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의 맥주]: 24. Frucht: Raspberry - The Bruery Terreux(라즈배리 베를리너)
오늘의 맥주는 더 브루어리 테레(The Bruery Terreux)의 Frucht: Raspberry입니다. 여기서 Terreux는 프랑스어로 흙, 흙 느낌의 뜻을 가진 단어입니다. 또한 테레는 더 브루어리의 사워/와일드 에일 전문 브랜드입니다. 또한, Frucht는 과실이라는 뜻이 있는데요. 정리하자면, 오크 통에 라즈베리와 숙성 시킨 베를리너 바이제 스타일(Berliner Weisse) 의 맥주입니다. 맥주정보; 이름: Frucht: Raspberry ABV: 4.5% IBU: N/A 외관: 잔에 따라내면, 일단 맑고 옅은 검붉은 색이 나오면서, 거품은 풍성해지다가 이내 사라집니다. 향: 시큼새큼 한 라즈배리 향이 나오면서, 약간의 꿈꿈한 향도 느껴집니다. 몰트의 단맛은 낮게 느껴지고, 전체적으로, 과일의 특징이 잘 살아있습니다. 맛: 마셔보면, 새콤달콤한 라즈배리 맛이 느껴지고, 몰트의 단맛은 낮게 느껴졌습니다. 맥주의 쓴맛은 낮았으며, 마시고 난 뒤에, 라즈배리의 향이 은은하게 남았고, 특유의 꿈꿈한 향은 낮게 느껴졌습니다. 바디감: 가벼운 바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낮은 도수와 적절한 탄산감, 그리고 적절한 펑키한 질감과 타르트의 느낌까지 아주 잘 살렸다고 느껴졌습니다. 이에, 음용성도 높게 느껴졌습니다. 총평: 베를린 스타일 타르트 스윗 에일 에서 라즈베리를 섞은 듯한 느낌을 준 맥주였습니다. 전반적으로, 복잡하거나, 풍부한 향을 가지고 있진 않지만, 오히려, 라즈베리와 타르트 베를린 바이제에 선택과 집중을 하면서, 이 맥주의 컨셉과 특징을 아주 잘 구현해낸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 베를린 바이스에 익숙하지 않는 분들도 부담없이 드실 수 있는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Today’s beer is Frucht: Raspberry, from The Bruery Terreux. It is a sour Berliner Weisse, it is a one of the series of fruited Berliner Weisse style beers, known for a tart flavor and low ABV. Also, there are raspberries added. BEER INFO; NAME: Frucht: Raspberry ABV: 4.5% IBU: N/A Appearance: It has a clear and opaque light black red color. And its beer head has low retention. Aroma: There are sour and sweet fruit aromas and slight goaty. However, the malt sweetness is low, and it has a significant feature of raspberries. Flavor: It has sweet and sour raspberries flavors. The bitterness and the malt sweetness are low. Moreover, the slight raspberries aroma fills in the mouth during the aftertaste. Mouthfeel: It has a light body. Due to the moderate carbonate, the low ABV, the moderate funky, and the fruit character, it becomes a drinkable beer. Comments: It feels like a sweet-tart Berliner Weisse with raspberries. To be honest, it doesn’t have the various flavors or aromas. But, it focuses on the character of Berliner Weisse and raspberries. In my opinion, it can be a great choice not only for Berliner Weisse lovers but also for beginners. 