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zcook
5,000+ Views

달달한게 땡기는 오후 시간입니다~

오늘은 전자레인지로 10분만에 완성하는 달달한 초코케이크 레시피 소개해드려요~ 달달한게 땡길 때 집에서 후다닥 만들어 보세요~ 초코케이크 by #맑음 >재료: 박력분, 무가당 코코아가루, 베이킹파우더, 소금, 설탕, 계란, 우유, 포도씨유 01. 볼에 설탕 2.5T, 계란 1개를 넣고 섞은 후 우유 1.5t, 포도씨유 1.5T도 넣어 거품기로 섞어 반죽을 만들어 주고 02. 반죽에 체에 친 박력분 2.5T, 코코아가루 1T, 베이킹파우더 1/4t, 소금 한꼬집을 넣어 섞어준 뒤 03. 내열용기에 담아주고 초코칩을 송송 뿌려 전자레인지에 1분 30초가량 돌려주고 04. 취향껏 슈가파우더, 과일을 올려주면 05. 초코케이크 완성! >자세한 레시피는 http://bit.ly/14xWl2l 맑음 님의 레시피 더 보려면 http://bit.ly/1DWWZmU
2 Comments
Suggested
Recent
포도씨유를 넣으면 냄새나지 않나요? 전 쿠키 구울 때 올리브유 넣고 한적있는데 냄새가 좀 나는것 같더라구요
잘보고가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븐을 쓰지 않는 크렘 브륄레 만들기
재료: 바닐라향 아이스크림, 계란 2알, 설탕, 설탕을 녹일 토치 프랑스어로 불에 탄 크림이라는 뜻을 가진 요리, 크렘 브륄레를 만들어보자 계란에서 노른자만 2개 분리해 풀어준다. 풀어준 노른자에 밥 한 공기쯤 되는 바닐라향 아이스크림을 넣는다. 넣은 아이스크림과 풀어진 노른자를 저어서 뒤섞는다. 식용유처럼 부드럽게 흘러내리는 상태가 되면 다 섞인 것. 뒤섞은 재료는 이제 냄비에 옮겨담는다.  가스렌지 약불에 섞은 재료가 담긴 냄비를 올린 후 저어준다. 5분이 지나 색깔이 커스타드 크림처럼 변하면서 걸쭉하고 진뜩한 상태가 될 때까지 저어주면 된다. 간단하게 만든 크림 커스타드를 라메킨에(세라믹이나 유리로 만든 움푹파인 오븐용 작은 그릇) 담아준다. 라메킨에 랩을 씌운 후 냉장고에 넣어 하룻동안 차게 해준다. 차가워진 크림 커스타드. 설탕을 솔솔 뿌려 덮어준다. 맨 위에 덮혀있는 설탕을 토치로 지져 녹여준다. 카라멜빛이 되어 녹으면 된다. 녹힌 설탕이 식어서 딱딱해질 때까지 기다리면 크렘브륄레 완성. ++유튜버도 부탄가스에 연결하는 토치 씀. 다이소 가면 하나에 5000원이니까 없으면 사면 돼! 출처 유튜버 2차출처 이 레시피 만드신분 천재신가요 어떻게 아이스크림이랑 계란으로 크림브륄레를 만드실 생각을 했찌 절받으세요
나라별 원통형 케이크에 대해 알아보자
미국 - 뉴욕 치즈케이크 원래 치즈케이크는 수천년 전 고대 그리스인들도 즐겨먹던 디저트인데 오늘날 우리가 흔히 아는 치즈케이크는 독일계 미국인 "아놀드 루벤"이 만든 것이다.  오스트리아 - 자허토르테 초콜릿 스폰지 케이크 사이에 살구잼을 발라 겉에 젤라틴을 섞은 초콜릿을 부은 케이크. 무설탕 휘핑 크림과 같이 먹기도 한다. 오스트리아 재상 클레멘스 폰 메테르니히가 어느날 중요한 손님을 대접하기 위해 자신의 직속 요리사에게 특별한 디저트를 만들 것을 요구했는데,  당시 요리사의 몸이 편치 않았던 관계상 요리사의 아들이었던 프란츠 자허가 일을 맡았고, 이것이 자허토르테가 되었다. 