 마지막으로 이번 '뮤지스트LIVE'엔 참석하지 못했지만, 방송, 영화에서 작, 편곡으로 수많은 활동을 하는 건반의 'James King(김지수)'로 이루어져 있다. 'I never understood' 는 블루스를 기반으로 멤버들이 가장 좋아하고 심취해서 연주할 수 있는 곡이다. 뷰티핸섬 특유의 끈끈한(?) 사운드를 가장 잘 표현한 곡이기도 하다. 연애하면서 겪게 되는 오해와 다툼들이 서로 간의 배려와 이해의 노력을 하면 더욱 좋은 관계로 유지할 수 있을 것 같다는 표현을 담았다고 한다. 말보다 기타의 선율로 표현하는 에디전 감미로운 이야기 속으로 빠져들게 하는 매력적인 노래이다. ◆뷰티핸섬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beautyhandso... ---- "I Never Understood" (뷰티핸섬:Beauty Handsome) Eddie Chun: vocal Jae Lee: bass Mandoo Chplin: drum Jin Seok Gwak: percussion ■Recorded live in '숲속의 섬' musitLIVE : executive producer Jong Chan Lee : director/sound recorded Buyng Jin Kim : house sound ■Filmed by NewageFilm Video Services Jung Hun : director Do Bok Kim : camera(1) Gyun Hyeon Kim : camera(2) Gyeong Ho Lee : camera(3) Han Sae Park : assitant Dae hui Han: assistant Jung Hun Lee : editor/producer ---- +More info http://muzfolio.blog.me/ https://www.facebook.com/muzistlive http://www.youtube.com/user/muzistliv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베이킹소다의 활용
천연세제 베이킹소다의 또 다른 사용법. 베이킹소다는 잘 알려진 천연세제입니다. 저렴한 가격과 다양한 쓰임새로 순식간에 유명세를 얻었죠. 하지만 아직 사람들이 잘 모르는 용도를 몇 가지 더 소개합니다. 1. 발 관리 물 2리터에 베이킹소다 세 스푼을 넣으면 발의 피로를 풀고 활기를 되찾는 족욕을 할 수 있습니다. 발을 담근 채 마사지하면 더 효과적입니다. Flickr/merri 2. 겨땀은 이제 그만 물에 베이킹소다를 섞으면 천연 데오드란트가 됩니다. 보송보송하고 암내없는 겨드랑이를 되찾고 싶다면 베이킹소다 혼합물을 발라보세요. Youtube/alpha m. 3. 가벼운 질병 완화 베이킹소다는 산성 물질과 결합해 이를 잡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식용 베이킹소다 1~2 티스푼을 넣은 찬 물을 마시면 위산역류와 위염이 완화되죠. 물론 만성질환이라면 의사와 상담하고 제대로 된 치료가 받아야겠지만, 급성 단발성 질환에는 아주 효과적입니다. Flickr/jaBB 4. 벌에 쏘였을 때 통증 완화 베이킹소다는 꿀벌이나 말벌에 쏘였을 때 통증을 한결 덜어줍니다. 아직 그 원리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베이킹소다에 든 알칼리성 물질이 해독 작용을 한다는 연구가 있습니다. Flickr/nature boy 5. 피부에 박힌 가시 제거 베이킹 소다와 물을 1:1 비율로 섞은 혼합물은 피부 표면(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클릭)에 박힌 가시 등 이물질을 밀어내는 역할을 합니다. 다음에 가시가 박히면 족집게 대신 베이킹소다를 사용해보세요. Flickr/Josh Kelahan 6. 샴푸 효과 극대화 베이킹 소다는 샴푸와 찰떡 궁합을 자랑합니다. 샴푸에 베이킹소다를 섞으면 머리의 유분을 효과적으로 제거하고, 모근부터 건강하게 관리해줍니다. Flickr/Neha 7. 햇볕 화상 치료 하루만 땡볕에 나가있어도 피부가 붉게 달아오르면서 쓰라린 고통이 밀려오죠. 미지근한 물에 베이킹소다 네 큰술을 섞어 피부에 문질러주면 한결 진정이 됩니다. 또 자연 건조되도록 놔두면 피부 재생을 도와준답니다. Flickr/Kelly Sue DeConnick 베이킹소다 한 통이면 여름 준비 끝! 땀과 벌, 태양을 두려워하지 말고 산으로 바다로 마음껏 나가보세요
[널 위해 준비한 스페셜](파트1) 본격! 귀 정화 Coldplay! 파라다이스 어디까지 가봤니?