맥주 포스터 정보 출처: https://www.beermenus.com/beers/247879-the-bruery-frucht-raspberry/label https://untappd.com/b/the-bruery-terreux-frucht-raspberry/2415486
전직 CIA 간부가 말하는 스파이 영화 속 진실과 거짓
설명하는 여자는 전직 CIA 위장 부서의 책임자를 역임한 바 있고 1979년, 주 이란 미국 대사관 인질 사건에서 간신히 피신했던 6명의 인질들을  이란에서 빼내오기 위한 비밀 구출 작전인 캐네디언 케이퍼 작전  (영화 아르고의 모티브이기도 함)을 수행한 CIA 요원의 아내이기도 함 본 시리즈 다양한 국가의 여권과 돈다발이 가득한 상자 -> 이런 거 없음 애초에 위조 신분증은 만들기도 어렵고 오래 걸리는데, 여권도 마찬가지임 CIA는 미리 만들어 놓은 걸 세계 곳곳의 은신처에 숨겨두지 않음 필요하다면 충분한 시간을 갖고 그때 그때 만들어서 씀 미션 임파서블 톰 크루즈가 순식간에 군인에서 신부로 옷을 갈아입는 장면 -> 빠르게 변장하는 방법은 실제로 많이 사용하고, 요원들에게도 훈련을 시킴 하지만 CIA는 성직자나 언론인 등으로 변장 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음 만약, 정체가 탄로 났을 경우 뒷감당이 안되기 때문이라고 함 실리콘 가면 -> CIA에서도 이런 마스크를 사용하고 마스크를 만드는 기계도 있다고 함 인종, 피부색, 성별 다 바꿀 수 있음 다만, 탐 크루즈 처럼 코 넓이가 좁은데 코 넓이가  넓은 마스크를 쓴다거나 하는 것은 안된다고 함  요원의 얼굴에 딱 맞게 제작한다고 베이비 드라이버 옷을 훔쳐서 빠르게 갈아입어 위장하는 장면 -> CIA는 갈아입을 옷을 미리 챙겨두지, 훔쳐 입지 않는다고 함 007 카지노 로얄 관중 속에 숨어서 멍청하게 이어피스에 손 대고 무전 중 ->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가장 큰 실수 중 하나라고 함 한마디로 나 잡아가라 하는 거라고 CIA가 쓰는 통신 장비 중에는 만약 잘 안들릴 경우를 대비해  귀에 손을 대지 않도록, 이어피스에 연동된 목걸이로  음량을 조절 하는 장비를 개발했다고 함 스파이 가상 신분을 부여받는 장면 -> CIA도 실제로 저렇게 한다고 함 가상의 인물 신분증 등 지갑에 넣고 다닐 물건들을 비롯해  여러가지를 상자에 넣어서 줌 이런 상자를 포켓 리터 (Pocket Litter) 라고 부른다고 함 바스터즈 독일군으로 위장한 영국인 패시가 독일식이 아닌  유럽식으로 손가락 숫자를 세서 정체가 탄로나는 장면 -> 그 나라의 문화적 관습을 어기는 순간 끝나는 것임 요원은 그 후 벌어지는 결과는 뭐가 되든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 한다고 함 킹스맨 온갖 스파이 용품들로 가득한 방 -> 독이 들어간 만년필은 실제로 있음 소형 몰래 카메라도 많이 사용함 요원이 잡혀서 고문의 위험이 있을 경우,  치사량의 독극물을 묻힌 만년필로 혀를 찔러 자살하는 경우도 있다고 함 슈퍼맨 클락의 안경 변장 -> 안경 하나 딸랑 쓴다고 신체적 특징이 바뀌는 건 아님 이런건 실패한 변장임 셜록홈즈 소파로 변장하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 가구 자체로 변장하는 경우는 