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mplepoems
4 years ago10,000+ Views
지금도 드문 기억이 나는 샌프란시스코의 거리는 내가 좋아하는 무엇을 담고 있어서라기보다는 나와 다른 것들만 있어 나는 그곳이 여전히 좋다하네 그렇게 나는 때로는 다른 새 옷이 필요한 걸 어릴 적 나의 모든 영웅들은 제 마을 제 거리를 달려나왔지 어머니가 울고 아버지가 방망이를 들고 쫓아와도 그들은 뒤도 보지 않고 뛰었지 아주 큰 도시로 숨어들어 갔지 그리고 그 곳의 모두가 그의 이름을 알게 되었을 때 그는 또 다시 어디론가 가겠다 했다네 나는 그런 이야기에 나를 걸었던 것이 아닐까 나는 잘 달려나왔지 어머니는 우셨고 아버지는 방망이를 들지 않았지만 그리고 또 여기 서울 충분히 나의 이름을 알지는 못해도 시간이 되었다 말하며 또 어디론가 가겠다 하고 싶어진다네 가끔이라고 하진 못하지 자주라고 하면 모를까 눈이 흔들린다 그게 매력이라 말하는 여자들도 있었지 상석.
0 comments
Suggested
Recent
8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