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후쿠시마, 8년 후 #DEADINSIDE
8년이란 긴 세월이 지났지만 아직도 논쟁이 끊이지 않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개인적으로 전 적어도 일본 여행은 가지 않는다거나 일본산 재료로 만든 음식은 먹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중인데 또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은 것도 알고 있어여 뭐 연관된 사회적, 정치적 이슈들만 해도 한 트럭이지만 ㅋㅋ 그걸 얘기하고 싶은 건 아니고! 그냥 원전 사고 8년 후인 지금의 후쿠시마는 어떤 모습인지 보여드리고 싶어서, 마침 그걸 찍은 사람들이 있어서 그 분들의 사진들을 가져와 봤습니다 버려진 도시. 당시에 15만명이 넘는 사람이 죽고, 5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아직도 실종된 채로 있져. 50만명이 집을 잃었고 40만명이 대피를 했던 그 참사의 흔적이 남은 곳 집 문들은 이렇게 다 부서져 있고 슈퍼마켓 옆에는 벤츠도 버려져 있네여 레드존, 이 곳의 입구져. 24시간 내내 경비중. 이 사진들을 찍은 분들은 원래 3일 동안 여기 머물면서 촬영을 하려고 했으나 이 곳 내에서 실수로 무음 경보를 울리는 바람에 경찰이 출동해서 탐방을 마쳐야 했다고 합니다 ㅋ 버려진 학교 강당 음악실 컴퓨터실 교실 벽에 보이는 선들이 당시 몰려든 쓰나미가 어느 정도 높이의 물을 몰고 왔는지 보여주져 여기는 웨딩홀의 의상실이래여. 여기도 웨딩홀... 누군가의 집이었겠져 ㅜㅜ 세탁소 슈퍼 슈퍼의 입구 슈퍼 외관 오락실 버려진 차들과 장의차까지...ㄷㄷ 식당 책방 디비디샵까지 ㅠㅠㅠ 언젠가 이 곳들에 사람이 살았었다고 생각하니 괜히 마음이 아프네여 ㅠㅠ 아직도 고통받는 사람들이 많은걸로 아는데... (할많하않) 이 사진들을 찍으신 분들은 버려진 곳들을 돌아다니며 사진으로 남기는 분들이에여. 이 분들의 작업들이 더 궁금하시다면 >>>여기<<< 로 가보시면 됩니다 +_+ 명절 잘 보내시구 행복한 연휴 되세여들!!!
‘패션 사진의 거장’ 피터 린드버그, 별이 되다
Editor Comment 포토그래퍼이자 영화 감독이었던 피터 린드버그(Peter Lindbergh)가 지난 9월 3일, 향년 7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바로 어제 인스타그램 계정에 흑백 사진 한 장과 함께 그의 부고 소식이 전해진 것. 세계 3대 사진작가로 손꼽혔던 그는 아내와 네 명의 아들, 일곱 명의 손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 “옷보다는 옷을 입은 여성 자체가 더 중요하다”라며 인물의 본질에 집중하고자 했던 피터 린드버그. 패션계는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명성을 떨친 그의 일대기는 두고두고 회자될 것이다. 피터 린드버그가 처음 사진에 발을 들인 건 사진작가 한스 룩스(Hans Lux)의 어시스턴트로 일하게 되면서부터다. 그 후 <보그> 이탈리아와 연을 맺게 되면서 본격적인 패션 포토그래퍼의 길을 걷게 됐다. 당시 그의 나이 34세였다. 질 샌더(Jil Sander), 프라다(PRADA), 캘빈 클라인(Calvin Klein) 등 수많은 브랜드 광고 촬영과 <하퍼스 바자> 매거진 화보를 맡으며 40년간 활동을 이어왔다. 특히 1980년대 중반부터 90년대까지 유명 셀럽과 모델들의 화장기 없는 자연스러운 모습을 흑백 사진에 담으며 독보적인 사진 세계를 구축해나갔다. ‘자연스러움이 최고의 아름다움’이라 말했던 피터 린드버그. 동시대에 활동하며 시대를 풍미했던 나오미 캠벨(Naomi Campbell), 케이트 모스(Kate Moss), 신디  크로퍼드(Cindy Crawford), 장윤주 등 국내외 셀럽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많은 이들의 진심 어린 추모는 그가 살아온 삶의 반증일 터. 그는 떠났지만 그가 남긴 한 편의 영화와도 같은 사진들 속에서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2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