없지만,  가구 안으로 들어가는 경우는 있었다고 함 냉전 시절 차 시트 속에 숨는 일이 많았다고 함 22 점프 스트릿 멕시코 억양을 어설프게 흉내내는 장면 -> CIA는 그 나라의 언어를 완벽하게 배워야 현장 요원이 될 수 있음 각 나라의 언어를 전문적으로 가르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함 배트맨 : 다크 나이트 배트맨의 음성변조 -> 사실 이런 음성변조는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다고 함 CIA에서는 몇년간 단순 목소리 변조가 아니라  아예 음성 패턴을 바꾸는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나 실패했다고 함 다른 사람인 것 처럼 음성 패턴을 바꾼다는 건  임무를 수행하는 내내 한쪽 발을 쩔뚝이며 걷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함 여차하는 순간 원래 목소리가 나오기 때문에 절대 시도해서는 안된다고 함 레드 스패로우 남성을 유혹하는 여성 스파이를 양성소에서 교육 시키는 장면 -> 냉전 시기 러시아에서 실제 존재했다고 함 미국에서는 이런 건 없었다고 함 레드 스패로우에서 나오는 이런 학교는 전형적인 러시아 스타일이라고 함 변장술 이런건가.. 졸라 신기하네 오 다 허구라고 생각했는데 비슷한점이 더 많네 흥미로움 ㅇㅇ
(no title)
모르고 지나가는 사실들 소금이란 단어의 어원은 라틴어의 급여(샐러리 salary)를 의미하는 salarium에서 온 것이다.    고대 로마시대에 소금의 가치는 대단해서 군인들의 급료를 소금으로 지불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지금도 ‘샐러리맨’이라고 한다.    고대 그리스시대에도 소금의 가치와 금의 가치는 대등했다고한다. 그러나 음식의 간을 맞출 때 사용되는 소금의 양은 전체 소금 사용량의 5%에 불과 하다.     나머지 95%는 유리, 비누, 가죽, 종이, 플라스틱, 페인트, 약품, 고무, 화장품, 배터리를 만드는데 쓰이고, 도로 포장이나 콘크리트 공사에도 쓰인다.     베니다 합판(合板 Plywood)의 발명자는 노벨상의 창시자인 알프렛 노벨이다.     강철 왕 앤드류 카네기는 어머니가 살아계시는 한 결혼하지 않겠다 고 약속하고 이를 지켰는데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그의 나이는 52세였다.     지구 위에 있는 물은 97%가 바다의 소금물이다.     그 중의 2%이상이 얼음과 눈으로 되어 있으며, 실제로 우리가 마실 수 있는 물은 0.009% 밖에 안 된다.     손가락의 지문(指紋)은 세계 인구가 70억이라면 그 70억인이 모두 다르다. 똑같을 가능성이 없지는 않지만 그 확률은 640억분의 1 가량이다.     조개가 진주를 만드는 데는 5~10년이란 긴 세월이 걸린다. 조개가 10여년 동안 이물질과의 싸움으로 고통과 아픔을 참아낸 결과가 바로 한 알의 진주인 것이다.     발명왕 토마스 에디슨은 이런 명언을 남겼다. "그것은 모두 재미있는 놀이였다."    강철왕 앤드류 카네기, 영화배우 찰리 채플린, 소설가 찰스디킨스, 막심 고리키, 작가 마크 트웨인, 발명가 토마스 에디슨...     이들의 공통점은 이들 모두가 고등학교도 졸업하지 못했다는 사실이다.     나무와 모든 식물의 영양 공급은 흙으로 부터는 10% 정도 밖에 받지 못하고 나머지는 모두 대기 중에서 탄소동화작용으로 받는다고 한다.     악어의 위 속에는 많은 양의 염산이 있기 때문에 통째로 삼킨 짐승은 물론 쇠붙이도 녹여서 소화시킬 수 있다고 한다.     과연 그리 하였다 ㅋㅋㅋ
[펍 여행 일지] - 뉴욕 13-1. Brooklyn Brewery(뉴욕 크래프트 맥주계의 터줏대감)
