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oolcoool
100,000+ Views

뱃살에 대한 고찰

허얼... 이런점이... 뱃살이 갑자기 나오는 이유가 뭔가 했는데 흙흙 1. 성장호르몬을 늘리고 1) 성장호르몬 늘리는 법 운동을 시작한 지 20분이 지나면 성장호르몬 수치가 일시적으로 높아진다. 따라서 숨이 찰 정도의 강도로 유산소 운동을 매일 20분 이상 하는 게 좋다. 아미노산의 하나인 알기닌도 성장호르몬 분비를 촉진한다. 뱃살을 빼려고 고기를 안 먹는 경우가 많은데, 알기닌이 풍부한 소고기를 조금은 먹는 게 좋다. 깨·전복·마에도 알기닌이 많다. 잠을 잘 자는 것도 중요하다. 취침 후 2시간 동안, 기상 전 2시간 전부터는 성장호르몬이 안 나오기 때문에 수면 시간은 4시간 이상이 돼야 성장호르몬 분비 효과를 볼 수 있다. 2. 여자는 복근을 만들고 남자는 식이요법을 통해서 뱃살을 빼고 1) 남녀 뒤바뀐 '뱃살 공략법' 대개 여성은 뱃살을 빼려고 밥부터 굶고, 남성은 운동부터 시작한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방법이다. 여성은 주로 피부(표피층·진피층) 바로 밑에 위치한 피하지방이 뱃살을 만드는데, 피하지방은 식이조절보다는 근력 운동을 해야 없어진다. 남성에게 잘 생기는 내장지방은 간·위·대장 등 장기 주변 빈틈에 파고 들어 있는데, 내장지방은 뱃속 깊은 곳에 있어서 몸을 아무리 움직여도 태우기 힘들다. 식이조절을 해야 빠진다. 여성도 폐경 이후부터는 내장지방 축적을 막는 여성호르몬이 줄어 내장지방이 늘어난다. 폐경 여성은 운동은 물론 식이조절도 철저히 해야 한다. 2) 남녀별로 다른 뱃살 빼는 법 피하지방이 많으면 복근을 키워야 한다. 여기에, 아랫배·허리·엉덩이의 혈류를 개선하는 스트레칭·마사지를 하면 더 좋다. 반면 내장지방을 없애려면 하루에 섭취하는 총 칼로리 양을 줄이는 게 급선무다. 전문가들은 매일 500㎉ 정도 줄일 것을 권한다. 술과 기름진 음식만 안 먹어도 내장지방을 줄일 수 있다. 3.스트레스를 방지하고 1)일을 하다가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비타민C가 많이 든 과일(귤·딸기 등)이나 차(레몬차·로즈힙차 등)를 마시는 게 도움이 된다. 4.몸을 잘 움직여 혈액순환을 좋게하고 (배에 항상 힘을 줘야겠어염) 1) 앉아 있는 시간 길수록 지방 더 쌓여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긴 사람은 운동·식이조절을 해도 뱃살이 잘 안 빠진다. 앉아 있으면 서 있을 때보다 몸통을 움직일 기회가 줄어드는데, 몸통을 안 움직이면 복근이 약해져 뱃살이 축 처지고 배가 잘 나온다. 또, 오랫동안 앉아 있으면 몸통의 혈류가 감소하는데, 혈류가 줄면 혈관 주변으로 지방이 많이 쌓인다. 스트레스도 뱃살을 붙잡아 둔다. 배의 지방세포에는 다른 신체 부위의 지방세포보다 '코르티솔 수용체'라는 것이 최대 4배로 많다. 코르티솔 수용체는 우리 몸이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지방을 축적하는 성질이 있다. 2) 지방 안 쌓이게 하려면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을 줄이는 게 급선무다. 수시로 산책하고, 스트레칭을 하는 등 몸을 움직여야 한다. 그게 어렵다면, 배 주변 근육을 키우는 게 좋다. 복근이 이완되지 않도록 항상 배에 힘을 주고, 윗몸 일으키기·허리 돌리기·한 발로 앉았다 일어나기 등의 코어근육(몸 중심부 근육) 강화 운동을 해야 한다.
