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ek
10,000+ Views

Dale of Norway. 울 스웨터의 하이엔드

최근 몇년간 우모(오리털, 거위털 등)에 밀려서 빛을 발하지 못하는 소재가 울(wool)인데요, 사실 울은 지금도 고급소재로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이런 울을 가지고 고급옷을 만드는 브랜드 중 하나가 "Dale of Norway"입니다. 기존의 클래식한 스웨터 뿐 아니라 외투와 아웃도어용 아우터를 만든는데, 일반적으로 울이 습기에 약한것과 달리 특수한 처리를 거쳐 눈이나 비에 어느정도 저항성을 갖는 제품을 만듭니다. 덕분에 스키복 같은 기존의 울로써는 적용하기 힘든 카테고리의 옷들도 나오는데, 이번에 'NOREFJELL MEN'S KNITSHELL JACKET'으로 스키복을 구성하였습니다. 사이즈를 약간 넉넉하게 하여 안에 경량 덕다운 패딩을 내피로 입게 하였는데, 마침 내린 폭설에는 의외로 잘 버텨줍니다. 겉은 살짝 젖었지만 내부로 물이 침투를 하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일반적인 스키자켓처럼 하부를 조이거나 하는 기능이 없어 밑으로 들어오는 바람을 막기가 좀 힘들고 손목의 스커드가 손보다 많이 커서 장갑 내부로 넣기가 좀 힘들더군요 하지만 스키장에서는 매우 독특한 아이템으로 유행을 타는 기존 스키복과는 달리 여러해 입어도 괜찬을듯 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스포츠 웨어 카테고리 있지 않나요?ㅋㅋ 거기에도 태그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랜만에 다이어트 자극 fitspo 160719
습관, 관성이라는 게 참 무섭습니다. 루틴을 만들어 항상 그때가 되면 우선순위를 두고 당연히 하던 일도 일정기간 불가항력적으로 그 리듬이 흐트러지면 다시 그 리듬을 찾는데 시간이 걸립니다. 때론 그 리듬을 회복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겠죠. 특히 인내와 수고를 요하는 습관이라고 한다면요. 우리 뇌는 게으른 걸 좋아하잖아요. 10/10 10/10 운동도 마찬가지. 아니 그전에 자주 공유했던 fitspo 이미지부터ᆢ 매일 자연스럽게 찾아보던 이미지도 일주일 가까이 일과에서 사라지다보니 다시 찾아보게 되기까지 '의지'가 요구되네요. 10/10 운동이나 독서나 뭔가 우리에게 유익한 습관은 의외로 리듬을 잃기 쉬운 것 같습니다. 인생의 아이러니이기도 한것 같구요. 10/10 다시 리듬을 찾고 무의식적으로 움직일수 있는 루틴으로 돌아가야겠죠. 메이저리그에서 살아있는 전설 중의 하나가 되가고 있는 이치로 선수도 철저히 자신이 정한 루틴에 따라 워밍업을 하고 훈련한다는 기사를 읽은 기억이 납니다. 10/10 아ᆢ 최근에 어느 연구를 보니 운동하는 이미지만 봐도 근육이 생긴다고 하던가ᆢ 암튼 운동효과가 있다는 내용을 얼핏 봤는데요. 그런것에 현혹(?)되어 미끼를 물지말고 열심히 움직이자구용~ ^^ - White 혜연
분야별 온라인 아울렛 후기
저는 아울렛 구매를 좋아합니다. 특히 요즘 점점 더 심해지고요. 초기에는 프리미엄아울렛이나 가산아울렛들을 많이 갔는데 선택범위가 너무 좁았습니다. (국내브랜드나 스포츠의류 위주..) 그래서 이리저리 검색하고 뒤지다 보니 왠걸.. 나름 쓸만한 곳들이 꽤 있더군요. 이전에도 한번 작성한 적이 있는데 추가할건하고, 뺄건 빼고, 리얼후기를 올려봅니다. 제가 물건 하나라도 사본 곳들 위주입니다. 득템하시길 바라며. ㅎㅎ 1. 해외유명브랜드 (1) LF몰 (outlet.lfmall.co.kr) 질스튜어트 계열을 살 때 자주 갑니다. 가산LF아울렛 가면 질슈어트뉴욕 가격이 굉장히 좋아서, 따로 온라인에서 찾아 봤더니 있더라구요. 최근에 점퍼를 샀는데, 몽클비슷한데 20정도 줬던걸로 기억합니다. 