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verlion306
10,000+ Views

[베스트 액션씬 시리즈: 견자단의 패도무혼] 젊은 견자단의 넘치는 패기넘치는 곤봉 액션

이 드라마는 견자단이 '정무문'이라는 40편짜리 드라마를 촬영하기 전 주연한 12편짜리 드라마입니다. 중국 무술중에서도 으뜸 중 하나로 여겨지는 홍가권의 창시자 홍희관의 일대기를 그린 드라마인데요, 한국에서는 패도무혼이라고 비디오가 나왔고 SBS에서도 소림의사 홍희관이라는 이름으로 아마 나왔을 겁니다. 홍희관이 무술을 소림사에서 배웠기 때문에 소림의사 홍희관이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견자단의 액션씬을 그가 데뷔할 때부터 지금까지 쭉 보고있노라면 계속 반복되는 클리셰들이 있습니다. 이 드라마에서도 그런게 너무 많이 나와서 굳이 다 언급할 필요는 없을 것 같고 딱 하나 강조하고 싶은게 있다면 견자단이 진짜 사람 죽일듯이 휘두르는 곤봉액션에 주목해보라는 것입니다. 견자단은 도나 검보다는 봉을 더 선호하는 것 같더라구요. 대부분의 영화에서 꼭 봉을 이용한 액션이 1회 이상은 나오는 듯 합니다. 제가 올린 동영상은 이 드라마에서 나오는 액션씬을 모두 취합한 건데 이것만 봐도 재미가 쏠쏠하네요 ㅎㅎㅎ
7 Comments
Suggested
Recent
@silverlion306 스타일도 감독따라 다르긴 하는데 그 타격감과 스피드 덕분에 엽문에 나오는 영춘권을 잘 어울린다는 얘기를 한거예요~ 사실 견자단의 액션갑은 도화선이죠 ㅎㅎ
@zzacco 견자단 특유의 캐릭터를 잘 살린거는 엽문으로 보기 어려운게 사실 홍금보가 무술감독으로 있으면서 홍금보 스타일의 전통적인 무술과 견자단의 타격감과 스피드있는 스타일이 짬뽕된 거라서 하이브리드라고 할 수 있어요 ㅎㅎ 그게 절묘하게 잘 살렸죠 ㅎㅎ
견자단은 엽문이 최고인거 같아요 특유의 자기만의 캐릭이랄까 이연걸은 정무문 성룡은 취권 이렇게 잘 맞아 떨어지는거 같아요
역시 견자단!
자기만의 색깔이 있는 것 같아요 ㅎㅎ 엽문은 최고의 영화였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9만 살 차이나는 연상연하 커플??
사랑이란 본래 도덕을 논할 수도, 옳고 그름을 나눌 수도 없는 것. (...) “진심으로 누군가를 사랑하는 일은 최선을 다해 모든 마음을 쏟는 거예요. 남들 앞에서는 사랑하고 뒤에서는 사랑하지 않고, 절대 그럴 수 없어요.” 당칠공자가 쓴, <삼생삼세 십리도화> 중에서 . . . 수많은 신들이 쇠락하고 몇몇 신족만이 평화롭게 사는 가운데, 오만 살의 철부지 신선 백천은 수련을 위해 남장을 하고 ‘사음’이라는 이름으로 전쟁의 신 묵연의 제자로 들어간다. 사음은 적극적으로 다가오는 이경에게 마음을 내어주지만 이내 버림받는다. 그러고는 자신의 겁운을 대신 겪은 후 큰 위기에 빠진 스승 묵연을 돕지 못한 죄책감에 시달리게 된다. 사음의 이름을 버리고 원래의 신분 백천으로 돌아가 묵연을 보살피길 칠만여 년. 신선의 기억과 능력을 잃고 속계에서 평범한 인간으로 외로이 살아가야 하는 또다른 겁운이 백천에게 닥친다. 그러다 천족의 야화를 만나고, 그로부터 ‘소소’라는 이름을 얻어 신선계 최상위 계층인 천족과 속인의 사랑이라는, 신분을 뛰어넘는 사랑을 하게 된다. 하지만 그 사랑은 오해와 모략에 휘말린다. 삼백 년 후, 야화는 백천을 다시 만난다. 그녀는 십사만 살의 상신으로, 그는 오만 살의 천군 태자로. 속인 시절의 기억을 모두 잃은 백천에게 야화는 매번 새로이, 하지만 찬란하고 올곧게 구애하고, 둘은 처음처럼 사랑에 빠지지만 운명은 이들의 사랑을 그대로 두지 않는다. 여자 주인공 백천은 십사만 살, 남자 주인공 야화는 오만 살. 둘의 나이 차는 구만 살이다. 연상연하 커플이라고 하기엔 “연배로는 고모뻘, 연수로는 조상뻘이고”, “오만 살밖에 되지 않은 옥 같은 청년이 십사만 살이나 되는 노인과 결혼해야 한다”는 설정이다. 이러한 『삼생삼세 십리도화』속 시간 설정은 얼핏 보면 호쾌한 중국적 상상력의 끝을 보여주는 듯하지만, 실은 일반적인 연애소설 문법에서 벗어난 과감한 도전이다. 시한부 삶이나 짧은 만남 같은 시간적 제약이라는 장치를 이용해 애절함을 극대화하는 것이 흔히 볼 수 있는 연애소설 서사라면, 『삼생삼세 십리도화』속 주인공들은 대부분 ‘신선’이고, 이들은 영원에 가까운 삶을 영위한다. 작가는 무한대로 늘어난 시간 속에 캐릭터를 놓아두고 계속해서 두 주인공을 시험에 들게 한다. 이를 통해 작가는 과감한 질문을 던진다. 누군가를 사랑하는데 ‘시간’이라는 제한이 없다면 우리는 그 사랑에 얼마나 일관되고 진실하게 매달릴 수 있을까? 