안녕하세요, 다들 잘 지내고 계신 기요? 여기 뉴욕은 코로나 환자가 점점 늘어나면서 3월 17일부터 대부분의 공공장소가 문을 닫았습니다. 저도 현재 재택근무 중 인데요. 세계 곳곳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힘들어 하고 있지만, 꼭 이겨낼 거라 믿습니다. 저는 3월 17일전에 뉴욕 이곳 저곳을 돌아다니면서, 많은 브루어리를 다녔었는데요. 요 몇 일, 올릴지 말지 망설이다가, 그래도 여러분에게 조금이라도 뉴욕에 이런 브루어리 혹은 저런 펍도 있습니다 라고 알려드리는 게 더 좋을 거 같아서, 저의 펍 여행 일지를 계속 이어갈 예정입니다. 본 일지는 3월 17일 이전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그럼 오늘 소개할 브루어리는 바로 브룩클린 브루어리입니다. 브룩클린 브루어리는 한국 사람들에게도 아주 친숙한 브루어리인데요. 그도 그럴 것이, 브룩클린 브루어리는 1988년에 Steve Hindy와 Tom Potter 에 의해서 설립된 맥주 회사이기 때문인데요. 어떻게 보면, 크래프트 맥주계에서 “할아버지/할머니” 정도 되는 위치에 있지 않을까 싶네요 ㅎㅎ. 또한, 세계 곳곳에 브룩클린 텝 하우스가 있는데요. 한국 제주도에도 위치하고 있어서, 제주도 방문하실 때 한번 방문 해보는 것도 괜찮을 거 같습니다. 저는 이렇게 몇십년 동안 크래프트 맥주 시장에서 살아남는 회사에 대해서는 항상 대단하다는 마음을 가지게 되는데요. 수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항상 트랜드가 빠르게 변화하는 수제 맥주 시장에서 이렇게 오랫동안 살아남는 자체가 대단하고, 박수 받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브루어리 벽면에는 이렇게 맥주 명언도 쎠져 있습니다. 내부는 이렇게 마치, 실내에 한 공터에 앉은 기분을 느끼게 해줍니다. 입구 쪽에는 이렇게 굳즈 판매하는 장소도 있네요. 메뉴판은 이렇게 있는데요. 만약에 브룩클린 맥주를 처음 드셔보실 분이라면, 일단 4잔 시음 메뉴부터 드셔보시길 권장합니다. 시음 메뉴는 모두 기본 라인업의 있는 맥주로 구성되기에, 가장 이 맥주 회사의 특징을 잘 파악할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저는 각각 East IPA, Brown Ale, Defender IPA, Key Lime Gose를 주문했습니다. 이 네잔 중 가장 마음에 들었던 맥주는 Key Lime Goes였는데요. 잔당 감이 많이 안 느껴졌고, 라임의 특징을 잘 구현해 낸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리고 주말에는 무료 투어가 진행되는데요. 제가 갔을 때는, 오후 2시 투어를 참여 했고요. 저는 따로 시간을 체크하는 것도 좋지만, 투어 텀이 짧고, 맥주를 마시다가 입구 쪽 에서 투어 라인이 생기면 그때 가서 줄 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거 같습니다. 여느 양조장과 비슷하게 우리가 어떻게 맥주 만들고, 매 단계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설명해줍니다. 또한, 투어 동안 가이드가 몇 가지 질문을 내는데요. 주로, 맥주의 기본 스타일의 대한 질문을 하는데요. 만약, 가이드의 질문을 모두 맞춘 사람에게는 아무 맥주 1잔을 선물로 줍니다. 그리고, 이번 투어 우승자는…..네, 접니다….. 꽁짜 맥주를 받아서 기분이 좋긴 했는데, 뭔가 나는 술 주정뱅이야 라는 것을 광고하는 거 같았지만, 저는 그저 공짜 맥주를 받을 생각에 너무 기뻐 했습니다. 상당히 재밌는 경험이었지만, 아쉬웠던 것은, 맥주의 가격이 예상보다 높았었고, 테이스팅 메뉴도 따로 없었습니다. 그렇기에, 저는 4잔 시음 메뉴를 주문하신 후, 그 후 다음 맥주는 취향에 따라서, 주문하시면 될 거 같습니다. 