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7pie153
100+ Views

마음처럼..

마음의 주인이 자신이라 한들, 머리 속 엉킴보다 더 무게를 느끼는 건 마음인거 같아.. 무르익어가는 내 인생의 좌표 또한 마음이 그 길로 발을 돌려주지 않는 한 쉽게 발을 뛸 수 도 없는 나약한 주인이 나인거 같아.. 이 세상에서 가장 무거워 들지 못하는게 있다면 아마, 마음이지 않을까? 내 자신이 마음에게 허락을 요하지 않는 이상, 내 마음이 촉촉해지지 않는 이상, 주인인 나도 내 마음을 어쩌지 못하는 거 같아. 그래도 가끔 머리 속에서 마음을 달래주면, 마음은 언제 그랬냐는듯이 웃어주기도 한다는거지.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