※이 카드에는 밴드의 이야기와 멤버들의 재미있고, 멋진사진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카드작성 한계치 때문에 파트2에 뮤비와 각종 라이브영상, 사진들과 가사해석 파트를 올렸습니다. 파트2를 보시기 전에 파트1을 꼭 보시는걸 추천드립니다! 알고 들여다 보는것과 모르고 들여다 보는것에는 큰 차이가 있답니다~ 그리고 더 재밌거든요! ★콜드플레이(Coldplay)★ 많은 명곡들과 팬들을 보유하고 있으며 6천만장 이상의 앨범을 판매한 얼터너티브 록 밴드입니다 아름다운 가사와 특유의 음색, 함께하면 즐거운 무대매너, 멋진 비주얼 어디에나 내세울것 많은 명불허전 Coldplay랍니다! 1996년 9월에 영국의 명문 런던대학(University College London)의 기숙사에서 만나 현재의 밴드를 결성하게 되었다고해요~ 네명의 멤버 모두 UCL(런던대학)에서 공부를 한 학생들이었는데 (공부도 잘 했구나...) 처음 콜드플레이라는 이름의 밴드를 결성하기전 'Pectoralz', 'Starfish' 등의 이름으로 꾸준한 인디 활동을 했었어요 그러던 중 크리스 마틴의 친구가 콜드플레이라는 이름의 밴드명 사용을 고민하다가 안쓰게 되어서 크리스 마틴이 대신 가져다 썼다고 합니다 이 시기에는 보컬인 크리스 마틴과 드럼인 윌 챔피언과의 마찰이 생기면서 한때 윌 챔피언이 탈퇴하는등 팀내 위기가 있었지만 크리스 마틴의 간청으로 윌 챔피언이 다시 돌아오게된 사건이 있었어요~ 이일 이후 모든 수익은 공정하게 배분하자거나, 마약, 술들로 피폐해진 멤버는 퇴출하자는 팀 내 룰을 정했다고 합니다! 2000년에 Parachutes를 데뷔앨범으로 그래미 어워드에서 '베스트 모던록 부문'을 수상하고 머큐리상도 수상하며 그들의 음악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지금까지 그래미어워즈만 7회 수상했답니다! 또한 사회적으로 많은 활동과, 자선기금을 모아 여러 자선단체에 기부를 하고있습니다 (이러니 좋아하지 않을 수 없죠) 우선 우리들의 '귀정화 시스템' 콜드플레이의 멤버들 부터 덕질하도록 할게요! 한명씩 알아볼거에요ㅋㅋ 자세하면 더 재밌으니까!! 크리스 마틴(Chris Martin) 77년생, 잉글랜드 출신이며 콜드플레이의 보컬, 피아니스트or기타리스트를 담당하고있습니다 15살때 부터 기타를 연주했고 밴드활동을 하며, 지금까지 기타사랑을 이어오고 있어요~ 피아노도 무지 잘친다고 합니다!! 이건 Paradise 뮤비 촬영때 찍은거랍니다ㅋㅋㅋㅋ 귀엽네요 무대에만 올라가면 참고있던 흥이 폭발한다는 썰이... 항상 저렇게 펄쩍펄쩍 뛴다고 합니다 헛!! 2003년에는 기네스 펠트로와 결혼했다가 두 아이를 낳고 2014년에 안타깝게도 이혼을 하고 맙니다... 인터뷰에서 기네스 펠트로가 채식주의자인데 이제 고기를 먹을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하기도 했다네요(말이야 방구야) 그리고 콜드플레이의 얼굴마담을 담당하고있는 가이 베리먼(Guy Berryman)입니다! 78년생, 스코틀랜드 출신이며 콜드플레이의 베이시스트에요 외모덕에 더욱 인기가 있는 멤버랍니다~ 조용하고 과묵한 성격에, 무표정으로 베이스 기타를 연주하는 모습이 정말 멋지더라구요 라이브 영상에서 확인해 보세요!