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TODAY
10,000+ Views

신화, 컴백 앞두고 '인기가요' 800회 특집 출연 "8년 만"

2월 말 컴백을 앞두고 신화가 SBS 인기가요 800회 특집에 출연한다는데요. 최장수 아이돌임에도 불구하고 언제나 파워풀한 모습을 보여준 신화라 이번에도 어떤 무대를 꾸밀지 기대되네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에릭이 즐겨신는 바로 그 신발! 벨크로 운동화VS기본 스니커즈
깔끔하고 댄디한 스니커즈 스타일로 사랑받고 있는 또 오해영 에릭 패션. 평소 셀러브리티들의 패션 정보를 자주 다루다보니, 그가 '렉켄' 브랜드를 즐겨신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는데요! 렉켄은 국내 유일 스니커즈 디자이너 브랜드로 런칭 후 김희애/ 윤아/ 에릭/ 지성/ 황정음/ 안소희/ 선미/ 티파니/ 레드벨벳 등 정말 다양한 셀러브리티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고 해요. 먼저 지난 2회에서는 베이지 컬러의 자켓과 블랙 슬랙스, 그리고 여기에 와인&그린&네이비&블랙 컬러가 믹스된 빈티지한 무드의 진 스니커즈를 매치했는데요! 7회에서는 같은 jean RK106 이지만 컬러만 다른 제품으로 비슷한 스타일을 완성했답니다! 스니커즈 컬러만 살짝 변했을 뿐인데 넘나뤼 화사하고 시원해보이죠! 특히나 3CM의 플랫폼이 내장되어 있어 보다 훤~칠한 슬랙스핏을 완성해준다네요 ㅎㅎ 마지막으로 지난 또 오해영 15회에서는 진 스니커즈와 비슷하지만, 펀칭과 벨크로 디테일이 더해진 하디 스니커즈를 매치했는데요! 올 블랙룩에 매치해 보다 안정감 있는 블랙&화이트룩을 완성했습니다. 이렇게 보니 정말 즐겨신고 있는 듯한 렉켄 슈즈! 여성용도 있다고 하니 올 여름 커플 신발로 눈여겨봐야겠어요 (총총)~
[드라마 비정상회담] 구남친과 현남친 사이에서 고민하는 나. 비정상인가요?
안녕하세요, 전 연애 문제로 머리가 아픈 가구 디자이너 32세 한여름입니다. 현재 저에겐 성형외과 의사로 재직 중인 동갑내기 남자친구가 있어요. 그런데 얼마전 일적으로 구남친 강태하와 재회하게 됐습니다. 제 현남친 하진씨는 절 많이 사랑해주는 좋은 사람이에요. 알콩달콩 알콩달콩 2년여째 좋은 날을 보내왔죠. 제 구남친으로 말할 것 같으면 .. 사실 사귈 땐 정말 더할 나위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20대, 인생의 황금기를 서로 아름답게 채워줬죠. 그런데.. 저희 아버지가 유명을 달리하시고, 그 시기에 남친과 헤어지면서 전 크나큰 상처를 받았습니다. 그런 구남친이기에 다시 만났을 땐 정말 미웠어요. 그래도 목구멍이 포도청이라고 프리랜서인 저에게 꽤나 큰 프로젝트였기에 그의 제안을 받아들였습니다. 저는 갑을 관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게 잘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자꾸만 그와 감정적으로 얽히게 되네요. 그리고 저만 사랑하고 저만 위하는 줄 알았던 현남친은 왠 어린 여자와 자꾸 만남을 가지고, 제가 싫어하니까 그 착한 사람이 거짓말까지 했어요. 저에게 너무 큰 상처가 됐습니다. 그리고 어쩌다보니 그렇게 밉기만 하던 구남친과.. 예전 이야기를 하며 오해가 풀렸어요. 그가 왜 절 떠났었는지, 저는 또 왜 그를 그렇게 미워해야만 했는지... 이제 그를 보면 아픈 마음과 함께 이상하게 그가 그리워요. 당연히 구남친과 현남친, 두 남자의 서로를 향한 감정이 좋을 수가 없겠죠. 