하지만, 이 브루어리는 다른 브루어리와 다르게 시내에 위치하고 있고, 주변에 아기자기한 상점과 음식점들이 있기에, 관광을 마치고, 가서 맥주 한 잔 하기에도, 상당히 괜찮을 거 같습니다. 종합적으로, 맥주 덕후 이거나, 맥주 입문자도 즐겁게 느끼실 브루어리 라고 생각됩니다. 이상으로 모든 소개를 마치고 다음에는 또 다른 맥주 이야기와 함께 찾아 뵙겠습니다. . . . . . . . . . . . . . . . . 가이드: “이야, 너 맥주 많이 아는구나, 어디 출신이야?” 본인: “나 한국 ㅎㅎ”(맥주 한 잔 공짜로 얻어서 기분 좋아짐) 가이드:”오우, 한국에서 여기까지 와서 우리 브루어리 온 거구나, 우리 몇 일 뒤에 배럴 시리즈 맥주 시음회 있는데, 올래? 와서, 나 찾아오면 됨.” 본인: “????????? ㅇㅅㅇ ?????????” 이렇게 해서, 시음회를 참석하게 되었는데요...... 이로써, 다음 카드는 브룩클린 브루어리 시음회에 관한 내용과 함께 찾아 뵙겠습니다. ^^ 브루어리 정보 출처: https://brooklynbrewery.com/our-story/ 맥주 정보 출처: https://brooklynbrewery.com/brooklyn-beers/year-round/
[펍 여행 일지] - 뉴욕 13-2. 배럴 시리즈 맥주 시음회(feat. Brooklyn Brewery)
안녕하세요~~, 다들 잘 지내고 계신가요? 오늘은 저번에 언급한 것 처럼, 브룩클린 브루어리 시음회에 관한 얘기를 해볼려고 합니다. 이번 시음회는 아주 적은 인원으로 적은 수량의 맥주를 시음해 봤는데요. 비록, 4종류의 맥주만 시음회 봤지만, 그래도 스페셜 라인업을 맛 본다는 것 만으로도, 상당히 의미 있는 이벤트라고 생각됐습니다. 이벤트는 평일 저녁 7시에 시작 되었는데요. 다행히, 평일이라 그런지 사람도 별로 없었고, 주말과는 다르게, 상당히 차분한 분위기를 느꼈었습니다. 7시가 되면, 가이드가 양조장 투어를 같이 하면서 설명도 해주는데요. 중간 중간에, 질문을 하면, 아주 친절하게 대답해줘서, 미처 알지 못했던 부분도 알게 해주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이렇게 맥주 한 잔씩 주면서 가이드가 시작되는데요. 중간에 있는 분이 이번 시음회의 가이드 였습니다. 이렇게 간단히 투어를 마치고 나서, 브루어리에 있는 방으로 들어가는데요. 여기는 몇가지 텝도 보이고, 가이드 분이 맥주 몇 병도 가져왔습니다. 첫 번째로, 맛본 맥주는 택사스 주의 제스터 킹(Jester King Brewery) 과 콜라보한 Three To Make Ready 입니다. 이 맥주는 브룩클린 브루어리의 유령 맥주(Ghost Bottle)시리즈 맥주인데요. 이 시리즈는 브룩클린 브루어리가 매년 내놓는 시즌 맥주인데요. 통상적으로 실험의 일환으로 만드는 맥주들이고, 실험정신이 가득한 맥주들이 많습니다. 이 맥주는 와인 배럴에서 숙성한 팜 하우스 에일입니다. 잔에 따르면, 옅은 호박 색 혹은 짙은 오랜지 색을 띄면서, 거품은 풍성하게 형성되지만, 점점 사라집니다. 주로, 옅은 살구 향과 포도를 먹은 후 느껴지는, 약간의 달콤함 과 쓴맛이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시큼새콤한 살구의 향과 약간의 꿈꿈한 향이 나오면서, 드라이 한 피니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와인의 특징을 입힌 미국 와일드 에일이라고 생각되고, 펑키함 보다는 밸런스가 잘 잡힌 와일드 에일이라고 생각됩니다. 2번째 맥주는 Cloaking Device입니다. 이 맥주는 임페리얼 포터 맥주이고, 프랜치 오크 통에서 숙성을 거쳐서 만들었습니다. 이 맥주는 짙은 갈색을 띄면서, 검붉은 색을 띄고 있으며, 거품을 형성되었다가, 이내 사라집니다. 향을 맡아보면, 맥아의 단맛 과 말린 자두의 시큼한 향이 올라옵니다. 