(파트2에 있습니다.) 캬.... 조니 버클랜드(Jonny Buckland) 77년생, 잉글랜드 출신이며 콜드플레이의 기타리스트를 담당하고 있어요~ 거의 항상 군모나 캡모자를 쓰고 연주를 한답니다! (탈X 때문인건가ㅜㅜ) 그리고 웃음이 엄청 많답니다ㅋㅋㅋ "헿" "헤헿...뽑뽀받았다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히히힣ㅎ" "뭐라꼬~??" 뭐야 뭐야?ㅋㅋㅋㅋ 마지막은 윌 챔피언(Will Champion) 78년생, 잉글랜드 출신! 콜드플레이의 드럼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챔피언은 드럼뿐만 아니라 다양한 타악기를 능수능란하게 연주하며 공연에서도 많은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답니다 겉모습과는 달리 부드럽고, 매우 자상하다고 하네요~ 뭔가 재밌을 것 같고 듬직한 이미지인것 같아요! 이상 본격 ! 귀정화 Coldplay ! '파라다이스 어디까지 가봤니?' 파트1 이 끝났습니다 ★콜드플레이의 뮤비와 각종 라이브영상, 가사해석 파트가 포함된 파트2에서 뵐게요★ 파트2 바로가기 ←클릭
너가 좋아할 만한 인디곡 준비해봤어 듣던가 말던가
👆🏻제목에서 반말해서 죄송합니다 쌘척 한번 해봤어요 오늘은 진입장벽 낮은 그냥 무난한 인디한 노래들 준비해 봤어요! 막 소개할테니 골라 들으세요. 1.어쿠루브 - 하고 싶은 말 (feat. 한울) 인디곡 치고 유명한 곡이죠? 정말 유명한 곡이긴 하지만 아직 모르시는 흑우 바로 당신을 위해 소개해 드립니다. 어쿠루브의 남성 듀오 목소리와 한울의 감미로운 여성 보컬이 촉촉하게 귀를 젖게 만들테니 옆에 면봉 구비하며 들으세요. 2. CHEESE - Mood indigo 인디고 위저스 고 뻑킹 암 뻑킹 노이즈 그 인디고 아니고 외국 영화 ‘무드 인디고’ 의 OST인 그 무드 인디고 입니다 “헉 저 영어 못하는데 팝송도 별로 안좋아하구요 그리고 인디곡 이라면서요 ㅡㅡ” 네 인디곡 맞아요 좀 잠자코 들어봐요 성격 되게 급하네 거 뮤비 소스와 영화를 모티브로 만든 한국 인디곡 맞습니다. 치즈에요 먹는 치즈말고 아티스트 치즈라구요 말이 필요한가요? 3.CHEESE - Madeleine Love 또 치즈곡을 들고 왔습니다! 그 만큼 명곡을 많이 배출하는 아티스트라 그렇겠죠? 뭔가 오묘한 스타일에 곡입니다. 작은 스펀지 케익 마들렌에 비유하며 아직은 작고 가벼운 설렘의 시작을 의미하는 곡인데요. 시작을 발랄한 피아노로 시작하다 갑자기 핸들 팍 꺽으며 뭔가 특이한 멜로디로 접어듭니다. 이게 저는 매력포인트 더라구요 이게 경쾌한 랙타임 스타일의 곡이라는데 그게 무슨 말인지 아세요? 모르면 넘어갑시다. 4.리썬 - CAKE 리썬의 귀염뽀짝 뿌셔뿌셔 느낌의 곡인 이 곡은 방구석 홀아비 냄새 나는 당신을 이 노래 듣자 마자 하자 청소 하자 하며 벌떡 일어나서 환기 시키게 만드는 곡입니다! 