그 둘이 이제 저때문에 주먹다짐까지 합니다. 도대체 제가 뭘 어떻게 해야하는지 정말 모르겠습니다. 제 마음이 대체 누굴 향해 있는건지 저도 모르겠어요. 구남친과 현남친 사이에서 방황하는 나. 비정상인가요? 작년 많은 사랑을 받은 드라마 '연애의 발견' 속 고민입니다. 현실에서도 이런 고민하시는 분 많은 걸로 아는데요. 1. 너무나 사랑했지만 헤어진 구남친 2. 현재 나를 많이 사랑해주는 현남친 3. 둘 다 아니다 여러분의 선택이 궁금합니다 !! :D ------------------------------------------------------------------------------------------------------------------- 두번째로 드정상을 가려봤던 '막돼먹은 영애씨'의 사내연애는 정상으로 판정됐습니다! (https://www.vingle.net/posts/937336) 답변에 참여해주신 @soy77 @tvwang @jukhwa @mongsill @xyou7336 @psingoon @psingoon @copynam0302 @kkdejr7 @iriskim7 @piggy8894 @sm1993c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
연애의 발견 중에서
드라마는 안봤는데 웹서핑 중 보게됐고, 남자와 여자의 심리에 대해 너무 잘 표현된 것 같아서 올려봐요. 오랜 기간 연애로 떨림까지는 아니지만 익숙한 것과 편한 것의 차이는 분명히 있어요. 근데 남자들은 떨림이 없어지면 에티켓이나 사소한 것들도 그냥 무덤덤해지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그래서 여자는 그런 부분에서 비참해지는거같구요. 남자는 그런 것가지고 화를내고 싸우는 여자를 이해 못하죠. 시간이 흘렀고 서로 많이 아니까 그런 편함을 좀 이해해주길 바라고, 넘어가주길 바라는거죠. 서로서로 조금씩 이해하면서 연애하면 좋을텐데 말이죠. 이 드라마의 전후 사정을 빼고, 그냥 연애하다보면 정말 이런 비슷한 상황으로 자주 다투고 토라지고 하는 거 같아요. 그래서 가지고왔습니다. 개인적으로 긴 연애를 하는편이고 지금도 하고있지만, 솔직히 연애기간이 긴건 별로라고 생각합니다. 1년에서 2년까지의 연애가 딱 좋은 것 같습니다. 그후 결실을 맺어지면 완벽한 거구요. 결혼하면 달라지는게 아니구. 그냥 제 연애를 대입해볼때 길게 연애하면 아무래도 감정싸움을 많이하게 되긴하는것 같아요. 뭐니뭐니해도 대화가 가장 중요한데 연애를 길게하면 대화보단 이해하겠지?하는 마음이 더 커지는거 같아요. 그래서 여자는 점점 내가 말로하지않아도 알아서 행해주길 바라고, 남자는 말로 표현하지 않아도 사랑함을 알겠지 하는거구요. 사랑에 있어 늘 떨릴 순 없어요. 시간이 지나면 당연히 무뎌지고 무뎌지다보면 연애초반 열가지 모두 신경썼다면 연애가 길어지면서 중요도가 떨어지는 한두가지는 신경을 덜쓰게 되죠. 근데 감수성이 남자보단 조금더 깊은 여성은 그 덜 신경쓰는 것때문에 서운함을 느낀다고 하는 걸 어디서 읽었어요. 그러니 남자분들은 좀더 신경써주시고 여자분들은 남자가 덜 신경썼다고 화내지 말아야겠죠. 연애기간에는 말하지않아도 해줄거라고 생각하지말고. 이렇게 행동해줬음하는거나, 서운하거나, 그때의 감정 등을 꼭 말로 표현하세요. 쌓아두지마시고, 혼자 오해의 오해를 쌓지마시구요. 친구에게 하소연하지마시고, 상대에게 내가 기분이 이렇다고 표현을 하세요. 싸움이 길어지고 사과하기 뭐할땐 그냥 말없이 안아주시거나, 귀여운듯하게 이쁜게 이쁜짓만 한다는 등 상대에게 칭찬에 가까운 기분좋은 말들을 해주면 싸움이 조금 빨리 수그러든다고하네요. 모두 예쁜 연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