마셔보면, 예상과는 다르게 맥아의 단맛이 적절했고, 붉은 계열의 과일의 향이 올라왔지만, 길게 남지는 않으며, 드라이 한 피니쉬를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오히려 잔당 감이 없어서, 아주 기분 좋게 마셨던 맥주이고, 사워 다크 스트롱 에일을 마시는 듯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하지만, 거기에서, 풍부한 맥아의 훈제 향도 느껴지면서, 와인의 향을 입힌 임페리얼 포터 라고 생각됩니다. 3 번째 맥주는 고스트 맥주 시리즈 중 하나인 버번 배럴에서 숙성한 겨울 에일 입니다. 이 맥주는 버번 배럴에서 36개월 숙성한 스트롱 에일입니다. 잔에 따라내면, 이렇게 짙은 갈색과 짙은 검붉은 색이 눈에 띕니다. 거품은 풍성해지다가, 이내 사라집니다. 향을 맡아보면, 풍부한 맥아의 향이 나오면서, 건 자두의 달콤한 향도 느껴집니다. 약간의 바닐라 향도 느껴지면서, 캬라멜 향이 은은하게 남습니다. 마셔보면, 벨지안 스트롱 에일을 마신 것처럼, 높은 맥아 단맛이 느껴졌고, 붉은 계열의 과일 특징도 잘 느낄 수 있었습니다. 또한, 옅은 바닐라 향과 캬라멜 향도 느껴졌습니다. 비록 맛과 향이 풍부했고, 즐길 수 포인트도 많았지만, 저의 입맛에는 단맛이 과하게 느껴졌습니다.(저의 혀가 맥주의 모든 맛을 잡아 내지 못한 거 같네요 ㅠㅠ), 너무 과한 단맛 덕분에 다른 향과 맛을 느끼기에는 어느 정도 한계가 느껴져서, 개인적으로, 아쉬움이 남았던 맥주였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건, 맥주 자체 만으로는 정말 높은 퀄리티를 자랑하는 스트롱 에일 이었습니다. (이렇게 병으로 따라 주기도 하고, 가이드가 양조 탱크에서 바로 갖고온 맥주를 이렇게 따라 주기도 했습니다. ㅎㅎ) 마지막으로 맛을 본 맥주는 Mega Purple 입니다. 이 맥주는 사워 에일 이므로, 소비뇽 블랑 배럴에서 포도와 함께 숙성한 사워 에일입니다. 일단 잔에 따라내면, 짙은 보라색을 띄는데, 흡사 갈색과 보라색 합쳐놓은 듯한 색깔을 띄었습니다. 거품은 풍성해지다가 이내 사라집니다. 향을 맡아보면, 포도 과육의 달콤한 향이 먼저 느껴졌고, 달콤한 맥아의 향도 느껴졌습니다. 마셔보면, 새콤달콤한 포도와 약간의 살구 향이 느껴졌고, 펑키한 느낌을 느끼게 해줍니다. 부드러운 질감 보다는 맛과 향들이 서로 경쟁하듯이 입으로 전해져 왔고, 드라이 한 피니쉬로 마무리됩니다. 개인적으로, 상당히 재미 있게 마셨던 맥주였는데요. 포도의 특징을 잘 살려내면서, 잔당 감도 많이 안 느껴져서, 와인을 좋아하거나, 포도를 좋아하는 분들이 정말 좋아할 거 같다는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이렇게 해서 총 4종의 맥주를 시음해봤는데요. 저한테는 아주 뜻 깊었던 시음회 였습니다. 어떻게 보면, 이번 기회를 통해서, 브룩클린 브루어리에서 또 하나의 추억이 만들어졌고, 정말 맛있는 맥주를 먹어서, 잊지 못할 시간이 되었습니다. 다음에는 또 다른 맥주 이야기와 함께 찾아 뵙겠습니다. 맥주 포스터 자료 정보: https://untappd.com/b/brooklyn-brewery-megapurple/3157759 https://www.beermenus.com/beers/186397-brooklyn-cloaking-device/label
[오늘의 맥주]: 25. Double Vanilla Boysenberry Crunchee- Other Half Brewing Co.(더블 바닐라 보이즌 배리 크런치 맥주 )