17 Comments
Suggested
Recent
혈액 순환 등을 위해서 복근 운동은 좋습니다. 하지만 복근 운동이 뱃살을 빼게 해주는 것이 아닙니다. 흔히 착각하는 것이 특정 부위의 살을 빼기 위해서, 그 부위를 집중적으로 운동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는 거짓입니다. 다리 운동을 해도 뱃살은 빠지고, 팔 운동을 해도 뱃살은 빠집니다. 이 말은 팔 운동을 한다고 해서 팔의 살이 빠진다는 것은 아닙니다. 관련해서 http://www.vingle.net/posts/180209 글을 읽어보시면 좋을 것 같네요 :)
실천만 남았네요. 요즘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잔차타고 죽기전에 세계여행 가봐야 겠어요.
내가 일어나는 시간을 내 몸이 아나요. 알람시계가 알지. 어떻게 기상 전 2시간을 딱 알고서 성장호르몬 분비를 멈추는 건가요?
헐.. 정말 좋은 정보
좋은 정보~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보는 사람이 다 힘들었던 나혼자산다 허훈편.jpgif
오전 운동하고 24만원어치 소갈비 먹음 벌써 표정부터 구림 또 운동.. 아니지 밥 먹었으면 누워야지;; 코어 개미침 선수들이 하는 로프 두께 트레이너 쌤들 국룰인가;; 숫자 똑.바.로 좀 세주세요^^.. 쌤 좀 양아치인거 같..은ㄷㅔ..? (과몰입) ㅅㅂ 보는 내가 다 괴로워 괴로워 괴로워 그만혀;; 그냥 런지도 힘든데 뭘 들고 뭐까지 하라고요?ㅜ 됐어요 쌤. 칭찬말고 그냥 빨리 끝내주세요ㅜ (과몰입222) 그만혀.. 이제 그만혀.. 쌤.. 휴먼입니까? 이런거 누가 자꾸 개발하는데ㅡㅡ 뭘 가; 그만하고 집에나 가라ㅜ 쌤 칭찬에 넘어가는 순간 다음날 아침=지옥 근데 얜 넘어감 쌤 보세요 애 안색이 흙색됐어요; 이 쌤 회원들 홀리는 입담 장난아님;;;;;; 진심 이런데 넘어가면 안 돼 허훈 “그치” (존나 단순) 쌤 “근데 그걸 또 이겨내야 해” 쌤 공감력0 소통력0 허훈 “그치 그치” (꾀어내기 존나 쉬운 타입) 눈 풀렸는데요.. 마지막까지 당근주는 트레이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 운동선수라.. 즐기나보네..ㅋ 힘든거 1초만에 까먹는 타입인듯ㅋㅋㅋ; (운동 안 했으면 아까부터 행복했을텐데..) 출처 와 진짜 운동량 어마어마하다.. 저걸 소화하다니.. 역시 운동선수는 다르네..
행복 호르몬을 만드는 의외의 음식 5가지
참치와 같이 지방이 많은 생선에는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하다. 오메가-3 지방산은 해로운 지질을 제거하고 염증을 감소시키는데 도움을 주기 때문에 우울증을 비롯한 다양한 질환을 예방하는데 탁월하다. 뿐만 아니라 참치에는 필수 무기질, 비타민 B 등 영양 성분이 풍부해 신경계의 활동을 조절하고 행복 호르몬인 세로토닌 생산을 늘리는 데도 효과적이다. 통곡물은 현미나 통밀 등 겉껍질만 벗겨낸 곡물로 도정을 거치지 않아 거친 식감이 특징이다. 통곡물빵은 무기질이 풍부하며 녹말과 섬유소로 이루어져 있어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해 행복감의 조절을 돕는다. 특히 정제된 밀가루로 만든 빵과는 달리 복합탄수화물의 형태로 구성되어 있어 혈당 조절과 다이어트에도 도움을 준다. 주로 빵이나 시리얼 등으로 섭취하며 파스타면으로도 먹을 수 있다. 치매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잘 알려져 있는 강황. 강황은 치매 뿐만 아니라 우울증 예방에도 탁월하다는데. 강황의 필수 영양소는 세로토닌, 엔도르핀과 같은 호르몬을 분리하는 과정을 지원한 후, 효소 모노아민 옥시다제의 활성을 차단하여 정서를 안정시키는데 도움을 준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한 연구에 따르면 강황에 들어있는 커큐민 성분이 두려운 기억을 지우는 데 효과가 있다고 밝혀졌다. 