십사만 살의 나이. 삼생삼세, 세 번의―사음, 소소, 백천―삶 동안 각각 다른 신분으로 살며 산전수전을 겪은 여주인공 백천은 “나에 대한 마음이 아직은 깊지 않을 때 그만두는 게 좋을지도 몰라요. 내 나이가 되면 알 거예요. 이렇게 오래 살면 사랑이라는 것에 덤덤해지고 아무 흥미도 없게 된다는 것을”(268쪽) 이라 건조하게 말하기도 하며 “사랑의 나무가 있다면 내 나무는 몇 만 년이 지나도 꽃을 피우지 못하는 말라비틀어진 늙은 소철”(266쪽)이라는 둥, “거동도 굼뜬 상늙은이”(346쪽)를 자처한다. 반면 이런 백천의 눈에 고집불통 애송이 같은 야화는 “절절히 사랑하면서 오래 함께하면 좋겠군요”(267쪽)라든가 “당신 한 사람만 사랑해요.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일은 없을 겁니다”(269쪽)라고 일관되게 자신의 사랑을 고수하는 직진남이다. 이러한 야화의 ‘진심’에 꽉 닫혀 있던 건어물녀 백천의 마음은 조금씩 열려가는데…… <출판사 책 소개글> 중에서
애니메이션 핵귀요미 캐릭터 특집
안녕~ 지난 번 쏠로부대를 위한 이별영화에 반응이 좋아서 기분이 좋은 팝콘 언니에요. :) 오늘은 애니메이션 캐릭터 특집으로 영화 속 씬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낸 귀요미들로 준비해보았어요. 추석이 코 앞이니 귀요미들 보고 더 즐거운 명절 보내시길요! <라이온킹 The Lion King, 1994> 아기 사자 심바의 친구인 '티몬' 영화에 등장하는 많은 동물 친구들 중 가장 돋보이는 조연이지요. 작은 체구에서 나오는 잔망 돋는 제스쳐와 백만가지 표정들은 동물 캐릭터 연기의 교과서로 불리어도 부족함이 없을 듯 해요. <라따뚜이 Ratatouille, 2007> 프랑스 최고급 레스토랑에서 몰래 요리를 하는 생쥐 요리사 '레미' 천부적인 재능을 바탕으로 요리의 맛을 표현하는 레미의 솜씨는 보는 내내 침을 꿀꺽 삼키게 만들어요. 올망졸망한 손과 깜찍한 표정은 레미가 쥐시끼라는 것마저 잊게 만드는... <니모를 찾아서 Finding Nemo, 2003> 영화 <테이큰>의 리암 니슨 뺨치는, 바다의 진정한 아들바보 '말린' 살짝 처진 눈꼬리에 인자한 미소까지! 저런 아빠가 계시면 맨날 사고쳐도 용서해주실 듯한;;; <폼포코 너구리 대작전 The Raccoon War Pom Poko,1994> 얼핏보면,곰인지 팬더인지 헷갈리는 폼포코의 너구리들이에요. 사실 영화 내용이 어두운 현실을 풍자하는 지라 가볍지만은 않은데요, 너구리들의 익살스럽고 천진한 행동으로 인해 영화보는 내내 미소를 짓게 해준답니다. <쿵푸팬더 2 Kung Fu Panda 2, 2011> 쿵푸하는 팬더 '포'의 베이비 시절을 기억하시나요? 어설픈 몸짓과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언니들의 마음을 흔들었던 만두 킬러 포. 올해 3편이 나왔지만 팝콘언니는 아직 못 봤답니다. ㅠㅠ 이제는 더 비대해졌으려나요@.,@ <스폰지밥 3D Sponge Out of Water, 2015> 스폰지밥과 친구들에서 뚱뚱한 불가사리를 맡고 있는 '뚱이' 핑크 핑크한 몸매에 어울리는 퉁퉁한 뱃살이 왜 이렇게 친근한지요. ㅠㅠ 근데 아이스크림 덕후도 식스팩을 가질 수 있는 건가요? ... 쳇 <슈렉 2 Shrek 2, 2004> 주인공 슈렉 보다 더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장화신은 고양이 '푸스' 큰 눈망울로 상대를 방심시킨 후 목적을 달성하고야 마는 잔머리 대마왕이기도 하지요. <밤비 2 Bambi II, 2006> 엄마 잃은 아기 사슴이라고 생각할 수 없게끔 만드는 초롱초롱한 눈, 앙증맞은 입술로 이미 걸크러쉬 쩌는 밤비짱!!!???..이지만 '밤비'는 어엿한 숲속의 왕자라는거~ 수컷인데 아쉬운 건 왜때문이죠? 숲속을 지키는 아빠처럼 멋지게 자라다오, 밤비군!(단호) <미니언즈 Minions, 2015> 인류보다 더 먼저 존재 했던 미니언즈! 케빈과 밥, 스튜어트의 뉴욕 여행기, 정말로 핵귀요미가 바글바글 하다는 느낌이죠? ㅎㅎ <마다가스카 Madagascar, 2005> '알라잌튜무빗무빗' 음악에 맞춰 흥겹게 춤을 추던, 매력쩌는 여우원숭이 추장 '줄리안' 기억하시나요? 마다가스카 시리즈마다 삽입되어 들을 때마다 절로 흥이나는 'I like to move it, move it' 뮤비를 마지막으로 준비했어요. 그럼 우린 추석 지나고 가뿐한 맘으로 다시 만나요! 좋아요와 클립, 댓글은 사랑입니다!! ch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