굉장히 따뜻하고 좋네요. 한번씩 꼭 들러볼만 합니다. (2) 리본즈 (reebonz.co.kr) 초기에는 명품살 때 가품이 걱정되서 자주 이용했던 곳입니다. 최근에 스톤아일랜드 니트를 샀는데 굉장히 만족스럽습니다만.. 가격은 고만고만했습니다. 하지만 장갑/벨트 등 악세서리류는 가끔 굉장히 좋은 가격으로 나오거나, 국내에 잘 없는 유니크한 브랜드가 나오기도해서 시즌때 한번쯤 봐둡니다. 2. 국내유명브랜드 (1) 한섬아울렛(thehandsome.com) 사실 국내브랜드는 오프라인에 워낙 아울렛이 많아서 뭐.. 저는 개인적으로 시스템옴므를 너무 좋아하기 때문에 이곳을 찾습니다. 시스템 특유의 멋진 패턴니트를 사곤 합니다. 많은 남성분들이 무난한걸 좋아하시다보니 독특한 패턴의 옷이 재고로 가끔 남더군요. 아, 타임은 남자옷이 자주 안올라오는 것으로 압니다. (2) 하프클럽(halfclub.com) 지오지아를 가장 저렴하게 사는 방법 중의 하나죠. 가끔 쿠폰까지 잘 합치면, 3만원에 5개를 구매하는 기적같은 일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3. Low-Price 디자이너브랜드 (1) 목동아울렛 (mdoutlet.co.kr ) 여긴 인스타를 통해 알게됐습니다. 중저가 디자이너브랜드는 주로 무신사에서 사는데 그래도 가격이 만만치 않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버레벨! 허허헛) 디자이너브랜드가 워낙 할인을 안하는데, 80~90%까지 할인을 하니 굉장히 매력적입니다. 얼마전에 제가 좋아하는 슬** 바지를 1만원대에 사기도 했습니다. 간혹, 나이키같은 스포츠 브랜드나, DKNY 등의 해외유명브랜드도 판매해서 재미가 있습니다. (2) 제로라운지 (zerolounge.co.kr) 제로라운지는 에스티코 만든 대형기업 쇼핑몰입니다. 디자이너브랜드는 아니지만 여기 넣은 이유가 있습니다. 동대문의 트렌디함을 쫓아 빠르게 제품을 만들어내면서도 더 좋은 재질과 재봉 플러스 더 저렴하게 만들어 내는 곳입니다. 대기업 ㅎㄷㄷ 솔직히 디자이너분들 입장에서는 딱히 반갑지는 않지만,,저희는 소비자니까,,,,ㅠ,,죄송합니다,, 대신 직장인 컨셉이라는건 참고하셔요. 4. High-Price 디자이너브랜드 (1) 레이틀리(storefarm.naver.com/latelykorea) 프리미엄 디자이너브랜드를 주로 다루는 편집샵입니다. 스토어팜이라고 무시해선 안됩니다. 꽤 멋진 디자인의 옷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가격메리트가 너무 없어서 아울렛이라는 측면에서는 큰 점수를 주기는 어렵네요. (2) LF몰 (outlet.lfmall.co.kr) LF몰을 다시 언급하게 되었네요. 엘지패션에서 Raum이라는 편집샵을 운영하다보니 그 상품들이 올라와 있습니다. 사실 제게는 낯선 브랜드도 많습니다만 가격이 나쁘지 않아서 맨투맨과 싱글코트 하나씩 샀습니다. 만족스럽게 입고 다닙니다. (3) 엑셀시오르(xcelsior.co.kr) 여긴 생긴지 얼마 안된 것 같습니다. 워낙 고가의 유명 브랜드들(명품급)을 취급하는지라 가격이 굉장한데 그래도 너무 매력적인 브랜드들이 많습니다. 저도 아직 신뢰여부때문에 구매는 못했지만 조금 더 지켜보고 후기 올리겠습니다. 총점 1.LF아울렛 ★★★★☆ (질스튜어트와 라움 모두 가격이 참 매력적) 2.리본즈 ★★★☆☆ 3.한섬아울렛 ★★☆☆☆ (좋은데..종류가..) 4.하프클럽 ★★★★☆ 5.목동아울렛 ★★★★☆ (할인율로는 Best 오브 Best) 6.제로라운지 ★★★☆☆ ( 일반 쇼핑몰로는 가격/품질 모두 좋으나..너무 직장인) 7.레이틀리 ★★☆☆☆ 8.엑셀시오르 ★☆☆☆☆ (아직은 안사봐서..) * * 모두 제 개인적인 쇼핑경험과 느낌이라 객관적인 수치는 아닙니다^^ 참고되셨길 바래요! * * * * 혹시 아울렛 괜찮은 곳 아시면 저한테도 공유 해주셔요.남자아울렛이 워낙 없네요..ㅎㅎ * *
‘미즈노’의 한자는 미진농(美津濃)이라는데...