오늘의 맥주는 아더하프(Other Half Brewing Co.)의 더블 바닐라 보이즌 배리 크런치(Double Vanilla Boysenberry Crunchee)입니다. 이 맥주는 바닐라 보이즌 배리 파르페의 느낌을 살려서, 유당, 보이즌 배리, 코코넛, 아몬드, 시나몬 등 다양한 부 재료와 함께 만든 베를리너 바이제 맥주입니다. 맥주정보; 이름: Double Vanilla Boysenberry Crunchee ABV: 7.4% IBU: N/A 외관: 먼저, 잔에 따라내면, 선명한 옅은 보라색과 붉은 색은 띕니다. 또한, 옅은 빨강색의 거품이 형성 되고, 이내 사라집니다. 향: 먼저 코코넛, 바닐라, 배리의 향이 앞서 나오면서, 뒤에서 은은한 비스킷 향과 캬라멜 향이 느껴집니다. 맛: 마셔보면, 배리와 바닐라의 맛이 지배적이면서, 코코넛과 은은한 비스킷의 향이 느껴집니다. 맥주의 쓴맛은 낮게 느껴 지면서, 뒤에 은은한 바닐라, 배리, 비스킷, 코코넛 향기가 복합적으로 느껴집니다. 바디감: 미디움 바디 감을 가지고 있으며, 적절한 탄산감 과 각각의 부재료의 적절한 조화로 크리미 하고 부드러운 질감을 느끼게 해주면서, 높은 수준에 음용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총평: 어떻게 보면, 크런치의 특징을 아주 잘 살린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일반적으로, 다양한 부재료가 들어가면, 각각의 재료 간에 조화를 찾는 난이도 높아지면서, 밸런스 붕괴 혹은 맥주 주제와 전혀 다른 느낌을 주는 경우가 많지만, 이 맥주는 원래 구현하고자 했던 컨셉을 아주 잘 만들어 냈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특이하고, 재미있으면서, 맛있는 맥주를 찾는 분들 에게 추천하고 싶은 맥주입니다. Today’s beer is Double Vanilla Boysenberry Crunchee, from Other Half Brewing Co. It is a Berliner Weisse with the concept of Vanilla boysenberry parfait with almonds, boysenberries, cinnamon, double vanilla, lactose, maple, coconut. BEER INFO; NAME: Double Vanilla Boysenberry Crunchee ABV: 7.4% IBU: N/A Appearance: It has a clear purple and red color with a light redhead. Its retention is high. Aroma: It has various aromas with vanilla, boysenberry, oats. Also, there is a slight biscuit aroma. Flavor: It has a compositive flavors with berries, vanilla, coconut, and oats. The bitterness is low. Moreover, there are several flavors still in the mouth during the aftertaste. Mouthfeel: It has a medium body. Due to the various characters and the moderate carbonate, it has a creamy and smooth texture. Even though it has 7 ABV, it is drinkable. Comments: It has a significant feature of a vanilla boysenberry parfait. Although it is hard to get the point of the concept with the various ingredients, it gets into the right way. In my opinion, I recommend it for people who want to have some funny and tasty beer. 맥주 정보 자료 출처: https://otherhalfbrewing.com/beer/double-vanilla-boysenberry-crunchee/