맥주를 발효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맥주 효모도 행복감을 주는데 도움이 되는 식품이다. 맥주 효모에는 비타민 B1, B2, B3가 풍부한데, 이는 뇌와 신경계의 기능을 강화하는데 기여한다. 또한 맥주 효모에 풍부한 아미노산은 우울증 치료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도 한다. 맥주 효모는 손가락 마디 만큼의 분량을 음료나 요거트 등에 섞어 먹으면 자연스럽게 섭취할 수 있다. 다양한 영양 성분으로 인기가 높은 병아리콩. 병아리콩 또한 비타민 B군이 풍부하여 세로토닌과 같은 신경 전달 물질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 또한 병아리콩에 풍부한 칼슘과 마그네슘은 불안을 안정시키며 신경의 흥분을 억제하는데 도움을 주어 스트레스 완화에도 효과적이다. 병아리콩은 삶아서 갈아 낸 수프 형태인 ‘후무스’ 형태로 먹어도 좋으며, 샐러드에 곁들이기도 좋다. 도탁스 펌
치수염에 대해 알아보자
의학계 3대고통 통풍, 요로결석, 치수염 중 치수염에 대해 알아보자. 치수란? 치아내 신경, 혈관이 분포해 있는 살덩어리임. 치아속에 살덩어리가 있다고? 라 생각할 수 있지만 사랑니를 안뽑은 분들은 뽑힌 사랑니를 받아 깨보면 볼 수 있음. 치수는 치아에 영양을 공급해서 단단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해주는 기관이라 보면 됨. 치수염은 치아가 깨지거나 충치가 발생했을때 제 때 치료를 받지 않아 생기는 염증임. 이 치수가 썩어빠지면 아주 X됐다고 보면 되는게 위에 써놨듯이 신경이 썩고 있는 거라 안에서 염증과 가스가 계속 발생하게 되고 치아는 딱딱하여 팽창하거나 가스, 염증이 치아내에 잔존하게 되어 합병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짐. 아래턱에 치수염이 많이 진행되어 치근단병소의 단계로 가면 턱뼈가 녹아 풍치에 걸리게 되고 상단 치아가 심각해지면 부비동에 염증이 옮아 만성 비염에 걸리게 됨. 광대뼈까지 녹는건 보너스고 특히, 저는 충치가 없는데 이, 잇몸이 X같이 시려 잠도 못자요 하는 사람은 십중팔구 치아 옆이 썩어 치수까지 썩은거라고 보면 됨. 이 치수염의 고통은 치아가 아파도 병원안가봐도 됨의 수준이 절대 아님. 진짜 너무 아파서 잠도 못잘 정도로 극심한 통증에 휩싸이며, 약도 효과 없어질 지경까지 감. 초반에는 타이레놀로 버텼다면 소염제인 이부프로펜을 섞어먹어야되고 그 후로는 약도 안들 정도로 아픔. 진짜 고통스러워서 비명도 안나옴. 이게 문제가 밤에 걸렸을 때, 주말에 걸렸을 때인데 어디 약국도 열지도 않고 치과도 열지도 않았을 상황이 있음. 그때 임시방편은 찬물을 입에 머금거나 얼음을 물거나, 양치질을 하는 방법 뿐이 없음. 그마저도 3분을 못넘김. 찬물을 계속 입에 때려 부어야 하는데 식으면 고통이 따르니 아주 사람 미치게 하는 병이 아닐 수 없음. 치과응급실임. 이 지역들 외의 지역에 살면 X 됐다 보면됨. 치수염의 치료법은 간단함. 신경치료 후 크라운임. 치수염 예방법도 굉장히 간단한데 딱 3가지임. 1. 양치질 꼼꼼하게 하는 것(치실, 치간치솔 이용) - 수압칫솔은 안쓰는게 맞음(덧니가 심하거나 교정기 쓰는 싱붕이 제외) 2. 치과에 정기적으로 가는 것. - 1년에 1회씩 스케일링 받으면서 치과에서 엑스레이 찍고 의사 소견 한번씩 물어봐라. 스케일링은 연 1회 만 19세 이상 대상으로 건강보험이 된다. 물론 크라운 씌우는 건 건강보험이 안된다. 치아가 깨졌으면 바로 치과로 가라. 귀찮다고 안가면 5-60만원 손해본다. 치아가 죽으면 발치까지 해야하니 돈 엄청나게 깨진다. 지구촌갤러리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