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lyxoxo
10,000+ Views

광주 궁전제과 공룡알빵

공룡알빵★★☆ 우리나라 유명 빵집 중 하나라는 광주 궁전제과의 공룡알빵이에요!! 둥글고 쫄깃한 바게트 빵 안에 달걀 샐러드가 가득! 무난하니 든든한 빵이에요 ㅎㅎ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으악~~쬬아~~맛난 공룡알빵~
여긴 항상 맛있는 것 같아요
학교 다닐때 정말 많이 먹었는데 그립네요ㅜㅜ 광주가 아니라서 ㅜㅜ 팥빙수도 유명해요
넹ㅋ완전 맛나요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상봉동 이선우감자탕
✔️이선우감자탕 ✔️등뼈찜(소) 35,000원 저번주부터 자극적인 음식이 왜이렇게 땡기는지 등뼈찜 (소) 로 먹었는데 이게 정말 소인가? 양부터 아주 마음에 드는 곳 등뼈찜 먹으면서 술 안먹어본지는 처음이긴 하지만 술안주 없이 그냥 먹을경우 🔥매움주의🔥자극주의🔥 술이랑 안먹을 경우는 밥이랑 꼭 같이드세요! 달콤하면서도 매콤함이 살도 너무 잘 뜯기고, 당면이랑 먹으면 진짜 맛있움 한손에는 뼈잡고 한손에는 면치기 해야함 오랜만에 먹어서 그런지 더 맛있었움 매운거 못드시는 분은 매움 주의에요🔥 등뼈찜 먹고싶을 땐 이선우감자탕 https://www.instagram.com/p/CMHVE2dFw_6/?igshid=1t72kkt4xzgr9
마카롱 미워 ㅜㅜ 다쿠아즈로 가즈아~!
애증의 마카롱입니다 ....... 오븐의 한계인지 아몬드 가루가 잘못됐나 마카로나주? 별생각 다하다가 그냥 집중을 잘 못하고 조금씩 짬내듯 하는 베이킹에 너무 스트레스 받지 않기로 ..... ㅋㅋㅋㅋ 망한 것들 ...... 중 하나에요 ㅋ 마카롱은 사먹자구여 이거 설탕인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설탕은 약불로 녹여서 카라멜 소스를 만들고 있어요 설탕이 다 녹기전에는 절대 젓지말기!!! 설탕이 다녹고 중간까지 작은 기포들이 일면서 끓기시작하묜 불에서 내리고 원하는 색이 나오면 데운 생크림을 넣으면되용 한번에 다 넣으면 확 다시 끓어오르니 주의!! 이 글만 읽고 절대 따라하지 마세요 ㅋㅋㅋㅋㅋㅋ 유튜브선생님께 도움을 요청하세요 다 되면 소스 표면에 랩을 딱 붙여서 물기가 생기지 않도록 하고 상온에 눕니다 상온에 버터를 카라멜 소스와 섞어주면 카라멜 버터 소스가 되용 ㅎ 이렇게 필링으로 ㅎ 버터와 섞지않은 소스도 조금 남겨놓고 장식해주시면 좋아요 소금 약간 뿌려서 솔티카라멜로 하셔도 좋죠 마카롱과 사촌이라고 불리는 다쿠아즈는 재료도 같고 만드는 법도 비슷해요 마카롱도 척척 만드시는 분들이 너무나 부럽습니다 근데 다쿠아즈로 너무 쫀득하고 맛나서 당분간 이걸로 정착 할것같아요 금동어 형아랑 놀다가 어디가니? 더 놀자구~~~~
점심 디저트
생일 점심 그냥 평범한 월요일이라 재택근무 중이라 후줄근한 홈웨어를 입고있지만 몬가 맛있는게 먹고 싶었어요 ㅎ 20대의 생일은 2-3주 전부터 줄줄이 잡히 알콜 스케줄을 소화해내며 당일까지 엄청나게 마시고 다녔는데 ㅋㅋㅋㅋㅋㅋ 이젠 그저 평범한 날들중에 하루가 되었어요 심지어 당일 아침에 쇼핑몰에서 온 생일축하 쿠폰을보고 아 오늘이구나 했거든요 저녁에 분명히 멀 시켜 먹자고 할테니 배달음식보단 디저트!! 를 먹자 생각한거져 공차 자몽그린티 (알로에펄 당도 30% 얼음적당히) 말렌카 꿀 케이크 ㅎㅎ 제가 주문한건 코코아맛입니다 호두맛도 있어요 공차를 주문한 이유는 다 이 케이크 때문이에요 체코의 전통케이크 라고 합니다 쫀쫀하고 부드럽고 커피나 차에 아주 잘 어울려요 언젠가 체코에서 직접 먹어볼수있는 날이 올까요ㅜ 체코에서 오리지널을 먹어보면 더 맛있을까요? 궁금 해요 한번 만들어볼까하며 구글링+ 유튜브 기웃 ㅎ 헤헤 저녁엔 멕시칸 푸드에 생일선물로 받은 교촌치킨을 주문했어요 화이타랑 부리또볼이 양이 너무 많아서 치킨은 금동이가 몇조각 먹고 그대로 남아버렸고 생일케이크도 자르지 못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대에 생일도 좋았지만 지금의 생일도 금동이와 왜용이 그리고 남편의 축하가 행복하네요 ㅎㅎㅎㅎ
(대전광역시) 대청호 주전부리 윤스호떡에서 어묵뿌시기
대청호를 와본 사람은 길 중간중간에 주전부리를 파는 이동식 포차를 본 적이 있을 것이다. 가게이름 : 윤스호떡 대청호는 정말 정말 크므로 일부러 찾아가기 보단 가는 길에 보이면 들러보는 게 좋은 곳이다. 대청호 주변에 있는 주전부리들은 대체적으로 별로여서 기대하지 않고 먹었는데 여기 어묵은 진짜 맛있었다. 심지어 이때 밥도 먹고 온 상태였는데 꽤 많이 먹었던 걸로 기억한다. 호떡까지 먹을 생각은 없었는데 만드시는 걸 보고 있으니 지나치기 힘들었다. 앞서 먹어본 어묵이 치명타여서 먹어보기로 했다. 기대 이상의 찹쌀호떡 돈이 아깝지 않았다. 찹쌀이 거의 반 이었는데 느끼하지 않았다. 테이블도 내, 외로 여유 있게 배치되어 있음. 착한 가격. 여길 들르게 되면 다른 건 몰라도 어묵이랑 국 물, 호떡은 꼭 먹어봐야 한다. 호수 근처에서 파는 거 치고 가격도 예쁜 편이다. 소소한 볼거리도 있음. (청바지 판매 중ㅋㅋㅋㅋ) 손님 나가면 머물렀던 자리를 사장 아드님이 곧바로 치우시는데 간장분무기 손잡이를 시작으로 테이블 구석구석 깨끗하게 닦으셨다. 결론 양심장사 + 웃으면서 장사하는 가족 일부러 와서 팔아 주고 싶고 돈 많이 버시길 바라는 마음이 드는 곳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