... <미래의 브랜드가 성공하는 길은 어떤 특별한 의미를 나타내야 하고, 철학뿐만 아니라 태도에서도 차별화 되는 데 있다. 그러한 브랜드는 록스타의 팬처럼 열광적인 팬들을 양산해 낼 것이고, 팬들은 순수한 마음으로 당신의 브랜드를 지키고, 기꺼이 다른 사람들에게 소개시켜 줄 것이다.> 스웨덴 출신의 브랜드 전략가 토마스 가드(Thomas Gad)는 ‘4D 브랜딩’(정연욱 옮김, 커뮤니케이션북스)이라는 책에서 브랜드의 차별화를 강조했다. 그 차별화가 열광적인 ‘충성 팬들’을 만들어 낸다는 것이다. 열광적인 팬들을 이야기 한다면, 그 대표적인 브랜드는 스포츠용품일 것이다. ‘일본 브랜드 네이밍’ 이야기, 전편 아식스에 이어 미즈노와 데상트 스토리가 이어진다. <편집자주> 미즈노: 고향 이름에 목재 도매상하던 집안 내력 합성 일본 넘버2 브랜드 미즈노(ミズノ: 한자 표기는 美津濃)에는 어떤 의미가 담겨 있을까. 미즈노는 창업자 미즈노 리하치(水野利八:1884~1970)가 동생과 1906년 창업한 회사다. 창업 당시 회사명은 ‘미즈노형제상회’(水野兄弟商会)로, 운동복을 취급했다. 1913년부터는 야구 용품을 제조하기 시작했다. 1923년 회사 이름을 ‘미진농운동용품’(美津濃運動用品)으로, 1942년에는 ‘미진농(美津濃) 주식회사’로 바꿨다. 사명 표기는 카타카나로 ‘미즈노’(ミズノ). 하지만 등기상의 명칭은 ‘미진농주식회사’(美津濃株式会社)로 되어 있다. 그런데 회사 이름은 창업자 미즈노 리하치의 성인 ‘미즈노’에서 비롯된 게 아니다. 창업자는 그의 이름이 상호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래서 고향 이름인 미농(美濃) 사이에 본가의 내력(목재 도매상)과 관련이 있는 ‘진’(津)자를 넣어 만들었다고 한다.(B&D 스포츠 프로숍 홈피) 아마도 목재를 나루터를 통해서 운반했던 것 같다. 데상트: 프랑스어로 스키 기술인 ‘활강’을 의미 데상트(Descente:デサント)는 이시모토 타케오(石本他家男:1909~1988)라는 사람이 1935년 창업한 회사다. 츠루야(ツルヤ), 이시모토상점(石本商店)이라는 이름을 거쳐 1961년 현재의 사명인 데상트로 바꿨다. 데상트는 프랑스어로 스키 기술인 ‘활강’(滑降)을 의미한다. 데상트라는 말은 당시 스키웨어 개발 고문이던 니시무라 카즈요시(西村一良:일본 최초의 프로 스키어)가 운영하던 ‘데상트 스키 스쿨’에서 따왔다고 한다. 데상트는 남성 전문 소매점에서 출발, 스키웨어를 개발하면서 본격적인 스포츠 용품 업체로 성장했다 데상트는 1990년 프랑스 스포츠웨어 ‘르꼬끄 스포르티브’ 상표권(일본과 아시아권)을, 1999년에는 영국 축구 브랜드 ‘엄브로’의 지역 상표권을 취득해 사업을 전개했다. 자, 브랜드의 의미를 정리해 보자. ①아식스는 청소년들을 생각하며 라틴어 구절에서 따왔다. ②미즈노는 고향 이름에 집안 내력(목재 도매상)을 넣었다. ③데상트는 스키를 강조하면서 프랑스어 ‘활강’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세 브랜드의 공통점은 흔히 붙이는 창업주의 이름이 들어가 있지 않다는 것이다. <에디터 이재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517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