영국 - 빅토리아 케이크 스폰지 케이크 사이에 라즈베리 잼과 생크림을 바른 케이크. 오늘 날 흔히 먹는 케이크의 시초로 알려져 있다. 빅토리아 여왕이 티타임마다 즐겼다고 하여 빅토리아 케이크라고 부르고 있으며 일반 영국인들도 스콘과 함께 티타임으로 자주 먹는다. 독일 - 슈바르츠발트 게이크 겹겹이 쌓은 초콜릿 스폰지 사이에 생크림과 체리가 들어간 케이크 독일 남서부 바덴뷔르템베르크주의 산림지대 명칭인 '검은 숲'에서 따와 슈바르츠발트라고 부른다. 일본 - 말차 밀 크레이프 녹차가루를 첨가한 크레이프를 여러장 쌓아 사이사이 크림을 바르고 마무리로 녹차가루를 뿌린 케이크. 역시 녹차의 나라 일본다운 케이크다. 이탈리아 - 티라미수 한국인들도 진심하면 저리 가라 할 정도로 마스카포네 치즈와 커피를 적신 스폰지 케이크를 층층이 쌓아 그 위에 코코아 가루를 뿌린 이탈리아 전통 케이크. 커피의 나라답게 커피 하고도 궁합이 잘 맞는다. 다만 가게에서 파는 것과 달리 전통 티라미수는 쓴맛이 강하여 호불호가 갈린다. 한국 - 고구마 케이크 스펀지 위에 고구마 무스와 생크림을 첨가한 케이크. 무스 케이크 특유의 차가움과 함께 고구마가 어우러져서 적당히 달콤하고 폭신폭신하며,  생크림이 덜 들어갔음에도 부드러운 식감이 일품이어서 한때 '국민 케이크'로 대접받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의외로 유럽이 아닌 한국에서 처음 만들어졌는데, 서양 고구마는 비교적 덜 달고 단단하여 주로 케이크가 아닌  파이 형태로 요리해서 먹었기 때문이다. 프랑스 - 갈레트 데 루아 페이스트리 안에 아몬드 가루를 섞은 크림이 들어있는 케이크. 파이같이 생긴 비주얼 때문에 이게 웬 케이크인가 싶겠지만 엄연히 케이크가 맞다. 프랑스에서 설마다 먹으며 케이크 안에 든 작은 조각상을 먼저 발견한 사람은 자신의 소원이 이뤄진다는 속설이 있다. 이란 - 페르시안 러브 케이크 장미수를 첨가한 케이크 위에 피스타치오 조각과 식용 장밋꽃잎을 얹은 케이크. 그야말로 장미맛 케이크. 샤프란이라는 고급 향신료가 들어가서 가격은 비싸다. 스웨덴 - 프린세스토르타 스폰지 케이크 층마다 잼과 생크림을 바른 후 마지팬을 겉에 감싼 케이크. 스웨덴의 공주들이 즐겼다는 이유로 '프린세스토르타라'고 불린다. 러시아 - 메도빅 꿀을 넣은 케이크 사이에 꿀크림을 바른 후 케이크 부스러기를 뿌린 케이크. 19세기 러시아 제국의 엘리자베타 황후는 꿀이 들어간 음식을 싫어했는데,  어느날 한 신입 제빵사가 이를 모르고 실수로 꿀을 넣은 케이크를 대접하고 말았으나  아이러니하게도 황후는 이 케이크와 사랑에 빠지게 되었다고 한다. 식감은 쫀득하며 꿀의 집합체로 이뤄진 케이크지만 정작 꿀 맛은 잘 안 난다. (안그랬으면 황후가 좋아했을 리가 없으니까) 스페인 - 바스크 치즈케이크 원통형 틀에 넣은 크림치즈를 고온으로 단기간에 구워 겉을 좀 더 새까맣게 익힌 케이크. 스페인의 바스크 지역에서 먹은 걸로 유래되었으며 겉바속촉의 진가를 느낄 수 있다. 한국에서는 겉이 새까맣게 탄 걸 안 좋게 보는지 밝은 갈색 정도로만 익혀주기도 한다. 지구촌갤러리 좋은글님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