노래 제목 값대로 카페에서 듣기도 참 좋은 이 노래 힙합 퓨쳐베이스인가 몽가 하는 장르입니다! 들으세요 좋으니깐 5.김이지 (꽃잠프로젝트) - Place 전 이 노래를 끝까지 들은 적이 없어요 틀면 자거든요;; 진짜 침대에서 저를 가만 안아주는 느낌의 치유곡입니다. 하루 지치셨다면 이 노래 한곡 어떨까요? (와인잔을 들며 당신에게 윙크하며 말한다.) 6.쉐로 - Baby Crush 아마 여기저기 쳐봐도 안나오는 음원사이트도 있을거고 기껏 찾았더니 저작권 때문에 음악 실행이 안된다는 글도 볼 수 있을 겁니다. 에베베 약오르지가 아니라 유튜브에서만 들을 수 있는 이 곡은 외국에서도 꽤 아니 외국에서 더 유명한 이 곡은 쉐로의 달콤한 보컬도 보컬이지만 사기적인 비트가 더 한 몫합니다... 유튜브 프리미엄 쓰는 사람은 개꿀! 오늘은 진입장벽 낮은 인디 음악 여섯곡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일부러 진입장벽 낮은 인디곡들만 추천하다 보니 나 이 곡 알아 바보야! 하는 곡들도 있을 수도 있는데요 “그래 니똥 굵다!” 이 곡들을 들으며 인디 음악을 별로 안좋아하는 분들은 이제 인디음악을 많이 즐겨 듣게 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럼 또봐요 자기💐 💕하트는 사랑합니다 사랑해주세요.💕 👉🏻당신의 의견을 톡이나 댓글에 남겨주세요 어떤 얘기든 다 수긍 및 반영합니다.👈🏻 노래 다들었는데 할 거 없다고? 그럼 웹드라마 봐볼래? 👇🏿플레이리스트 웹드라마 전체 정리 및 다음 시즌 떡밥👇🏿 https://vin.gl/p/2598938?isrc=copylink
잔나비 소곡집 ll : 초록을거머쥔우리는
잔나비, 최정훈의 목소리는 참 감미롭죠. 소곡집, 2년만이네요. 여름가을겨울 봄… 집에서, 오후에, 주로 창밖을 바라보면서 만든 곡들이에요. 산뜻하고 기분 좋은 앨범을 만들어 보고 싶었어요. -잔나비 최정훈- 1. 레이디버드 사진기를 들고 눈에 보이는 그대로를 죄다 찍어서 간직하고 싶은 날이 있잖아요. 그런 어떤 날의 이야기입니다. 곡은 금방 써놓고도 제목을 못 붙여서 며칠 가만히 있다가 레이디버드라는 영화를 보고 기분이 좋아져서 그냥 가져다 썼어요. 2. 초록을거머쥔우리는 3집 수록곡 밤의 공원이라는 곡에 썼던 구절이에요. ‘초록을 거머쥔 우리는 여름으로!’ 제가 써놓고도 마음에 들어서 한 번 더 쓰고 싶었어요. 어느 봄날 한강공원 어디쯤에 가만히 누워보면 들 법한 한가로운 생각을 담았습니다. 3. 여름가을겨울 봄. 왜 봄은 항상 계절의 처음에 있을까요? 우리는 왜 애써 피운 꽃을을 떠나보내야하고 현실을 직시해야 할까요? 봄이 지나고 꽃이 지고 그것이 숙명이라면 나는 봄이 여생의 마지막이길 바래요. 4. 슬픔이여안녕 어릴 적 엄마 품에 안겨서 유람선을 탄 기억이 있던가요? 반대편 유람선을 바라보면서 손도 흔들고 그랬겠죠? 슬픔이 오고 가는 모습이 꼭 그 반대편 유람선에 타고 있는 사람들 같았어요. ‘저봐 손을 흔들잖아. 슬픔이여 안녕-‘ 기분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