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donnie
1,000+ Views

[휴대용 좌변기청결제] 찝찝한 공중화장실, 물티슈/휴지 대신 앤쿨!

집이 아닌 공중화장실을 이용하며 찝찝함 한 번 느껴보지 않은 분 없을텐데요. 휴대용 좌변기청결제 앤쿨은 물티슈나 휴지 대신 간편하게 변기커버에 뿌리기만 하면 세균은 물론 악취까지 제거해 주는 스마트한 살균제입니다. 앤쿨은 악취와 더러움을 없애줄 뿐만 아니라 피부를 보호해주는 피부보습제도 함유되어 있다고 하는데요. 99.9% 살균력과 빠른 탈취력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에탄올이 들어 있어선지 빠른 휘발력으로 뿌린 후 바로 상쾌함과 청결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처음 뿌렸을 때라 분무가 잘 되지 않아 뭉쳤는데 처음 뿌릴 때는 눕혀서 뿌리지 말고 세워서 뿌려줘야 제대로 나옵니다. 뿌려주고 나면 강하지 않은 은은한 좋은 향이 나서 처음 가본 화장실에서도 기분 좋게 볼 일을 볼 수 있겠네요. 향은 오래가지 않고 조금 있으면 없어지고요. 피부보습제가 들어있다고 하더니 거칠던 표면이 뿌리고 나면 부드러워짐도 느낄 수 있습니다. 더보기 http://technic1.blog.me/220251003617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스마일라식,라섹 국룰! 모르면 호구 되는 정보
라식, 라섹 할 때 '잔여각막' 기준 잘 살펴보고 수술하세요. 안 그럼 눈 알이 튀어나올 수도 있다고 하네요. 이번에 라섹 하면서 손품 발품 팔아서 알게 된 정보 공유합니다. 1) 잔여각막 기준 없는 안과는 피하세요.  절삭량이 얼마인지, 예상 잔여각막 얼마나 남는지 알려주는 곳으로 가세요. 기준이 명확하게 있는 곳이 양심 있는 곳입니다. 미국 FDA 기준 300인데 이것도 불안하다고, 400 이상으로 남겨주는 곳들도 있어요. 똑같은 눈인데 어딜 가서 어떤 수술을 받느냐에 따라 잔여각막량이 다르다고해요. 많이 남겨주는 곳으로가세요!! 잔여각막이 많이 남아야 부작용 확률이 거의 없다네요. 내 각막을 얼마나 깎는지, 얼마나 남기는지는 진짜 꼭!! 알고 수술하세요. 2) 라식<스마일라식<라섹 라섹이 잔여각막이 제일 두껍게 남기는 수술이라고 해요. 그래서 각막 얇으면 라식 못 하고, 라섹을 하는 거래요. 각막을 적게 깎기 때문에. 라식, 라섹 차이는 꼭 알고 수술하세요 (유튜브, 네이버 조금만 검색해도 다 나와요) 3) 공장형 안과 피하세요 나를 전담하는 의사 1명이 수술 전/수술/수술 후 까지 전부 동일하게 봐주는 곳으로 가세요. 상담 의사 따로 있고, 수술 의사 따로 있는 곳은 찍어내는 공장형 안과입니다. + 원장님 경력 따져보세요 수술 경험 진짜 중요합니다. 4) 이벤트 하는 곳 잘 살펴보세요. 가격 저렴하게 이벤트 하는 곳은 사람이 안 오니까 끌어당기려는 수단이예요. 잘 하는 곳은 가격 후려치기 안해도 사람 몰립니다. 한번 깎는 눈인데 가격에 절대 현혹되지 마세요. 구글, 네이버, 유튜버 제대로 다 뒤져보고 수술하세요.  출처 : 도탁스
향수 브랜드 바이레도에 관한 흥미로운 사실들.jpg
스웨덴 향수 브랜드 바이레도의 창립자 벤 고햄 깔끔한 바이레도 디자인과는 사뭇 다른 모습 인도인 어머니와 캐나다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나 캐나다, 미국, 스웨덴에서 유년기를 보냈고 농구 선수로 활동하다 순수미술을 공부하였음 향수에 문외한이었던 벤 고햄은 조향사 피에르 울프를 만나게 되고 향기에 매료돼 그와 협업하여 향수를 만들기 시작함 By ~에 의한 + Redolence 향기, 기억을 불러일으키는 무언가 = By Redolence -> Byredo 바이레도 로고 B가 숫자 13처럼 보이는데 이는 의도된 것 농구선수 시절 벤 고햄의 등번호가 13 이였음 (TMI 키 198cm) 바이레도의 특징은 아주 적은 수의 원료를 쓰는 것 5개 이하로 쓸 때도 있다고 함 벤 고햄은 향을 맡았을 때 어떤 향인지 빨리 파악하고 이해할 수 있는 게 중요하다며 60~70가지를 써서 복잡한 향을 만드는 과정을 불필요한 작업이라고 생각 했음 이러한 그의 생각은 향수병에서도 드러남 투명한 유리병에 검은색 반구 모양의 뚜껑, 하얀 라벨에 검은색 잉크로 새겨진 향수 이름 이게 전부인데 그는 연구실이 떠오르는 단순한 용기를 쓰고 싶었다고 함 병보다는 안에 들어있는 내용물에 집중할 수 있도록 최대한 단순하면서도 강렬한 느낌으로 만든 것 단순해 보이지만 향수병 디자인에 2개월이 걸렸고 완성품이 나오기까지 1년 가까이 공을 들임 벤 고햄이 처음 만든 향수의 이름은 그린 어릴 때 가족을 떠난 아버지에게서 났던 냄새가 초록색 완두콩 냄새였다는 것을 회상하면서 만듦 대표향 몇 가지 비누향으로 유명한 블랑쉬의 뜻은 ‘흰색’ 사랑하는 연인의 순수함을 표현한 향 라튤립은 한 계절에 처음 맺는 꽃 봉오리처럼 활기넘치고 매력적이며 낙천적인 느낌의 향 루바브, 시클라멘, 후리지아는 상쾌한 첫인상을 남기고 베이스 노트인 따듯한 느낌의 블론드 우드와 베티버는 튤립과 어우러져 그 깊이를 더함 발다프리크는 무도회를 뜻하는 프랑스어 '발(Bal)과 아프리카를 의미하는 '아프리크(Afrique)'가 합쳐진 이름으로 20세기 말 파리에서 퍼지던 아프리카 문화를 담고 있음 네롤리 천수국 모로칸 시더우드로 강렬한 삶과 넘치는 행복함을 그려냄 집시 워터는 신화적 열정에 바탕을 둔 집시의 삶을 미화한 향으로 신선한 토양, 깊은 숲속에서 캠프파이어를 하는 환상, 자유에 대한 꿈, 그리고 자연에 가까운 열정적인 삶을 느끼게 함 모하비 고스트는 모하비 사막의 건조함과 황량함을 이겨내고 피어난 “고스트 플라워(GHOST FLOWER)”의 매혹적인 생존과 강인한 생명력에 대한 오마주로 탄생함 자메이칸 네스베리의 신선한 향에서 시작하여 샌달우드, 목련등의 향이 잔잔하게 남음 출처 : 도탁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