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seoul
4 years ago1,000+ Views
“코오롱 스포츠,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미래지향적인 제품 선보일 것”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대표 박동문)에서 전개하는 국내 대표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KOLON SPORT)가 올 시즌 새로운 변화를 예고했다. 코오롱스포츠는 29일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김기라 작가의 ‘미디어 아트’와 ‘패션’을 결합한 ‘Time To 15’라는 주제로 2015 S/S 컬렉션을 발표했다. 이번 S/S 컬렉션의 큰 변화는 ‘아웃도어스타일의 강화’다. 코오롱스포츠의 전문 라인인 ‘익스트림/트레킹 라인’은 보다 젊고 세련되어졌다. 패션성을 강조한 시티 아웃도어 라인인 ‘트래블 라인’은 보다 쉽고 심플한 스타일을 추가해 ‘이지 트래블’ 스타일을 보강했다. 특히 코오롱스포츠의 근간이라 할 수 있는 ‘익스트림/트레킹 라인’은 정통성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사이버 인텍트(Cyber InSect), 테크노 캠핑(Techno Camping), 네오 사파리(Neo Safari), 디지털 마린(Digital Marine)의 4가지 디자인 테마를 적용해 변화하는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미래지향적인 룩을 제안한다. 아울러 익스트림/트레킹 라인과 트래블 라인의 간극을 줄임으로써 도심과 자연의 경계를 넘나드는 토털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따라 트래블 라인은 보다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스타일로 변화됐다. 민트, 페일 블루 등의 경쾌한 컬러를 활용한 실용적인 스타일부터 엠보 기법을 활용하거나 페이퍼 패브릭을 활용해 기능성을 믹스한 하이브리드 제품까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룩을 제시한다. 소재와 디테일면에서도 실용성을 엿볼 수 있다. 텐트의 디테일을 옷에 접목하거나 워싱된 데님 및 메쉬 느낌의 프린트를 적용, 일상생활에서도 세련되게 입을 수 있는 실용적인 아이템으로 탄생시켰다. 컬러 또한 4가지 디자인 테마를 바탕으로 베이지와 카키 계열의 내추럴 컬러, 그리고 딥 그린과 청록, 네이비, 스틸 컬러에 이르기까지 세련된 블루계열을 사용했다. 코오롱스포츠는 이번 시즌에도 자체 소재를 적용한 제품을 통해 아웃도어 브랜드만이 구현할 수 있는 기술적 진보를 선보였다. 최고의 투습력을 지닌 ‘아토텍(Atto Tek : 코오롱스포츠의 기술력으로 개발한 최첨단 소재 기술)’ 기반의 소재와 초경량 스트레치 기술인 ‘모션테크(Motion Tech : 인체의 움직임을 과학적으로 연구해 개발한 기술)’를 적용해 활동성을 높인 패턴 등이 그 대표적인 예다. 코오롱스포츠 기획/디자인 센터 정행아 상무는 “코오롱스포츠는 지향점인 동시에 영감의 근원인 자연의 새로운 영역을 탐구하면서 아웃도어 브랜드로서 가장 창의적인 컬렉션을 선보여 왔다”며 “이번 시즌에는 곤충과 사막의 풍경, 동물의 형태 및 자연의 이미지를 재해석해 소재와 디테일, 컬러, 그래픽 등에 적용했다”고 이번 시즌 컬렉션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