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seoul
3 years ago5,000+ Views
버버리(BURBERRY)가 지난 12일 영국 런던 캔싱턴 가든에서 AW15 버버리 프로섬 남성복 패션쇼를 개최했다. ‘클래식 보헤미안(Classically Bohemian)’을 테마로 한 이번 패션쇼는 페이즐리와 플로럴 패턴을 가미해 테일러링과 믹스된 보헤미안 레이어링이 특징이다. 특히 이번 쇼에는 독특한 보헤미안 풍 아우터웨어에 버버리의 새로운 캐시미어 프린지 스카프와 캐리올 백이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버버리는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영상, 이미지, 음악 콘텐츠 등으로 브랜드를 실시간 경험 할 수 있도록 제공했다. 이날 행사에는 SS15 버버리 광고 캠페인 모델인 조던 던과 조지 바넷 그리고 배우 제임스 노튼, 조지 맥케이를 비롯해 뮤지션 제임스 베이와 타이니 템파, 모델 리우 웬 등이 참석했다. 또한 영국 뮤지션 클레어 맥콰이어와 랭글리 시스터즈의 라이브 공연도 펼쳐졌다. 한편 버버리의 AW15 버버리 프로섬에서 공개한 아우터웨어, 스카프 및 가방은 버버리 홈페이지에서 2주동안 런웨이 주문이 가능하다. 런웨이 주문은 제품에 영문 이닌셜을 새길 수 있는 개인 맞춤 서비스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3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